언택트 비즈니스 - 100년의 비즈니스가 무너지다
박경수 지음 / 포르체 / 2020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ㆍ반대를 뜻하는 언(un)을 붙인 신조어 언택트(untact).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비대면 생활이 일상화되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서로 접촉하지 않는 언택트한 환경에 점차 익숙하게 되었고, 우리 삶에 미친 영향이 무척 큽니다.


경기 회복을 위해 마련한 국가 프로젝트 한국판 뉴딜 정책과 관련해 비즈니스는 어떤 기회의 포지션에 서야 할지 그 방향이 궁금합니다. 집밖으로 나갈 수 없는 생활에서 우리의 디지털 비즈니스 라이프를 살펴보는 책 <언택트 비즈니스>. 트렌드 분석가이자 경영컨설턴트 박경수 저자는 개인 수준에서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에 초점 맞춰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즈니스 트렌드를 분석했습니다. 연말 되어서야 볼 수 있었던 트렌드 비즈니스 책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최근 볼 수 있다는 점도 그만큼 이번 영향이 대전환점이라는 걸 반영한다는 의미일 겁니다.


여러 기관에서 포스트 코로나 키워드를 정의 내렸는데 대부분 홈스마트와 관련된 키워드였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언택트 비즈니스>에서는 언택트 시대의 디지털 라이프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4가지로 도출했습니다. 홈 블랙홀, 핑거 클릭, 취향 콘텐츠, 생산성 포커스입니다. 홈코노미가 모든 경제의 주축이 될 것임이 선명하게 보이는 키워드입니다. 집이 중심이 되어 그것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시대인 겁니다.





디지털을 통해 이루어지는 온라인 사회는 더욱 확장됩니다. 한 세상에서 사람들의 디지털 라이프가 어떻게 바뀔 수 있는지 현재 잘 경험하고 있습니다. <언택트 비즈니스>는 그 속에 숨겨진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뽑아냅니다. 단순히 급격한 변화에 대응하는 게 아니라 근본적으로 기존에 가지고 있던 사고방식을 바꾸는 노력이 필요할 때입니다. 기존의 성공 방정식으로는 이 위기를 넘어설 수 없습니다.


여전히 한 달에 2주 이상 온라인 수업을 하는 중학생 아들의 수업을 살펴봤는데요. 온라인 학습을 위해 교육방송 연계, 직접 제작한 영상, 프린트 학습물 등 다양한 방식으로 1학기 온라인 수업을 하고 있더라고요.


음악 수업은 후후~ 불어야 하는 리코더 수업은 결국 중단했고, 스마트폰으로 앱을 다운받아 연주하는 수업으로 대체했습니다. 체육 수업은 홈트로 각광받는 유튜버 영상을 링크해서 배우기도 했고요. 아직은 선생님들도 우왕좌왕한 상태이지만 점차 온라인 수업에 대한 교육 가이드라인이 잡혀나가겠지요. 무엇보다 학습이라는 의미를 다시금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집에서 나가지 않고 모든 것을 집 안에서 해결하는 언택트 시대. 언택트의 확산에 따라 비대면 면접, 업무 자동화, 무인화 솔루션 등 기업이 일하는 방식도 달라집니다. 하지만 근본인 생산성 제고라는 본질은 달라지지 않습니다. 현재는 강제된 언택트 시대이지만, 앞으로는 더욱 다양한 언택트 솔루션을 활용할 겁니다.


누군가는 위기에 빠져 허덕이기만 하고, 누군가에게는 기회로 보일 겁니다. 저자는 언택트가 새로운 패러다임의 전환에 가깝다고 합니다. <언택트 비즈니스>는 디지털 라이프 비즈니스의 성공 요인을 살펴보며 앞으로 어디에 더 집중해야 하는지를 알려줍니다. 디지털 비즈니스 전략을 실행하면서 잊지 말아야 할 본질을 짚어주는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