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어록 - 인간과 권력의 본질을 꿰뚫는 문장들
김원중 지음 / 민음사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계 최초로 『사기』 전체를 완역한 동양 고전 번역의 최고봉 김원중 교수의 책이어서 믿고 읽을 수 있는 <사기어록>. 130편, 52만 자가 넘는 방대한 분량의 『사기』 는 사마천이 궁형의 치욕을 견디며 써낸 불후의 대작입니다.


관찬 역사서가 아닌 개인의 기록이지만 중국 전설 시대부터 춘추전국시대를 거쳐 한 무제까지 이르는 시기의 유일한 통사라는 역사적 가치가 있는 『사기』. 제왕, 제후, 영웅 그리고 각양 각층 인물들의 삶과 사건을 통해 인간 사회에서 볼 수 있는 온갖 갈등을 만날 수 있어 동양 역사서의 근간이자 인간학의 보고로 알려져 있습니다.





김원중의 <사기어록>은 인간과 권력의 본질을 꿰뚫는 『사기』의 핵심 명언 명구를 모은 책입니다. 2000여 년의 흥망성쇠를 거치며 생존전략을 찾으려 한 그들의 삶의 지혜와 통찰이 녹아있는 문장 200여 편을 소개합니다. 나, 타인, 세상, 시대라는 맥락 속에서 현대인의 삶에 빗대어 깊이 사유할 만한 문장들입니다.


어떤 상황에 놓여도 흔들리지 않는 자존감에 관한 명문들을 통해 나를 단단히 세울 수 있게 합니다. 남의 허물은 잘 보면서도 정작 자신의 허물은 못보는 스스로에게 자신의 삶을 돌아보게 하는 문장들이 가득합니다. 풍자를 하기도 하고, 논평을 하기도 하면서 삶의 자세와 이치를 들려줍니다.


수신, 경청, 겸양, 설득, 소통, 승부, 덕정, 개혁 등에 관한 깊은 사유를 안기는 문장들 중 저는 발분에 관한 이야기가 가장 흥미로웠어요. 비수 같은 모욕으로 상대를 발분하게 하는 것도 도움의 기술이라는 말이 인상 깊었습니다. 칭찬과 모욕 중 어떤 때는 모욕이 오히려 행동의 밑거름이 되기도 하는 사례를 들려줍니다. 사마천 본인도 발분의 정신으로 『사기』를 집필했지요.


나와 타인을 이해하는 방식, 삶을 살아내는 방식에 대해 냉정한 현실주의자와 같은 시선으로 바라본 『사기』. 뜬구름 같은 말 뿐인 위로가 아닌 현실적인 처세술로 다가옵니다. 인간 사회에서 볼 수 있는 대립, 배신, 본능, 탐욕 등의 허물들은 어느 시대에서건 등장했고, 갈등을 해결해내는 통찰과 지혜는 모든 시대의 모든 사람에게 통하는 진리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사기어록>은 그 진리들을 건져올린 보물 같은 책입니다.


『사기』의 원문 및 번역문, 김원중 저자의 현대적 해설이 덧붙여져 고전을 통한 자기계발 및 명언 필사를 하려는 이들에게 잘 맞는 책이 될 겁니다. 여백이 많아 깊은 사유를 통한 자기 성찰 메모를 하기에도 좋은 책이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