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정을 잘라드립니다 - 하버드 교수가 사랑한 이발사의 행복학개론
탈 벤 샤하르 지음, 서유라 옮김 / 청림출판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계 3대 명강의 하버드 행복학 수업의 탈 벤 샤하르 교수는 왜 지칠 때마다 이발소를 찾아갔을까?


세계 최고의 행복 전문가도 때로는 마음이 통하는 누군가와 보내는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그가 찾아간 곳은 바로 동네 단골 이발소. <걱정을 잘라드립니다>는 그의 머리를 깎아주며 오랜 세월 쌓아온 지혜를 아낌없이 베푸는 이발사 아비와의 우정과 사색의 여정을 담은 책입니다.


동네 미용실과 이발소는 사랑방과 같은 역할을 하는 곳이죠. 단골 미용사나 이발사와 특별한 관계를 맺으며 내면의 걱정, 불안, 슬픔, 비밀을 마음 편히 털어놓는 사람이 꽤 있을 겁니다. 시시껄렁한 잡담을 나누다가도 얻는 통찰이 있을 때도 있고요.


탈 벤 샤하르 교수도 몰입 뒤에 흔히 찾아오는 공허감에 시달리던 시기에 찾은 단골 이발사로부터 이론보다 실용적 지혜로 가득 찬 시간을 선물 받았습니다. 아비에게서 평범한 일상의 가치를 새삼 되새기는 말을 듣고는 이런 대화가 우리의 변화를 이끌어낸다는 것에 눈빛을 반짝이게 됩니다.


동네 이발사 아비에게서 배운 물질적, 정신적 지혜를 담은 <걱정을 잘라드립니다>. 약 2년에 걸친 이야기를 들려주는데 저자가 당부하는 게 있습니다. 한 꼭지씩 읽고 그 이야기에서 얻은 통찰을 일상에 적용해보라고 합니다. 책 아무 곳이나 펴서 읽어도 좋은 책이어서 얽매이지 말고 자유롭게 골라도 좋습니다.


머리를 자르는 짧은 시간 동안 들은 이야기에서 뽑아내는 통찰의 힘이 대단했어요. 같은 이야기를 듣고도 나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어떤 사색으로 이어질 수 있었을까를 생각해보니 민망해질 지경입니다. 너그러움에 대하여, 소통에 관하여, 분노에 관하여... 성찰하는 자세를 보여주는 책입니다.

 

 

 


아비가 들려주는 이야기는 평범한 상식과도 같지만 너무나도 쉽게 잊고 사는 것들이기도 합니다. 단톡방에서 쫓겨나 상처받은 아이를 걱정하는 부모의 이야기를 듣던 아비가 툭 던진 한마디도 인상 깊었습니다.


"직접 만나서든, 인터넷을 통해서든, 남에게 상처를 주는 행동은 결국 자기 자신을 더럽힌다고요. 저는 아이들에게 가끔씩 아빠도 남을 상처 입히며 후회한다고 솔직히 말해요. 하지만 언제나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한다고 덧붙이죠."라고 아이들에게 가르친다는 아비의 조언은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아이들에게 꼭 필요로 하는 롤모델이 됩니다.


내 감정과 생각을 다듬어 인생에 변화를 주는 아비의 말들을 함께 들어보시겠어요. 당신의 걱정을 잘라주는 현실적인 지혜가 가득한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