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목소리가 들려
김영하 지음 / 문학동네 / 201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영하가 상당히 유명한 작가라는 것을 알고는 있었으나, 그의 작품을 접해본지는 얼마되지 않았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읽으면서 그가 얼마나 이야기를 재미있게 풀어가는지 감탄하지 않을 수 없었다. 영화처럼 생동감있게 펼쳐지는 이야기속에 몰입되어 작품 속 제이가 무척이나 보고싶어졌다. 어쩌면 작가가 영화화를 염두해두고 이 글을 쓰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이 드는 감각적이고 강렬한 작품이다.

 
 
인상깊은 구절
 
 
 
오로지 태어나는 것만이 죽으니,

탄생은 죽음에 진 빚이다.
 
_테르툴리아누스
 
 
 
"카드나 한 장 보내주든지."
 
담암의 어미 사용은 언제나 사람을 불쾌하게 하는 데가 있었다. '보내주지그러니'라든가 '보내주렴'이라든가 '보내주면 어떨까' 같은 어미를 다 놔두고 '보내주든지'를 썼다. 그 말투 때문에 제이에게 카드를 보낸다는 행위의 순수성이 더럽혀진 느낌이었지만 발상 자체는 내가 생각하지 못하던 것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