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서 살 것인가 - 우리가 살고 싶은 곳의 기준을 바꾸다
유현준 지음 / 을유문화사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의 첫 대중서를 읽은 독자로서는 아쉬운 두번째 책. 친절하게 작가 본인도 몇 번 본문에도 쓰긴 했지만 첫 책과 많은 부분이 겹치는게 깐깐하게 따지면 자기복제가 우려되는 수준.

첫 책에서 건축가 유현준을 작가로서 주목하게 만든 촘촘하고 풍부한 예시, 다양한 영역과 건축과의 접목도 이번에는 신선함을 다소 바랬다. 몇몇 예시나 논리전개는 무리수다 싶어질 정도. 다소 충실한 준비없이 성급히 두번째 책을 내신게 아닌가 싶어 아쉽다

저자에 대한 믿음이 있기에 그래서 더욱 다음 책을 기대해 본다. Surprise me at the next tim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중국편 1 : 돈황과 하서주랑 - 명사산 명불허전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유홍준 지음 / 창비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중국편을 한참 전에 사 놓고 꽤 시일이 걸려 읽다. 유홍준 선생님 책은 여전히 내겐 설렘이다. 그래서 더 정독하고 더 꼼꼼히 보려 함이 독서의 맛을 알게 된 내 어린 시절을 떠올리게 한다. 독서초심으로 돌아가게 하는 이 답사기가 내내 이어지길 희망한다.

실크로드! 대상의 낙타행렬이 느릿하게 이어가는 끝없는 사막, 내 인생의 버킷리스트 실크로드를 거닌다. 일찌기 그 꿈을 꾸게 된 것은 대자연과 이에 터잡아 사는 수많은 민족들, 오아시스 도시들에 대한 인문지리적 호기심이었건만, 유홍준 선생님의 책으로 실크로드를 살아간 사람들이 만들어낸 유물들이 꽃마냥 내 머리석 실크로드 지도에 곳곳에 피어나게 되었다.

바로 2권으로 독서는 이어진다.

조형적으로 말하자면 당나라 불상이 북위시대 불상보다 훨씬 뛰어나다고 말할 수 있다. 기교로 보아도 그렇고 미적 성취와 세련됨을 때져도 그렇다. 그럼에도 내가 북위시대 불상을 더 좋아하는 것은 석가탑의 완벽한 균형미보다 감은사탑의 내재미를 좋아하고, 그리스미술에서 우아한 후기 고전주의의 프락시텔레스(Praxiteles)보다 강인한전기 고전주의의 페이디아스(Pheidias)를 좋아하는 것과 같다. 하나의 양식이 절정에 도달한 것보다 절정에 도달하기 위한 내재적 에너지가 속으로 응축되어 있는 것을 높이 사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가 오리건에서 왔지만, 절대로 만만한 상대가 아니라는 것을보여주고 싶었다.
애초에 겁쟁이들은 올 생각을 하지 않았다. 약한 사람들은 도중에죽었고, 이렇게 해서 살아남은 자들이 바로 우리 오리건 사람들이다.
신사숙녀 여러분, 바로 우리들입니다.

나는 ˝이 것은 단지 사업일 뿐이다˝라는 표현이 생기다, 이것이 단지 사업일뿐이어서는 안 된다. 결코 그래서는 안 된다. 이것이 단지 사업일 뿐이라면, 이 말은 사업은 아주 나쁜 것이라는 의미기 된다.

나는 내가 다녔던 학교의 경제학 교수들에게서 오랫동안 전해져 내려오는 격언도 들었다. ˝상품이 국경을 넘어가지 않으면, 군인들이 넘어갈 것이다.˝ 사업을 총탄 없는 전쟁이라고도 하는데, 실제로 사업은전쟁을 막는 훌륭한 방어벽이기도 하다. 무역은 공존과 협력으로 가는길이다. 평화는 번영을 먹고 자란다.

젊은이들이 용기를 잃지 않도록 는 것은 보람찬 일이다. 나는 그들에게 하던 일을 잠시 멈추고 앞으로 10년 동안 시간을 어떻게 쓰고싶은지, 누구하고 함께 쓰고 싶은지 깊이 고민해보라는 말을 하고 싶다. 20대 중반의 젊은이들에게는 직업에 안주하지 말 것을 권하고 싶다. 천직을 찾아라, 그것이 무엇인지 잘 모르더라도, 계속 찾도록 노력하라, 천직을 찾으면 힘든 일도 참을 수 있고, 심하더라도 금방 떨쳐버릴 수 있다. 그렇게 해서 성공에 이르면 지금까지 느꼈던 것과는 전혀 다른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인습을 타파하려는 사람, 혁신을 추구하는 사람, 반란을 피하는 사람에게 충고하고 싶은 말이 있다. 이런 이들은 항상 자기 등에 과녁을달고 다닌다. 승리할 수록 이 과녁은 점점 더 키진다. 이는 나 한 시민의 의견이 아니라 자연의 법칙이다.

돈이 굴러 들어오면서, 돈은 우리 모두에게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우리 중 어느 누구도 돈만 추구하는 삶을 살지는 않았기 때문에 돈이 크게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고, 오랫동안 영향을 미치지도 않았다. 그러나 돈에는 다음과 같은 본질이 있었다. 많든 적든, 좋아하든 그렇지않는 돈은 당신의 일상을 정의한다. 우리의 과제는 돈이 우리의 일상을 지배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아마존에서 미래를 다녔다
박정준 지음 / 한빛비즈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관심사인 성과관리, 조직관리, 효율화의 모델들을 가장 첨단의 현장에서 겪은 경험을 통해 알 수 있었다. 솔직함, 단순함, 가치와 행동의 일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빛의 제국 김영하 컬렉션
김영하 지음 / 문학동네 / 201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몇 번의 시도 끝에 뒤늦게 읽다. 그 사이 어느덧 내 나이 역시 주인공과 세 살 밖에 나지 않았다. 안정 속에 가면이 제 얼굴인듯 느껴지는 주인공처럼 이상과 현실이 뒤섞여 주춤하고 있음에, 그럼에도 하루 하루 일상은 그저 흘러감을 한탄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