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하지 않는 것을 찾아서

                                                               - 조 병 화 - 
 


          변하지 않는 것을 찾아서 길을 떠나온 세월, 73년,

          변하지 않는 것은 나의 외로움뿐,



          많은 길을 걸어왔지만,

          변하지 않는 것은 하나도 없었습니다



          자연도 변하고, 사람도 변하고,

          맹세도 변하고, 약속도 변하고, 사랑도 변하고,

          욕망도 변하고, 나라간의 조약도 변하고,

          변하지 않는 것은 나 자신의 외로움뿐이옵니다.



          그러고 보니 내가 찾고 의지해 온 것은

          나의 외로움,

          그 외로움을 경작해온 나의 길뿐이옵니다

          오, 순수한 이 고독,



          흔들리지 않는 불변의 영혼이여

          준엄하여라.  



                                                            (1993. 4. 17) 

                                                -제 39숙 『잠 잃은 밤에』에서   

                                                     조병화 문학관에서 온 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국제 전화 

                                            - 조  병  화 - 

                     국제전화로 이따금 소식을 알리는
                     너희들의 가는 목소리는
                     먼 이승에서 이곳 저승으로
                     캄캄한 직선을 타고 올라오는 듯한
                     목소리

                     순간, 이렇게라도 서로
                     안부 전해질 수 있으니
                     얼마나 다행한 일인가

                     이러다가 아주 줄이 끊어진
                     저승으로 훅, 올라가버리면
                     그나마도 들리지 않겠지,
                     하는 생각에
                     그저 고마운 눈물이 나오곤 해요

                     이러질 말자, 다짐하면서도
                     늙어지면서 약해진
                     할아버지의 눈물
                     너희들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이렇게, 찔금찔금 나오는 걸 어찌하리

                     너희들에게 존경받는 일을 했는지
                     부끄러운 일을 했는지
                     한번도 따져 본 일 없이
                     단숨에 이곳까지 올라와 버린
                     나의 생애
                     스스로 스스로를 생각해 볼 때
                     스스로 부끄러워질 때가 많다

                     지금도 이곳인가, 저곳인가,
                     나의 혼은 아직
                     일정한 장소를 잡지 못하고 있지만
                     먼 길을 부지런히 찾아 올라온 것뿐
                     항상 더듬거리던 고독한 혼자가 아니었던가

                     여보세요, 여보세요,
                     거기 서울 혜화동이세요?
                     먼 그곳, 너희들의 가는 목소리
                     암, 아직은 혜화동이다. 

                                                                              (1983. 4. 18 )


                                                                       조병화, 『머나먼 약속』 

 

  매주 한편의 시를 읽는다. 따로 시집을 사서 볼 때라도 매 주 시 한 편을 마음 저리게 읽는다.
  조병화문학관에서 보내주는 조병화 선생의 시는 어떤 시라도 가슴을 파고 든다.
  지척에 있어도 소식이 없을때는 적적하기는 마찬가지일터.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세실 2010-06-02 07:40   좋아요 0 | URL
울림을 주는 시입니다. 문득 부모님께 전화드려야 겠다는 생각 해봅니다.
투표하고 왔습니다.

水巖 2010-06-02 19:02   좋아요 0 | URL
부모님들이 반가워 하시죠? 전화 왔다는 사실 하나가 얼마나 큰 힘인줄 아세요?

꿈꾸는섬 2010-06-02 17:36   좋아요 0 | URL
그러게요. 가슴에 파고드는 울림이 있어요. 저도 오늘은 부모님께 전화를 해야겠어요.^^

水巖 2010-06-02 19:04   좋아요 0 | URL
현수는 괜찮죠? 아이들이 할머니, 할아버지 전화로 찾는 목소리는 더 없는 행복이랍니다.
 


                        설날 아침

                                             - 김  동  리 - 


          새해라고  뭐  다른  거  있나
 
         
아침마다  돋는  해  동쪽에  뜨고

          한강은  어제처럼  서쪽으로  흐르고

          상 위에  떡국  그릇  전여  접시  얹혀  있어도

          된장찌개  김치보다  조금  떫스름할  뿐

          이것저것  다  그저  그렇고  그런  거지

          그저  그렇고  그렇다  해도  그런대로

          한  해  한  번씩  이  아침에  나는

          한복으로  옷이나  갈아  입는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08-02-13 11: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새해엔 산 같은 마음으로

                                               - 이   해   인 -

          언제 보아도 새롭게 살아 오는
          고향 산의 얼굴을 대하듯
          새로운 마음으로 맞이하는 또 한 번의 새해


          새해엔 우리 모두
          산 같은 마음으로 살아야 하리
          산처럼 깊고 어질게
          서로를 품어 주고 용서하며
          집집마다 거리마다
          사랑과 평화의 나무들을 무성하게 키우는
          또 하나의 산이 되어야 하리

          분단의 비극으로
          정든 산천, 가족과도 헤어져 사는
          우리의 상처받은 그리움마저
          산처럼 묵묵히 참고 견디어 내며
          희망이란 큰 바위를 치솟게 해야 하리

          어제의 한과 슬픔을
          흐르는 강물에 띄워 보내며
          우리도 산처럼 의연하게
          우뚝 서 있어야 하리

          우리네 가슴에 쾅쾅 못질을 하는
          폭력, 전쟁, 살인, 미움, 원망, 불신이여 물러가라
          삶의 흰 빛을 더럽히는
          분노, 질투, 탐욕, 교만, 허영, 이기심이여 사라져라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어디선가 흰 새 한 마리 날아와
          새해 인사를 건넬 것만 같은 아침
          찬란한 태양빛에 마음을 적시며
          우리는 간절히 기도해야 하리

          남을 나무라기 전에
          자신의 잘못부터 살펴보고
          이것 저것 불평하기 전에
          고마운 것부터 헤아려 보고
          사랑에 대해 쉽게 말하기보다
          실제로 사랑하는 사람이 되도록
          날마다 새롭게 깨어 있어야 하리
          그리하여 잃었던 신뢰를 되찾은 우리
          삼백 예순 다섯 날 매일을
          축제의 기쁨으로 꽃피워야 하리

          색동의 설빔을 차려 입은 어린이처럼
          티없이 순한 눈빛으로
          이웃의 복을 빌어 주는 새해 아침

          사랑하는 이의 얼굴을 대하듯
          언제 보아도 새롭고 정다운
          고향 산을 바라보며 맞이하는 또 한 번의 새해

          새해엔 우리 모두
          산 같은 마음으로 살아야 하리
          언제나 서로를 마주 보며
          변함없이 사랑하고 인내하는
          또 하나의 산이 되어야 하리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물만두 2008-01-01 11:34   좋아요 0 | URL
수암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_ _)
인사가 늦었습니다.
죄송합니다.
올 한해도 진석이와 함께 행복하세요.

水巖 2008-01-01 12:11   좋아요 0 | URL
물만두님, 오랫만이군요. 작년 한 해는 잘 돌아다니지도 않은채 보내고 말었군요. 이렇게 찾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물만두님도 새해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시기를 빕니다. 진석이가 학교에 가기 시작하면 잘 만나지지도 않겠죠.

2008-01-01 19: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비로그인 2008-01-03 09:08   좋아요 0 | URL
수암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올해도 님의 편안하면서도 정갈한 글 많이 기다릴게요.

2008-01-03 09: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한 잎의 여자  2
                                          - 오      원 -
          나는  사랑했네    여자를  사랑했네
          난장에서  삼천원  주고  바지를  사입는
          여자, 남대문시장에서  자주  스웨터를  사는
          여자, 보세가게를  찾아가  블라우스를  이천 원에  사는
          여자, 단이  터진  블라우스를  들고  속았다고  웃는
          여자, 그  여자를  사랑했네, 순대가  가끔  먹고  싶다는
          여자, 라면이  먹고  싶다는
          여자, 꿀빵이  먹고  싶다는
          여자, 한  달에  한두  번은  극장에  가고  싶다는
          여자, 손발이 
          여자, 그  여자를  사랑했네, 그리고  영혼에도  가끔  브래지어를  하는
          여자.
          가을에는  스웨터를  자주  걸치는
          여자, 추운  날엔  팬티스타킹을  신는
          여자, 화가나면  머리칼을  뎅강  자르는
          여자, 팬티만은  백화점에서  사고  싶다는
          여자, 쇼핑을  하면  그냥  행복하다는
          여자, 실크스카프가  좋다는
          여자, 영화를  보면  자주  우는
          여자, 아이는  하나    낳고  싶다는
          여자, 더러  멍청해지는
          여자, 그  여자를  사랑했네, 그러나  가끔은  한잎  나뭇잎처럼  위험
            가지끝에  서서  햇볕을  받는  여자,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水巖 2007-02-09 17:49   좋아요 0 | URL
santaclausly 님께 1편을 받고 2편을 보냅니다.

프레이야 2007-02-09 22:27   좋아요 0 | URL
수암님, 가져갈게요^^

짱꿀라 2007-02-10 00:34   좋아요 0 | URL
수암님, 한편 더 드리고 갑니다. 번거롭게 해드려 죄송합니다. 없으신 것 같아서요..... 주말 잘 보내세요.

<개봉동과 장미>

개봉동 입구의 길은
한 송이 장미 때문에 왼쪽으로 굽고,
굽은 길 어디에선가 빠져나와
장미는
길을 제 혼자 가게 하고
아직 흔들리는 가지 그대로 길 밖에 선다.

보라 가끔 몸을 흔들며
잎들이 제 마음대로 시간의 바람을 일으키는 것을.
장미는 이곳 주민이 아니어서
시간 밖의 서울의 일부이고,
그대와 나는
사촌(四寸)들 얘기 속의 한 토막으로
비 오는 지상의 어느 발자국에나 고인다.

말해 보라
무엇으로 장미와 닿을 수 있는가를.
저 불편한 의문, 저 불편한 비밀의 꽃
장미와 닿을 수 없을 때,
두드려 보라 개봉동 집들의 문은
어느 곳이나 열리지 않는다.


水巖 2007-02-10 00:50   좋아요 0 | URL
아, 이 시 읽었죠. 개봉동이라는데 어쩐지 난곡동 생각이 나더라고요. 굽은 길 따라 공사하던 사람들 생각도 나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