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녀 - The housemaid
영화
평점 :
현재상영


 

  음악은 리메이크는 잘해야 본전 이라는 이야기를 듣는다. 영화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이 영화는 각본에 김수현이 원래 참여했다. 그 할머니가 임상수 감독을 추천했다고 하는데, 

임상수가 김수현의 각본에 상의 없이 마사지(?)를 해서  뚜껑이 열린  김수현 이 작업을 중간에 

박차고 나갔다고 들었다. 굴러온 돌이 박힌 돌 뺐다는 옛날 이야기가 생각나는군~ 

 이 영화에서  늙은 하녀로 분한 윤여정의  명대사  아더매치는 당분간 피식피식 웃음 짓게 할듯 

싶다. 이 영화의 원작인 김기영 감독은 자신의 영화의 다른 버전을 만들었나 보다. 제목이 정확히 

기억은 안나는데  화녀 였던가?  거기서  20대 초반의 윤여정이 여주인공으로 나왔는데, 수십년의 

세월이 흘러 원작의 리메이크 작품에 참여한 소감이 살짝쿵 궁금하다. 그리고 윤여정 여사는 김수 

현 할머니와도 각별한 사이로 알고 있는데, 중간에 끼여서 애매한 상황이었겠네. 

 영화평론가 김봉석은 이 영화에 혹평을 했던데~ 글쎄다. 그렇게 나쁘지는 않던데.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고세운닥나무 2010-05-17 09: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도연을 안 좋아해서요. <밀양>은 이창동 때문에 꾹 참고 봤지만요. 근데 이 영화는 꼭 보고 싶네요.
여러 얘기들 일러줘서 고맙습니다^^

다이조부 2010-05-17 14:59   좋아요 0 | URL


저는 전도연 그냥 무덤덤한데~ 우석훈은 전도연을 무진장 싫어하던데,

살면서 그 양반 볼 기회가 있다면 한 번 물어보고 싶네요. 왜 그렇게

싫어하냐고?ㅎㅎ 하긴 안 좋아하는거랑 싫어하는거랑은 엄연히 다르네요~

베프가 일주일 을 간격으로 메시지로, 지난주에는 하하하 봤다고 자랑

하더니, 어제는 시 봤다고 좋다고 하네요~

저도 두 편 모두 보고 싶지만, 친구가 본걸로 나도 봤다고 치기로 마음

먹었어요. 이런 말도 안되는 이야기 ㅎㅎㅎ

니나 2010-05-17 13: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쿠폰 사용 하셨어요? ㅋㅋㅋ

다이조부 2010-05-17 14:56   좋아요 0 | URL


어영부영 맥스무비 가입하고 거의 끝까지 갔는데 결국 못 썼어요~

일 땔치우면서 카드를 모조리 없애서 말이죠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