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작가였다

 

아나운서가 되기 위한 왕도가 없듯이. 글도 그렇다. 자기 성찰로 꾹꾹 써야 한다.
마음속에 글을 사랑하고 쓰고픈 욕망을 갖고 있지 않는다면 할수 없는 일일듯하다.
가장 중요한건 보든 말든 안 팔리더라도 써야 한다는 것
그녀가 작가가 된다고 했을때 한 지인이 그녀에게 이렇게 말했다.
이제서야 제 길로 왔다고... 넌 원래 책을 쓴다고 했었어.
그녀의 아나운서 생활은 On Air였다. 그녀는 그 무대를 사랑했다. 하지만 무대가 끝난뒤의 암막은 견뎌내기 힘들었다고 했다.
그녀의 생각, 말들이 지상파로 순식간에 날아가 버렸다. 공허함... 붙잡고 싶었다. 어쩌면 글을 통해서 말이다.

그녀는 책 속에 방송인 손미나를 남기기 싫어했다. 그렇게 첫 책 표지에는 그녀의 이름과 사진이 없다. 그녀는 결코 남에게 맡기지 않았다. 그렇기에 쓰는 과정은 더욱 전쟁이었다.
옆에 노트북을 놓고 새벽방송하다 잠깐 한줄쓰고 방송하고... 피폐해졌지만, 어쩌면 그 뜨거움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책을 다 쓴후 그녀는 놀랬단다. 이렇게 내가 할말이 많았나? 싶냐고
그후 아무리 부족한 책이라도 많은 노력을 했을 작가가 먼저 떠오른 다고 했다.

그녀에겐 글쓰기는 본능같았다. 그녀가 가장 재미있게 쓴 글이 고등학생때 썼던 일기였단다.
중학교때 들었던 미국에서의 영작 수업이후로 그녀는 글쓰기의 매력에 빠진 듯했다. 오감으로 쓴 그녀의 첫 시 Tree

한번은 알랭드 보통을 인터뷰하게 되었다. 그는 매우 호기심이 많았다. 미안하지만 또 물어볼꺼야 하면서 계속 물었다.
주객전도되었다가 막판에 그에게 글 잘 쓰는 비결을 물었다.
그리고 그의 한마디
"15살때부터 일기를 썼어..."
그도... 그녀도...

성장을 크게 해야 한권 한권씩 쓸수 있다.
사람들은 누구나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주기를 바란다. 그렇기에 이렇게 기회를 준 독자들을 위해
그녀는 오늘도 성장하고 있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DreamPartner 2011-08-24 19: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강연중 질문
===========
Q : 두려움에 대해서... A : 끝까지 빠져보아야 한다. 매순간 카톡하고 트위터에 매달리는 건 어쩌면 자신과의 만남을 피하기 위해서 아닌가?
Q : 뭘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A : 하나씩 하고픈거 하면 된다. 요즘의 이상적인 삶은 직장이 아닌 것들을 여러개 해보는 것. 분명 자신에게 답이 있다. 그러니 생각의 방향을 바꾸어서 생각해보면 어떨까?

DreamPartner 2011-08-24 19: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강연을 듣고
===========
방송인이었던 그녀를 기대하면서 강연에 왔다. 새벽방송의 청취자로서...
그녀는 두 눈으로 말하고 있었다. 그녀는 글을 사랑하는 작가라고...
손미나라고 하면 방송인 손미나가 아닌 작가 손미나로 기억될 듯싶다. 두 눈을 보면서...

DreamPartner 2011-08-24 19: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작가 멘토 스쿨이었기에 예비 작가님들과 많은 이야기를 하고 싶었는데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글을 진정으로 사랑하는 분들을 만날 수 있었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물론 강연을 들으면 명사님의 말씀도 기억이 나지만 같이 함께했던 공기의 질감이 더 많이 생각나더군요.
강연으로 끝이 나는게 아니라 새로운 만남의 시작이 되길을 바라겠습니다.

DreamPartner 2011-08-25 20: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기쁨이든 분노든 슬픔이든 그리움이든 그것을 상대가 있어야 비로소 태어나는 감정이지요.
그 팽팽한 마음이 커지고 깊어지다 한계선에 다다랐을때 우리는 펜을 들게 됩니다.

스스로의 손으로 자신의 솔직한 모습을 확인하는 것
그것이 자필의 매력입니다.

DreamPartner 2011-10-15 13: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강연을 여름에 들은 걸로 기억이 납니다. 이제서야 10월 중순되어서야 강연때 사진을 업로드했습니다.
좀 색다른 경험 되실 듯합니다. 이왕 하는 김에 겨울에 올릴 것 그랬습니다.
 

하루에 수많은 글들이 올라가 있는 걸 아실 겁니다.
예전부터 구글 노트에 메모했던 것들을 여기로 옮기고 있습니다.
한참전 서비스 유지보수를 중단했던 구글 노트

그럼에도 구글이라는 이름(없어지지 않을 거라는 생각)과
편리함에 계속 썼던 구글 노트

어느 순간... 결단을 내려야 했습니다. 급불안한 서비스

컴공의 시각으로 자동화 해보려고 했겠지만
내공부족으로 100% 수작업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노가다의 귀찮음때문에 보류도 해 보았지만
차근차근 올려보려 합니다.

좋은 글들을 다시 읽으면서
새로운 발견을 하고 있습니다

저와 브레인 스토밍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컴퓨터는 전자계산기라 한다. 전공 배우면서 체감적으로 컴퓨터와 거리감을 느꼈다.
어떻게 컴퓨터가 다양한 일을 할수 있었을까?
경이감일지도 이질감일지도 모르겠다.

많은 과정을 수식으로 표현하고, 우리가 느끼는 것들을 수치화했음에
전자계산기로서도 다양한 일을 할수 있다.

이제서야 생각했는지...

전산학도로서 부끄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너무 단순하게 생각했다. 그저 열심히... 그저 어찌하면 더빨리 갈까하는 생각으로 이거 아니면 안된다는 생각으로 그저 앞만 보았다. 이 명제가 논란이 되었고 덩달라 마음까지 흔들린다. 그동안 미쳐 보지 못한 것들이 보인다. 그리고 문득 느낀것... 그동안 찍은 내 사진이 없구나 떠올릴만한 게 없구나 이제는 느리겠지만 찬찬히 주위를 둘러보며 살려고 한다. 기회만 된다면 Yes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감탄과 재미란 무엇일까... 사람은 의미가 있어야 한다. 인생을 놀이,축제처럼... 관점바꾸기에 혈안 핵심은 소실정 정하기이다. 관점=소실점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DreamPartner 2011-01-12 12: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자신감이 매력의 원천
사사로운 것부터 행복을 느끼는 것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