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한 붓]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신기한 붓 사계절 그림책
권사우 글.그림, 홍쉰타오 원작 / 사계절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량의 신기한 붓. 어디선가 많이 들어본 듯한 이야기다. 많이 들어봤지만, 또 처음 보는 느낌은 아무래도, 그림의 영향이 아닐까 싶다. 부드러우면서 뭔가 공들인듯한 수채화의 느낌, 아니나 다를까 작가가 10년 공을 들인 작품이라고 한다.

 

그림을 너무 좋아하던 마량에게  어느 날  새하얀 할아버지가 붓을 한자루 선물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마량이 그리기만 했다하면 살아 움직이는 것이 된다. 배고픈 아이들에게 쓱쓱 밥을 그려주고,  힘들게 밭을 가는 할아버지에게 황소를 그려준다.  마을 사람들에게 좋은 그림을 많이 그려주던 마량의 붓을 탐내던 이가 있었으니, 두꺼비처럼 생긴 원님이었다.  원님 앞에서 두꺼비를 그렸다고 감옥에 갇혔지만, 문을 그려 탈출에 성공한 마량,  말을 타고 가다 그물에 갇혀 붓을 떨어트리고 마는데, 그 붓으로 원님은  금을 그리지만, 결국 그것은 똥이 되고 만다. 욕심많은 원님이 그린 그림들은 결국 이상한 것으로 변해 나타났다.

 

마량이의 이야기가 전하는 것은 착한 사람은 상을 받고, 악한 사람은 결국 벌을 받는다는 권선징악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

 

붓하나를 갖는 것을 간절히 바랬고, 결국은 그 꿈이 이루어졌고, 그 붓으로 다른 사람을 돕게 된 마량, 그에 반해서 자신의 사리사욕만 채우려는 원님은 결국 황금산을 찾아 떠나다가 어떻게 됐는지 모른다. 마량 역시 어디로 갔는지 모른다고는 하지만 마량이 가는 곳마다 웃음꽃이 피어났다고 하니, 역시나 마량은 다른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줄 그림을 그리고 있겠지.

 

누군가에게 도움을 줄수 있는 사람이 되고자, 마음을 착하게 먹으면 어떻게 되는지를 마량은 보여주고 있다. 아무것도 아닌 이야기 같지만, 그림을 그리면 실제로 나타나고, 그림을 그리면 모두가 행복해질수 있는 모습 속에서 우리는 또 다른 즐거움을 발견할수 있을 것이다.

 

특히나, 마량의 이야기도 그렇지만, 하나하나 정성들여 그린 그림이 참 인상적으로 다가왔다. 다양한 색감속에 욕심만은 원님을 두꺼비마냥 그린거 하며, 그림 속을 자세히 보는 재미 역시 쏠쏠하다.

 

마량과 같은 마음이 좋은 사람들이 이세상에 더 많아졌으면 하고, 아이들이 이책을 통해서 다른 사람과 더불어 사는 사회,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수 있는 사람이 되고자하는 마음을 가졌으면 하는 작을 바람이 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러브캣 2013-01-29 17: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