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펼쳐보는 문화재 연표 그림책]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한눈에 펼쳐보는 문화재 연표 그림책 한눈에 펼쳐보는 그림책
이광표 지음, 이혁 그림 / 진선아이 / 2012년 12월
평점 :
품절


한눈에 펼쳐보는 문화재 연표 그림책. 제목에서 이 책이 무엇을 담고 있는지 바로 드러난다. 그림책으로 역사를 훑어볼수있다라, 사실 이런 그림책은 한번도 읽어본 적이 없어서 그냥 아이들 수준에 맞게 대충 쉽게 쉽게 써내려갔겠지. 라고 생각했던게 사실이다. 왠걸! 생각과는 달리 이책은 읽는데도 꽤나 많은 시간이 걸렸고, 우리의 역사를 크게 훓어보고 있지만, 꼭 알아야할 굵직 굵직한 사건들에 대해서 빠짐없이 담고 있다.

 

그뿐 아니라, 정말로 이제 역사에 눈을 뜨기 시작한 아이들에게, 유치원생이나 초등학교 저학년생들에게 딱 맞을 것같은 역사 책이다. 우선은 다른책들보다 상당히 큰 판본도 마음에 들고, 다양한 그림을 함께 수록하고 있어 아이들의 이해를 돕고 있다는 점도 높이 사고 싶다.

 

페이지 마다 좌측에 연도별로 중요한 일들을 수록해 두고 나머지 페이지에는 그 당시의 유적이나 유물들의 사진을 수록하고 설명해 나가는 형식으로 책은 진행된다 .

 

크게, 선사시대, 삼국시대, 남북구시대, 고려시대, 조신서대, 근대문화재 순으로 진행되는 책은 한 시대의 문화재에 대한 설명이 끝나면 문화재 퀴즈와 함께  XX시대가 한눈에 쏙! 이라는 코너를 통해서 각 시대를 통틀어 정리하고 넘어간다. 문화재를 통해서 역사의 흐름을 읽어내려가고, 한 챕터가 끝날때는 정리까지 해준다. 아이들이 역사를 공부해야지라는 생각보다는 그냥 책을 읽다보면 저절로 이런것도 있구나 하고 넘어갈수 있을것같은 느낌이 참 많이 드는책이다.

 

그리고, 요즘을 솔직히 어른들도 역사를 잘 모를때가 많고, 고등학교는 문과 학생도 수능시험에 있어서 국사가 필수가 아닌만큼 역사를 잘 모르는 이들이 많은데, 그들에게 우리의 역사를 정말 간략히 훑어보기에는 괜찮은 책이 아닐까 싶다. 상세히 알려면 다른책을 봐야겠지만, 대충 어떻게 흘러가더라 정도만 알고 싶다면 이책을 봐도 무난하지 않을까 싶다. 그 시대별 주요문화재를 다루고 있는 만큼 우리들이 한번쯤을 들어본 문화재들을 소개 하고 있다는 점, 그점도 이책이 낯설지 않은 이유가 아닐까 싶다,

 

재미있는 역사책이라고, 아이들이 좋아할거라고는 솔직히 말하지는 못하겠다. 하지만 아이들에게 역사를 좀더 쉽게 가르칠수 있는 그림책임은 틀림이 없고, 한눈에 역사의 흐름을 파악할수 있을 것같다. 단순히 역사적 사진만을 담고 있는 것이 아니라, 중간 중간에 만화형식이 등장하기도 하고, 일러스트들이 재미있게 그려진것들이 많아서 딱딱하지도 않다. 거기다 마지막 페이지에는 등장한 단어들을 찾아볼수 있도록 색인을 제공하고 있다는 것도 다른책과 다른점이 아닐까 싶다.

 

역사그림책, 만만하게 봤는데, 나역시 잊고 있었던 우리의 역사를 다시한번 볼수 있었고, 다보탑과 석가탑의 차이를 이제는 확실히 알수 있을것같다. 너무나도 당연하게, 막연히 알고 있을거야 라고 추측하고 있었던 역사의 한부분을 이제는 바로 알수 있을것같다. 이책, 아이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러브캣 2013-02-24 12: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