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흘 그리고 한 인생
피에르 르메트르 지음, 임호경 옮김 / 열린책들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까미유 형사 시리즈가 아주 잔인하긴 해도 페이지 터너로 아주 괜찮은 장르소설였다면 이 작가 오르부아르에 이어 점점 순수문학을 넘보고 있는 것 같은데 자질이 없다. 설명 좀 그만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