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년 가까이 신화에 매달려 왔다. 잘 몰라서, 글을 쓰기 위해, 말로만 듣던 볼핀치의 <그리스와 로마 신화>도 사서 읽고 있고, 수메르역사도 뒤적 거리며 더듬어 찾아간다. 수메르를 읽어가니 고대 문제와 마야와 잉카 문명과도 이어진다. 쐐기 문자-설형문자, 그림문자, 표의 문자 등등 어디선가 많이 듣던 단어들이 쏟아져 들어온다. 에구야.... 말자말자.. 


아내가 시험이 있어 서면을 찾았다. 생각보다 일찍? 시험을 마친 아내와 중앙시장 먹자 골목에 자리잡은 돼지국밥집을 찾았다. 그곳에 이르니 경주, 밀양, 그리고 어디던가? 기억도 없네. 하여튼 즐비했다. 아내는 나를 위해 기꺼이 자기비하를 통해 국밥을 먹었다. 몰론 아내는 따로국밥이고 난 그냥 돼지국밥이다. 3대째 이어온다는 그집은 한국 손님보다 외국 손님이 더 많았다. 그렇게 허기를 때우고 우린 서면 알라딘으로 갔다. 


지금은 예스24가 자리하는 곳보다 옮긴 자리는 자리도 넓고 여유도 있어 보인다. 주섬주섬 아내는 책을 챙겨 온다. 나도 몇 권 골라 담았다. 그렇게 담고보니 칠만 원.. 이걸 어쩌나. 그런데 할인에 할인, 포인트까지 사용하니 고작 4만원에서 조금 넘는다. 가벼운 마음으로 손을 무겁게 하기로 동의했다. 





오늘 고른 책들은 대부분 신화에 관련된 책들이다. 베로니타 이온스의 <인도신화>를 비롯해, 새뮤얼 노아 크레이머의 <역사는 수메르에서 시작되었다>이다. 표지가 바뀌어 새로 출간된 책이다. 
















수메르에 관한 또 다른 책 제카리아 사친의 <수메르 신들의 고향>이란 책이다. 혹시나 싶어 찾으니 두 권으로 분권된 책도 보인다. 동일한 책인지 아니면 분 권한 책인지는 확실치 않다. 어쨌든 내용이 좋아 담았다. 

















시친의 시리즈가 보인다. 다른 책들도 사고 싶어 담아 본다. 모두 다섯권 세트다. 시간이 멈추는 날은 무슨 내일까? 궁금하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18-11-25 00: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몇년전에 부산 보수동 헌책방 거리에 들려 책을 산후 돼지국밥을 먹은 기억이 납니다.그런데 부산 명물이라는 돼자국밥과 순대국의 차이를 아직도 잘 모르겠더라구요^^;;;;

낭만인생 2018-11-27 22:37   좋아요 0 | URL
재료가 다른거죠.. 절도 잘 먹지는 않습니다.

huuka 2018-11-26 09: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따로 국밥이 아니라 수육백반.수백이었어요^^

낭만인생 2018-11-27 22:38   좋아요 0 | URL
그렇네. 수육백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