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주의 사회에서

자유롭게 사는 것 같아도

늘 감시 당한다

 

감시 카메라는

어디서나

언제나

눈을 빛내지

 

 

 

희선

 

 

 


댓글(6)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새파랑 2021-07-27 06:5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1984 생각이 나네요 ㅡㅡ무서운 세상인거 같아서 항상 조심조심

페크(pek0501) 2021-07-27 17:01   좋아요 2 | URL
조지오웰의 1984년을 저도 읽었죠. 무시무시하죠.
특히 인간이 길들여진다는 부분이 의미심장.^^**
예기치 않는 반전이 있어 좋았어요.

희선 2021-07-28 01:14   좋아요 2 | URL
조지 오웰은 1984년을 생각하고 썼지만, 그 소설은 2021년인 지금과도 그렇게 다르지 않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희선

희선 2021-07-28 01:15   좋아요 2 | URL
지금도 사람은 여러 가지에 길들여졌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다 해도 우리가 제대로 생각하면 아주 안 좋아지지는 않겠지요 그래야 할 텐데...


희선

페크(pek0501) 2021-07-27 17:0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어느 기자가 말한 적이 있죠. 보통 외출하면 힌 사람이 CCTV에 20번 이상 찍힌다고요.
버스 탈 때는 물론 회사 건물의 엘리베이터에서도,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도, 편의점에서도
찍히죠.
자유로운 것 같아도 어쩌면 우리는 감시 사회에서 살고 있는 듯해요. 희선 님의 시처럼요.

희선 2021-07-28 01:19   좋아요 2 | URL
CCTV가 있어서 범죄를 막거나 범인을 찾기도 한다지만, 많은 사람이 거기에 드러나기도 하는군요 그런 거 생각하면 어쩐지 안 좋기도 해요 보안카메라가 없는 곳이 별로 없지요 어디든 있다니... 자기 집은 안전할지... 이런 생각하면 무서워서 못 살겠네요 저도 자주 생각하지는 않고 어쩌다 한번 생각합니다 CCTV 영상이 안 좋은 일에 쓰이지 않기를 바라야겠습니다


희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