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옷 입은 우체통은

조금 탁했던 빨간색이 선명해졌어요

 

몇해에 한번

우체통은 비 바람에 지저분해진

옷을 갈아입어요

아니 덧입어요

 

이젠 누군가

편지만 넣으면 될 텐데

“툭”

편지가 하나 떨어졌어요

 

 

 

희선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페크(pek0501) 2020-07-18 12: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러고 보니 우체통을 사용한 지 오래됐네요.

희선 2020-07-19 00:39   좋아요 0 | URL
저는 여전히 우체통에 편지나 엽서 넣어요 요새 비가 자주 와서 못 보냅니다 우체통 많이 없어진 곳도 있다더군요 편지가 없어서 그렇겠습니다 가끔 편지 보내면 좋을 텐데...


희선

stella.K 2020-07-18 18: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요즘도 우체통이 있긴한가 봅니다.
저는 바로 집 앞이 우체국인데 생각해 보니
없는 것도 같고. 관심이 없어네요.
우체통을 사랑해 줘야겠습니다.

희선 2020-07-19 00:40   좋아요 1 | URL
우체국 앞에는 우체통 있어요 사진은 둘 다 우체국 앞에서 담았어요 지금은 주소를 길로 많이 쓰지만, 동은 다른데 두 곳은 집에서 거의 비슷한 거리에 있어요 하나는 오른쪽 하나는 왼쪽에... 우체국도 사람이 별로 없는 곳은 없앤다는 말도 있던데, 많이 줄지 않았으면 합니다 다른 은행이나 택배 보내는 곳 많지만 우체국에서 보내는 걸 편하게 여기는 사람도 있잖아요


희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