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다 십이월이 오면 벌써 십이월이구나, 해요. 그다음에는 지금까지 뭐 하고 살았지 합니다. 올해도 다르지 않네요. 제가 쉬지 않고 한 건 책 읽고 쓰기예요. 꾸준히 한 거 하나라도 있어서 다행입니다. 이건 다음해에도 이어서 할 듯합니다. 다른 글도 잘 쓰면 좋을 텐데, 잘 못 써도 쓰기는 할 거예요. 쓰고 싶은 게 많이 떠오르고 이야기 더 쓴다면 좋겠습니다.

 

 제가 성탄(크리스마스) 씰을 말한 것도 여러 해가 됐어요. 그걸 말하기 전에도 샀지만. 올해는 다른 해와 다르게 십일월이 왔는데도 살 생각 못했어요. 까맣게 잊었다가 십일월 마지막 주에, ‘맞아, 성탄 씰 사야지’ 했어요. 왜 잊었는지. 지난 십일월에는 더 우울했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좀 우울하기는 했군요. 늦어서 우체국에 성탄 씰이 없으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다행하게도 있었습니다. 우체국에 팔 게 이달 말까지 있을지 모르겠지만 성탄 씰은 십일월부터 십이월까지 팔더군요. 그러고 보니 지난해에 성탄 씰을 대한결핵협회에서는 시월부터 판다고 말했네요.

 

 

 

 

 

 

 이번 성탄 씰은 제주도와 해녀문화예요. 지난해에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제주해녀문화 우표가 나왔는데. 성탈 씰에는 더 많은 걸 담았군요. 전체를 보니 제주가 보이네요. 제주도가 예전과 같지 않다고 하던데 조금 걱정됩니다. 이건 제주도만 그런 건 아니군요. 어디나 개발로 자연이 줄고 사라지는 것도 있네요. 이번 여름에 제주도에 비 무척 많이 왔군요. 영원한 건 없다지만 지키는 것도 있으면 좋겠습니다.

 

 다음 해(2020)는 경자년(庚子年) 쥐띠 해예요. 십입월에는 성탄 씰을 사고 십이월에는 우표를 사요. 지난해에는 시트 못 샀다는 말을 했는데, 이번에는 시트 샀어요. 그건 괜찮은데 우표 안내장이 없어서 아쉬웠습니다. 친구 몇 사람한테 안내장하고 우표 보내주려 했는데, 안내장은 못 넣었습니다. 올해는 어떤 기념우표든 안내장이 적게 와서 안 좋았어요. 지방이어서 적게 보내주는 건지. 어떤 사정인지 모르겠지만 여러 가지 있다고 생각해야겠네요.

 

 

 

 

 

 올해 새해가 오고 계획한 거 없었습니다. 다른 해처럼 새해가 온 게 그렇게 기쁘지는 않았어요. 지난해(2018)에는 별로 안 좋았고 십이월에는 더 안 좋았어요. 그랬는데 새해 초에 슬픈 소식을 들었습니다. 평소에는 뭔가 할 시간이 많으리라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시간이 없기도 하지요. 그건 무슨 일이 일어나야 깨닫는군요. 올해 그런 생각으로 살았다면 좋았을 텐데 그러지 못했습니다. 사람이 그렇지요.

 

 무언가 계획을 세우고 그걸 잘 지키는 것도 좋겠지만, 하루하루 즐겁게 지내는 것도 괜찮겠지요. 하루하루를 쌓아가는 거군요. 올해 그렇게 쌓은 게 십이월에 이르게 했습니다. 모두 여기까지 오느라 애쓰셨네요. 십이월 마지막 날까지 즐겁게 지내시면 좋겠습니다.

 

 좀 빠르지만 모두 복된 새해 맞이하세요.

 

 

 

희선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페크(pek0501) 2019-12-04 12:3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다음해가 쥐띠해군요. 이제 알았어요. 이렇게 한 해가 흘러가고 있군요.
새 달력을 받았답니다. 2020년 것. 같은 숫자가 두 개 들어 있어서 그런지 특별한 해 같습니다.
모두에게 좋은 일로 특별한 새해이길 바라면서...

으음~~ 내년엔 어떻게 보낼지 시간표를 잘 짜서 알차게 보내고 싶군요. 운동하는 시간은 꼭 넣어야 하죠.

희선 2019-12-07 00:03   좋아요 0 | URL
저도 우표 나오는 거 보고 알았습니다 쥐는 십이간지에서 첫번째군요 소 등을 타고 가서 일등이 됐다고 하지만... 그걸 생각하면 조금 약삭빠른 것도 같네요 9월엔가 어떤 책이 2020년에 나온다는 걸 봤을 때는 조금 멀게 느껴지기도 했는데 이제는 2020년 그렇게 멀지 않네요

무엇보다 운동할 시간을 가지면 좋겠습니다 저도 그래야 할 텐데, 운동이라 해도 그냥 조금 걷기만 하겠지만... 페크 님 십이월 즐겁게 건강하게 지내시기 바랍니다


희선

Nussbaum 2019-12-15 14:3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직 2주나 남았지. 안심하다 어! 하면서 2019년을 보낼 것 같아서 저도 미리 인사 드립니다.

2019년-2020년 잘 이어지는 날이 되길 빌겠습니다 ~

희선 2019-12-16 01:45   좋아요 1 | URL
한주보다는 두주가 길지만 두주도 빨리 갈지도 모르겠습니다 시간은 늘 잘 갑니다 십일월이 더 빨리 간 듯한 느낌이 들지만 십이월 마지막 날이 오면 벌써 이렇게 됐어 할 듯합니다

2019년 아직 다 보내지 못했네요 2020년 맞이해야 할 텐데...

Nussbaum 님 올해 남은 시간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희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