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쉬운데 왜 부동산 투자를 하지 않았을까 이 쉬운 시리즈 1
마인츠 지음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돌고 돌아 다시 부동산 분야로 돌아왔다. 법무사 일을 그만두며 다시는 올 일이 없을 거라 생각했는데... 결국 공인중개사 사무소에 자리를 잡게 되었다. 현재 있는 건물에 대한 가벼운 상담과 현장을 보여주는 일은 어렵지 않지만 투자와 관련된 상담은 여전히 명확하지 않았다. 내가 직접 부동산 투자를 해본 게 아니고, 공인중개사 시험공부는 했지만 실무와는 거리가 있었기에 부동산 투자에 대해 알아야겠다는 생각에 책을 읽게 됐다.


  책은 총 7장으로 구성된다. 1장은 나에게 해당사항이 없을 듯한 제목이지만 기본적인 상식과 부동산에 오는 이들의 심리에 대해 조금은 알 수 있는 내용이었다. 2장은 공인중개사 시험을 공부하면서도 겉으로만 훑고 시험을 위한 공부로 자세히는 알지 못했던 용어들에 대해 접한다. 뭐 아는 것들도 있었으나 영어 약자의 단어들은 아~ 이런 뜻이구나 하게 만든다. 그나마 등기부등본은 과거 법무사 사무원을 했었기에 공시법을 공부할 때부터 낯설지 않았다. 전용면적과 공용면적은 실무를 하면서 이론이 익숙해져 알게 된 부분이다. '프롭 테크'는 현재 내가 매일 접속하는 네이버 부동산을 들 수 있다. 책에서 소개되는 앱들은 주거 위주의 앱들이라 조금은 아쉽다. 차라리 정보적인 차원에서는 책에서는 소개되지 않은 '부동산 플래닛' 사이트가 일반 투자자가 아닌 부동산 업계 직원인 내겐 유용했다.


  3장을 보면 올해 시험에 영향을 준 내용이다. 많은 이들이 이번 정권의 부동산 정책에는 큰 실망을 했다. 이 부분에서 '영원한 상승은 없다'라는 말이 인상적이다. 현재 내가 있는 곳의 중개대상물이 투자 인기 상품이 되었지만 얼마나 더 오를지 모르겠으나 저자의 말이 답이 아닐까 싶었다.


  4장은 많은 이들이 목표로 하는 일이지만 현재 내게는 멀게만 느껴지고 신경이 가지 않는 부분이다. 제대로 된 직장을 다닌 지 오래됐었고 구직과 비경제적 활동의 시기가 길었기에 더 그렇다. 이제야 처음부터 시작하는 기분이랄까? 하지만 이 부분을 보며 부동산 업계의 수요 전망이 나쁘지 않다는 것도 예상할 수 있게 한다. 그래서 후일 현재 중개대상물에서 주거 용도의 물건까지 함께 가져가야 하는 이유를 만나보게 되는 부분이었다. 법무사 일을 할 때에는 주로 주거용 건물의 등기를 많이 했기에 낯설지 않은 내용도 보인다. 실제 학군 때문에 이사를 하는 지인들도 꽤 봤었다.


  5장 '알아야 지킨다! 부동산 사고 피하기'는 부동산에서도 조심해야 할 부분이다. 중개 보수에 비해 손해배상액은 훨씬 크기 때문에 제대로 알아보지 않고 중개를 한다면 수익은커녕 손해배상만 할 수도 있어 잘 모르는 것들에 대해서는 더욱 조심하거나 정확히 알아본 후 상담을 하려 하는 편이다. 과거 법무사 사무실을 다닐 때에도 거래하시는 공인중개사 사장님들이 제대로 확인을 하지 않으셔서 그 뒷수습을 하던 시절이 떠오른다. 부동산에 오시는 손님들을 보더라도 막연하게 오시는 분들이 꽤 많으시거나 말을 바꾸시는 분들이 있으셔서 중개에 더 주의를 해야 한다.


  6장은 드디어 부린이에서 투자자로의 전환이 되는 부분인데 현업에 있다 보니 투자를 많이 하셨으나 어떻게 하셨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 분들도 보게 된다.


  결국 마지막 7장 투자에서 지식산업센터가 나온다. 뭐 이 책에서도 다루고 대부분 투자자들이 눈을 돌리는 곳이라 일을 하면서 다른 곳 투자를 하시다 핫하다고 오시는 분들을 떠올린다. 뭐 이 책뿐만 아니라 유튜브, 투자 카페에서도 다들 좋다고 난리라 지금은 분양받기가 더 어려워졌다. 현재 이곳도 지리상으로는 서울의 끝자락이지만 교통 호재도 있고 최근 차익형으로 변한 지산 투자와 달리 아직까진 수익형의 지산이라 손님들이 매물을 찾으나 주위의 호재 예상으로 매매는 현재 없는 상황이다. 이후 경매, 토지 투자, 상가 투자에 대해서도 간단하게 다루며 책은 마무리된다.



  공인중개사 사무소에서 손님들을 상담하는 데 도움을 받고자 책을 읽었다. 주로 주거 위주의 내용들이었으나 부동산의 추세나 흐름, 용어, 보는 법 등을 아는데 참고할 내용들이 많았다.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는 내용이라 받아들이는 데 거부감도 없었던 책. 부동산 투자에 입문하고자 하는 이들이 읽어보면 부린이의 기초를 잘 다져갈 수 있는 책이라 전하며 리뷰를 줄인다. 



*이 리뷰는 책을 제공받아 직접 읽고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