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록 재미있는 수학이라니 - 학교에서 가르쳐주지 않는 매혹적인 숫자 이야기
리여우화 지음, 김지혜 옮김, 강미경 감수 / 미디어숲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수학의 재미를 찾고 싶었기에 책의 제목에 끌렸다. 표지의 디자인도 조금 가벼운 듯한 느낌이었기에 내 예상이 틀리지 않았을 거라 생각했다. 하드커버의 제본이 속내였을까? 프롤로그에서 저자는 분명 책에 수록된 공식이 중학생 수준이면 이해를 할 수 있을 것이라 했는데... 본문을 읽으며 뒤통수를 맞는다.

수포자의 입장에서 그보다는 난도가 높다는 생각이다. 내 수준이 높지 않고, 수학 언저리를 돌며 수학 교양서들을 꽤 접해 봤기에 저자의 기준이 어느 나라를 기준으로 했는지 모르겠으나 본인의 기준에서 이 정도는 중학생도 아는 수준이라 했을지도 모른다. 전문가들이 자주 범하는 실수인데 수학뿐 아니라 각자가 익숙한 분야에서 자신의 기준에서 판단하게 되는 문제다.

  띠지 와 여러 추천은 대부분 대학에서 수학을 가르치는 교수들인 전문가의 입장이니 일단 선을 긋겠다. 나 같은 수포자는 이 책보다 난도가 낮은 책부터 수학에 다가가야 좋을 것이다. 책은 첫 글부터 제목과 내용의 괴리를 느끼게 한다.

수학을 전공하는 이들에게는 재미있게 읽힐 내용이라 생각되지만 수학을 멀리한 이들이 접근하기에는 어려웠다. 번역의 문제였는지 이미 공식에 놀라 그런지 낯선 수학의 이야기는 매끄럽지 않게 이어지는 느낌이다. 얼마 전 읽은 국내 수학 교양서의 영향 때문인지도 모른다. 제목만 보고 편하게 접했으나 퍼붓는 빗줄기 속에서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는 기분이 들었다.

  아마 처음부터 대상 타깃은 나 같은 수포자는 아니었을 것이다. 책에서 다루는 여러 광고적인 문구들이 이 책을 쉽고 재미있는 책이라 하는데 내게는 어려워 읽기 힘든 책이었다. 그래도 '천간, 지지, 오행'이 나오는 부분은 흥미롭게 읽힌다. 내가 관심을 가지는 분야의 내용이고 들어본 적 있는 내용이 있기에 그런 듯하다.

  개인적으로 수학을 멀리하고 지낸 수포자들이 읽기보다는 수학의 재미를 알아가는 이들이 읽으면 더 재미있을 책이라 생각한다. 수학을 전공으로 하는 이들이나 수학이 재미있어 문제로서의 수학 외의 수학을 접하고자 하는 이들이 재미있게 읽을 만한 내용이라 생각된다.

  내가 부족하기에 책을 제대로 읽지는 못했으나 내 수준을 다시금 확인하게 되는 시간이었다. 또, 책의 난이도도 알 수 있던 시간이었다. 아직 이 정도의 책을 읽기에는 많이 부족함을 알았음에 그 의의를 두고, 동양철학에서의 수와 관련된 부분을 다시금 알아가는 시간으로 만족스러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