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도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새해에 여러 계획이 있었지만 실제로 성공한 일은 거의 없다. 알라딘서재에서 12개월 동안 10권씩 추천도서를 선정했던 것은 그나마 올해에 있었던 가장 큰 성과가 아닐까?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점에서 올해 읽은 책들 중에서 좋았던 책 10권을 골라 보았다.(이하 책들의 순서는 랭킹이 아니다.)

 

1. <에드먼드 버크와 토머스 페인의 위대한 논쟁> 유벌 레빈(조미현)

 

 

프랑스혁명에 대해 영국과 미국의 사상가였던 에드먼드 버크와 토머스 페인은 각기 다른 입장에서 해석을 내렸다. 이후 200여년간 이들의 사상은 각각 보수와 진보를 형성하도록 발전해왔다. 잘 모르고 있던 에드먼드 버크와 토머스 페인에 대해서 알 수 있어서 좋았다.

 

2. <분열된 제국> 콜린 우다드(정유진)

 

 

미국이 11개의 문화권으로 분열되어 있었으며, 독립부터 현재까지의 미국사는 이들 문화권의 동맹과 각축을 통해 해설할 수 있다는 대담한 주장을 내놓은 책이다. 미국의 정치와 사회, 문화를 이해하는 데에 있어 완전히 새로운 시각을 얻을 수 있었다.

 

3. <우리는 왜 어리석은 투표를 하는가> 리처드 솅크먼(강순이)

 

 

선거는 민주주의의 꽃이라 불리지만, 안타깝게도 유권자들이 항상 바람직한 투표를 하는 것은 아니다. 투표할 때마다 유권자들이 왜 어떻게 잘못된 선택을 하게 되는지에 대해서 자세히 분석하고 있는 책이다. 미국의 사례에 대한 책이지만 한국에서도 충분히 통용되는 내용이다.

 

4. <낙엽이 지기 전에> 김정섭

 

 

종전 100주년을 맞이하는 제1차세계대전의 발발 과정을 분석한 책이다. 제1차세계대전은 제2차세계대전처럼 일방적인 가해자와 피해자가 있는 전쟁이 아닌 각국 지도자들의 오판과 무능으로 인해 시작된 전쟁이었음을 알 수 있었다. 제1차세계대전의 교훈을 통해 전쟁과 평화에 대한 여러 생각을 하게 만든다.

 

5. <서울, 젠트리피케이션을 말하다> 성공회대학교 동아시아연구소

 

최근 사회적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현상 중 하나는 젠트리피케이션이다. 이 책은 서촌, 종로, 한남동, 창신동 등 서울의 여러 동네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서울이 고향인 나도 몰랐던 발전과 개발의 이야기들이 흥미롭다.

 

6. <내 마음의 낯섦> 오르한 파묵(이난아)

 

<내 이름은 빨강> 등으로 유명한 노벨문학상 작가 오르한 파묵의 최신작이다. 이스탄불 시내에서 거리 장사를 하는 메블루트라는 인물을 통해 197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의 터키 현대사를 그려내고 있다. 600페이지가 넘는 책이고 극적인 사건은 별로 없지만 읽으면 읽을 수록 빠져들게 된다. 

 

7. <화재감시원> 코니 윌리스(최용준, 최세진, 정준호, 김세경)

 

 

 

SF작가 코니 윌리스의 단편소설집이다. 독특한 세계관을 짧고 위트있게 표현한 <리알토에서>, 역사에 대한 뭉클한 감동을 느끼게 하는 <화재감시원>, 유쾌하고 통쾌한 <내부 소행> 등 수록작들이 모두 수작이라 만족스럽다.

 

8. <여수의 사랑> 한강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수상으로 화제가 된 한강 작가가 90년대 전반에 썼던 단편소설들을 모은 책이다. 읽으면서 지금과는 많이 다른 90년대 전반 한국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문장 하나하나가 아름다우면서도 여운을 남기며 인상적이다.

 

9.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줄리언 반스(최세희)

 

1960년대의 풋풋한 첫사랑을 기억하는 남자와 그에 대한 악몽을 가진 여자가 수십년 후 노인이 되어 만난다는 소설. 구성이나 문장도 좋지만, 영국 사회의 변화에 대해 느낄 수 있게 해 주기도 하고, 무엇보다 결말이 인상적이다.

 

10. <남한산성> 김훈

 

 

<남한산성>은 올해 100쇄를 찍었다고 하고 영화화되기도 한 소설이다. 김훈 작가의 소설을 좋아하는데 개인적으로는 그 중에서도 이 소설이 가장 재미있으면서도 잘 쓰여진 소설이라고 생각한다. 비극적 역사 속의 인간에 대해서 잘 그려내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