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왜 정치를 하는가
유승민 지음 / 봄빛서원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난 대선에서 유승민은 큰 위기에 빠졌다. 한 쪽에서는 유승민을 "배신의 정치"라고 비판했고, 다른 쪽에서는 "호박에 줄 긋는다고 수박이 되냐?"라며 비판했다. 물론 유승민에 대해 호의적으로 본 사람들도 적지 않았지만, 그렇다고 해서 투표소에서 문재인, 안철수, 혹은 심상정이라는 선택지보다 유승민을 우선할 사람은 많지 않았다. 급기야 바른정당 안에서 후보 사퇴를 종용하기 시작했고, 선거 직전에 당의 국회의원 십여 명이 탈당해서 자유한국당으로 가는 사태가 벌어졌다. 막판에 동정표가 일면서 유승민은 200만 표 이상 득표하며 4위로 선거를 마쳤지만, 바른정당이 과연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사이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따로 후원은 못 하더라도 책이라도 한 권 사자는 심정에서 유승민이 선거 직전에 출판한 <나는 왜 정치를 하는가>라는 책을 샀다. 책의 수익이 100% 저자에게 돌아가는 것은 아니기에 큰 의미는 없지만 말이다. 정치인이 쓴 책이 흔히 그렇듯이 이 책 역시 미화와 변명이 많다. 자신이 잘 한 일은 미화하고, 잘 못한 일은 변명한다. 책을 출판하는 목적이 정치인의 이미지를 제고하는 것인 이상 당연한 일일 것이다. 특히유승민에게 약점인 부분은 박근혜의 비서실장을 했다가 배신자로 낙인을 찍혔다는 사실일 것이다. 책에서는 자신은 원래 별 생각이 없었는데, 박근혜 당시 의원의 삼고초려로 마지못해 수락했다가, 쓴소리와 직언을 마다하지 않았다는 식으로 저술하고 있다.

이 책에는 성장과정과 정치에 입문하기까지의 여정, 정치인으로서의 성과, 현안에 대한 의견 외에 저자의 비전, 혹은 정치철학이라고 할 만한 부분이 있다. 저자는 따뜻한 보수주의(2000년 대선에서 미국의 조지 부시 주니어 역시 따뜻한 보수주의를 주장했었다)를 하면서 공화주의라는 말로 자신의 정치철학을 요약한다. 영미 정치철학에서 말하는 공화주의는 복잡한 개념인데, 알기 쉽게 말하자면, 자유주의-공동체주의 논쟁에서 자유주의와 공동체주의의 단점을 극복하여, 시장과 국가 어느 쪽에도 소속되지 않는 공동체를 지향하자는 사상이라 할 수 있다.

책에서 저자가 하는 말 자체는 상당히 수긍할 만 한 부분이 많고, 희망적인 부분이 많다. 하지만 역시 말은 쉽고 실천은 어려운 법이다. 말과 실천을 연결하는 것은 원칙이다. 저자는 원내대표에서 축출되었을 때, 총선에서 공천 학살을 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했을 때, 탄핵 의결에 찬성했을 때, 새누리당을 탈당했을 때, "나는 왜 정치를 하는가"라는 물음을 하면서 헌법의 정신을 다시 생각했다고 한다. 저자가 말하는 헌법의 정신은 공화주의다.

저자는 경제학 박사 출신으로 KDI에서 연구원을 했고, 국회에서는 국방위원회에 소속되어 많은 현안을 다루었다. 경제와 안보라는 보수의 강점을 살릴 수 있는 인물이다. 그러면서도 소위 "수구꼴통"과는 다른 모습을 보이며 중도나 좌파로부터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물론 정치적 상황은 많은 난관이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다음 5년이 가장 기대되는 정치인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