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좌파 음식우파 - 음식으로 엿본 현대인의 정치 성향
하야미즈 켄로 지음, 이수형 옮김 / 오월의봄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음식도 좌파우파 가려먹는 시대가 온 듯하다. 저자는 좌파/우파의 대립이 기존의 정치적 무대에서 벌어지는 것이 아니라, 일상의 구매성향, 여기서는 식생활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한다.


저자가 정의하는 음식좌파는 지역주의와 건강지향을 표방하는 사람들, "산업사회에서 대량생산되는 음식을 반대하는 사람들"(205)이다. 유기농, 채식주의자, 슬로푸드, 생식주의 등이 이에 해당한다. 반면에 음식우파는 글로벌리즘과 저가 고열량 지향을 표방하는 사람들, "산업화된 식품을 소비하는 사람"(207)으로 정의된다. 맥도널드로 대표되는 패스트푸드, 편의점 음식, 냉동식품 등이 이에 해당한다. 이러한 구분 자체는 흥미롭다.

그런데 문제는 <음식좌파 음식우파>라는 제목과 그 내용에는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음식우파에 대해서는 경쟁원리를 통해 저렴한 음식을 대량생산한 "음식민주화"를 이룩했다고만 나와있을 뿐, 자세한 설명은 없다. 책 내용의 대부분은 음식좌파에 대한 설명이고, 음식우파에 대한 내용은 10분의 1도 되지 않는다. 저자는 아마 '음식좌파라는 개념을 만들어보면 어떨까, 그런데 그러면 음식우파도 있어야겠네'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유기농이나 슬로푸드 같은 일반적이지 않은 생활양식을 주체적으로 '선택'하려면, 나름의 사상적 지향이 필요할 것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6,70년대의 좌파운동이 히피운동을 거쳐 슬로푸드 운동, 채식주의와 유기농의 유행으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음식좌파라는 개념에는 어느 정도 수긍이 간다. 반면에 특별한 사상적 지향이나 주체적 선택 없이도 싸고 맛있는 음식을 먹고자 한다면 자연스레 음식우파가 될 수밖에 없다. 음식우파가 아니라 음식좌파에 대한 내용이 대부분이 될 수밖에 없는 까닭이다. 아니, 음식좌파는 있어도 음식우파는 없다고 할 수 있다.

음식좌파에 대해서는 그 역사 및 주장에 대해서도 나름대로 잘 정리해 놓은 듯하다. 저자는 비효율적인 유기농을 고집하면서도 GMO를 반대하는 음식좌파의 위선성과 비과학적 태도를 비판하고 있다. 물론 그에 대해서는 여러 반론이 있을 수 있겠지만. 단순히 먹고 싶은 것을 먹는 게 아니라 지속가능성, 윤리적 소비, 환경과 윤리, 맛, 가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수 있는 음식문화의 모색이야말로 이 책이 제기하고 있는 문제가 아닐까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