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참석 : 쿠키, 요물

♧ 장소 : 북부도서관 3층

♧ 책 : <죄와벌>, <맹자, 진정한 보수주의자의 길>





이번 일요일도 어김없이 아침 운동을 하고 책을 읽었다.

연말이라 다들 바빠서 그런지 요물님과 단둘이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맹자는 리라이팅 클래식 시리즈 중 고미숙의 열하일기, 동의보감, 고병권의 니체에 이은 4번째 완독한 책이었다.

시리즈 총 16권중에 10권을 모았는데 나머지 6권은 중고 매물이 거의 나오질 않는다.



 


▶ 요물님이 찍어준 사진







▶ 현재 모은 리라이팅클래식 시리즈(빨간하트는 5점, 파랑색은 그 이하로 표시해둠)



완독한 4권을 개인적인 평점 순으로 줄 세우라면 

고병권 <니체...> → 고미숙 <열하일기...> → 고미숙 <동의보감> → 이혜경 <맹자...> 순이 되겠다.

맹자는 다루는 내용 자체가 좀 평이해서 기대치에 못 미쳤다.





아래는 리라이팅클래식 시리즈 총 16권이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6편 - 논어에 대한 책이 아직 출판 안되었는데, 아마 안 나올수도 있을 듯 합니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19-12-22 23: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유익한 시간을 보내며 행복해 보이십니다.
<죄와벌>은 제가 도스토예프스키가 천재임을 알게 해 준 작품입니다.

북프리쿠키 2019-12-28 09:54   좋아요 1 | URL
저도 죄와벌을 읽었을때의 충만감을 잊을수 없어 그 이후로 저에게 최고의 작가가 되었습니다 ㅎ 그외 다수작품도 인간내면의 깊숙한 곳을 건드리는 언어들에 감동받았습니다. 칼럼집 내시는거 축하드리고 내년에도 좋은 이웃으로 지내자구요^^

레삭매냐 2019-12-23 09: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산 책은 몇 권 눈에 띄나,
읽은 책은 한 개도 없네요 ㅋㅋㅋ

독서광이 아닌 수집광의 문제가
아닌가 자책해 보게 됩니다.

북프리쿠키 2019-12-28 09:56   좋아요 0 | URL
ㅋㅋ 매냐님도 그러시군요.
저야말로 책 수집이 ㅎㅎ
좋은 약도 부작용이 있듯이 독서에는 애서가측면이 없을 수가 없는듯 ㅋ

프레이야 2019-12-23 11: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유익한 읽기시간 보내시군요. 좋아 보입니다.
집에 있는 책 몇 권이 보이네요.

북프리쿠키 2019-12-28 09:59   좋아요 0 | URL
사실 나온지 좀 된 책들만 읽는 스타일이라 항상 뒷북입니다ㅎ 다행히 이웃님들도 소장하고 계시다뉘 영 아닌 책은 아닌걸로 ㅎㅎ

서니데이 2019-12-24 17: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북프리쿠키님, 2019년 서재의 달인 북플마니아 축하드립니다.
올해도 좋은 이웃이 되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크리스마스 되세요.^^

북프리쿠키 2019-12-28 10:01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님 항상 고맙습니다. 읽기와 쓰기에 일상을 담아내는 서니데이님만의 독보적 스타일 2020년에도 계속 보고 싶습니다. 항상 건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