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어려서부터 부모를 사모하다가
아름다운 여자를 알게 되면 여자를 사모하고,
처자식이 생기면 처자식을 그리워하고,
벼슬을 하면 군주를 사모하고
군주의 신임을 얻지 못하면 마음을 태운다.
그러나 큰 효자는 죽을 때까지 부모를 사모한다.˝
(《만장 상》1) - 80쪽





부모 자식 사이의 사랑은 맹자의 성선설을 증명해 주는 강력한 증거이고 웬만해선 부정하기 어렵고, 또한 누구나 경험하는 것이기 때문에 강력하다고 한다.

죽을 때까지 부모를 사모한다는 저 문장이
내 가슴에 대못을 박는다. 늘 가슴시린 아픈 말이다.
후회를 확신하고 준비하는..
나뿐만 아니라 누구나 그러할 것이다.
우리가 누군가를 사랑하고 사랑받을 수 있는 건
부모의 무조건적인 측은지심의 발로에서 키워진 본성의 싹 덕분이다.





부모 자식 사이의 사랑은, 그 두사람을 넘어서 세상의 가장 중요한 가치가 된다.
부모 자식 사이의 사랑이 아니라면 사랑은 시작되지 않을 것이다.
맹자는 이 세상에서 가장 불쌍한 사람들로 홀아비, 과부, 자식 없는 사람, 부모 없는 아이를 꼽고, 이들을 어진 정치를 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배려해야 할 사람들이라고 생각했다.<(양혜왕 하)5>
부모 자식간의 사랑이 이 세상을 연대하는 원천이고,
그 사랑이 이 세상에서 가치 있는 것이라면, 이러한 ‘결손‘은 무엇에 비할 데 없는 불행이다.
가정이 측은지심을 키우는 온실이라고 할 때, 이러한 온실을 갖지 못한 사람은 처음부터 불리한 환경에 놓인 것이다.- 76쪽



맹자의 성선설을 비웃기라도 하듯 이 땅에 하루가 멀다하고 패륜적 사건들이 벌어지고 있다.
우린 무엇을, 누구를 사모하고 살아가는가.
한낱 나무 한그루를 키우더라도 정성껏 물을 주고 보살피는데, 과연 우리 자신의 마음을 보살피고 다스리는 노력은 얼마나 하고 있는가.








댓글(5)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tella.K 2019-11-09 15: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정말 걱정입니다. 이런 책이라도 열심히 읽으면 좀 나은 세상이 되려나요?ㅠ
근데 저가 운동화 한짝은 쿠키님 거...?ㅋㅋㅋ

북프리쿠키 2019-11-10 09:45   좋아요 0 | URL
글쎄요 더 나은 세상이 될까요.ㅎ 더 나은 제 자신이 되는 것부터 우선인데..참 변하기 어렵습니다 ㅎㅎ 운동화 한짝은 제 것이 분명합니다 ^^

2019-11-09 17: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1-10 09: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1-10 15:0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