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1년부터 시작된 노벨문학상은 올해 2명을 선정하며 116명을 기록했다.

작년에 선정위원의 불미스러운 일로 한해 건너뛰어 2018년 수상자는 올가 토카르추크(57)이고, 2019년은 패터한트케(77)로 선정되었다.

패터한트케가 선정된 이유는 인간 체험의 뻗어 나간 갈래와 개별성을 독창적 언어로 탐구한 영향력 있는 작품을 썼다"라고 밝혔다. 또 2018년 노벨 문학상 수상자인 토카르추크를 두고선 "경계를 가로지르는 삶 형태를 구현하는 상상력을 담은 작품을 백과사전 같은 열정으로 표현했다"며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900만스웨덴크로나(약 10억9800만원)와 노벨상 메달, 증서를 준다. 시상식은 스웨덴의 발명가 겸 기업가이자 노벨상을 창설한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에 스톡홀름에서 열린다.


올해 읽을 책이 또 늘었다.

패터한트케는 <관객모독>이라는 작품으로 만나서 익숙했지만, 올가 토카르추크는 처음 들어봤다.

집에 있는 패터한트케의 책을 사진에 담아본다. 책의 두께를 보면 흐뭇할 것이다.


<긴 이별을 위한 짧은 편지> 책 뒤쪽에 이런 글귀가 있다.

"노벨문학상을 받아야 할 사람은 내가 아니라 패터 한트케이다"-엘프리데 옐리네크

그만큼 오랫동안 노벨문학상의 유력 후보자로 거론되어 온 작가다.







아래는 처음 들어보는 올가님의 대표작이다. 이름도 낯설지만 책도...처음 본다...

출판사의 발빠른 대응..<방랑자들> 책 날개에 벌써 .. ^^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ookholic 2019-10-10 23: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노벨문학상은 늘 예상하지 못한 분들이 받는 것 같아요~~

북프리쿠키 2019-10-11 10:43   좋아요 0 | URL
2017년도 밥딜런처럼 이번에도 전혀 예상못했습니다.
그래도, 인기투표 같지 않은 점은 참 좋으네요. ^^

페넬로페 2019-10-11 00: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생생하고도 빠른 노벨 문학상 정보!
감사합니다^^

북프리쿠키 2019-10-11 10:47   좋아요 1 | URL
어제 8시라고 생각은 하고 있었는데, 업무보느라 늦게 확인했습니다.
페터 한트케라고 해서 .. 아 이분책..좀..거시기 한데..하면서도 반가웠어요..이번 기회에 읽어볼 동기가 생겼으니...올가님의 책도 문학동네나 민음사로 출판이 됐음 좋겠네요..책 표지가 많이 구리네요...ㅎㅎ

초딩 2019-10-11 00: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감사합니다. 여러권 추가했습니다~

북프리쿠키 2019-10-11 10:48   좋아요 0 | URL
읽을 책이 자꾸 늘어나니..좋기도 하고 버겁기도 하고..ㅎㅎ
이렇게 즐기다 가는거겠죠? ^^ 감사합니다 초딩님.

stella.K 2019-10-11 19: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페터 한트게가 받을 줄 아셨나 봅니다.ㅎ
독일 사람인 줄 알았더니 오스트리아.
올가는 저도 모르는 작간데 벌써 번역이 나와있네요.
우리나라는 언제 받아 볼까요.ㅠ

북프리쿠키 2019-10-12 12:58   좋아요 1 | URL
오스트리아에서 출생하여 독일로 이주하고 프랑스에 살고 있네요~
한트케도 한때 전후 참여문학을 주도한 47그룹을 두고 서술불능자로 비난하며 어려운 길을 걸었습니다.
문단의 혹평을 받고 그 가시밭길을 걷고자 하는 이가 많아져야 우리에게도 그 기회가 주어지지 않을까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