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곁에서 - 주말엔 숲으로, 두번째 이야기 마스다 미리 여자 만화 시리즈
마스다 미리 지음, 박정임 옮김 / 이봄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말엔 숲으로, 두번째 이야기 너의 곁에서'

일본 작가 마스다 미리의 만화이다.

일본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작가라고 한다.

국내에서도 <주말엔 숲으로>가 많은 사랑을 받았었는지 이 책은 그 두 번째 이야기이다.

처음 만나 본 작가이지만, 어쩐지 익숙한 것만 같은 만화였다.

간단한 그림체이고 쳐다 보고 있으면 마음이 왠지 차분해지는 그런 분위기였다.

거기에 더하여 배경이 숲이기 때문에 더 그런 기분이 들었던 것 같다.

우선 주인공들을 만나보자.

숲 근처로 이사온 번역가 하야카와와 친구인 마유미와 세스코.

그리고 하야카와의 남편 마모루, 아들 타로 소년, 타로의 선생님인 다카기 선생님과 엄마.

주로 하야카와의 집과 근처 숲이 배경으로 나오는 이야기이다.

하야카와와 주변 인물들은 시간이 날 때마다 숲으로 산책을 간다.
그리고 그 숲 속에 있는 나무와 풀과 새와 동물들과 교감하는 시간을 갖는다.

도시 속에 사는 우리가 쉽게 누리기 힘든 삶이긴 하지만, 요즘은 도시 근처에도 작은 숲이 있으니 시간만 좀 있다면 가능한 일이다.

하지만, 난 숲에 가도 딱히 세세히 살펴볼 것이 없다.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이 여기에도 적용되는 것 같다.

자연에 대한 공부가 좀 필요해 보인다.

자신이 태어난 날 있었던 일을 쓰는 작문숙제를 위해 엄마에게 물었더니 하야카와는 특별한 날 이야기라면서 특별한 홍차를 준비한다.

그리고는 아이와 눈을 맞추고 타로가 태어나던 날에 대해 이야기한다.

참새가, 졸참나무가 "기뻐~ 기뻐~"하고 말했던 날이다.

아이가 태어나고 갑자기 비가 내리더니 비가 그치고 쌍무지개가 떴단다.

이제 타로는 자신이 특별한 날 태어난 슈퍼 파워를 가진 아이였다는 사실에 만족하면서 편안한 잠을 잔다.

우리 아이들이 나에게 자신이 태어나던 날에 대해 묻는다면 과연 나는 어떻게 말해줄 수 있을까?

몇 시에 태어났는지, 어떻게 태어났는지는 말해줄 수 있겠지만 어떤 분위기였는지는 특별히 말해줄 만한 것이 기억나지 않는다.

나도 하야카와처럼 아이에게 특별한 날에 대해서 다정하고 기분좋게 이야기해 줄 수 있었으면 좋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들었다.

온 가족이 숲으로 산책을 가는 날.

아이와 함께 숲 속에 누워서 올려다보는 하늘.

과연 어떤 기분일까?

아이와 함께 숲으로 간적은 있지만, 나란히 누워서 하늘을 본 적은 없는 것 같다.

숲에서 갖는 시간은 복잡한 도시 속에서 갖는 시간과는 좀 다르게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각 만화에 대한 제목이 없는 것이 좀 특이하다.

그저 그림 하나로 표시된 제목이다.

나뭇잎, 토끼, 네 잎 클로버, 집......

책에는 두 장의 엽서가 동봉되어져 있었다.

'한국 독자들에게'라는 말과 함께 주인공들을 만나볼 수 있다.

엽서를 써 본 지가 언제인지, 까마득하다.

이번 기회에 펜을 들고 누군가에게 엽서 한 장 써 본다.

숲으로 함께 가자는 내용이면 더 좋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