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 카네기 시리즈 세트 (반양장) - 전5권 데일 카네기 시리즈 (코너스톤)
데일 카네기 지음, 바른번역 옮김 / 코너스톤 / 2015년 1월
평점 :
품절


'데일 카네기 시리즈'는 전 5권으로 구성되어져 있는 책이다.

자세한 사항들은 모르더라도 아마 카네기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 만큼 카네기는 요즘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최고의 처세술 전문가로 알려진 인물이다.

머리말들을 읽어 보면 카네기가 쓴 이 책들은 자기계발서의 시초라는 생각이 든다.

카네기 생존 시절에 강의 교재로 쓰기 위해서 썼다는 내용이 있는데, 적당한 교재를 찾지 못해서 직접 썼다고 한다.

지금은 자기계발서들이 봇물넘치듯이 출간되지만, 그 당시만 해도 그런류의 책들은 없었는가보다.

또한 이 책들은 카네기가 관련된 수많은 책들을 찾아 읽고 또한 수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실험과 경험을 통해 실전에서 점차 고쳐가면서 완성한 책들이라 시간이 많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유용한 책들일 수 있었던 것 같다.

코너스톤에서 출간된 카네기 시리즈는 일단 책이 작은 사이즈에 무겁지 않아서 휴대하고 다니기에 부담이 없어서 좋다.

그래서 대중 교통으로 기다리거나 이동하거나 하는 시간에, 또 잠깐 비는 시간이 생기면 어디서나 읽을 수 있도록 꽤 오랫동안 나의 가방 속에 휴대하고 다닌 책이기도 하다.

1권 인간관계론

2권 자기관리론

3권 성공대화론

4권 링컨 이야기

5권 성공습관

이렇게 다섯 가지의 처세술을 모두 익힌다면 우리는 어디에서도 어떤 상황에서도 당당한 자신을 드러내보일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카네기에 의하면 책을 읽을 때는 중요한 부분에 쫙쫙 표시를 해 가면서 읽고 다시 읽고 새기고 또 새겨야 확실한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한다.

1권에서는 사람을 다루는 기본 테크닉과 사람의 호감을 얻는 방법, 상대방을 설득하는 방법, 그리고 반감이나 반발없이 상대를 변화시키는 방법과 행복한 가정을 만드는 방법이 담겨 있다.

이 중에서 내 자신이 제일 부족하다 싶은 상대방을 설득하는 방법을 주의깊게 살펴봤다.

논쟁을 피하고 상대가 틀렸다고 절대 말하지 말고 틀렸다면 재빨리 인정하고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하라는 것이다.

물론 글로 쓰는 것은 쉽지만 실천이 쉽지는 않다는 것은 누구라도 안다.

상대방과 의견이 다르다고 해도 반대 의견을 먼저 말하지 말고 일치하는 부분을 먼저 언급하라는 것은 요즘은 많이들 알고 있다.

아이들을 대할때도 마찬가지고 어른들을 대할 때도 이건 마찬가지이다.

책 속에는 유명인사들의 일화들과 강의에서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들도 같이 실려 있어서 상황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이 다섯 권의 책 중에서 현재의 나에게 제일 유용했던 것은 2권 자기관리론이었다.

현재 직장에 다니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인간관계가 그다지는 넓지 않고 성공에 관한 것들은 좀 거리감이 있었지만 자기관리는 모든 사람들에게 필요한 것이니까 말이다.

자기관리론의 주요한 내용은 걱정에 관한 것으로 저자가 머리말에서 언급했다시피 걱정은 인류가 처한 가장 큰 문제들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걱정하는 습관 없애기, 걱정 다스리기, 남의 비판 걱정하기 않기, 평안과 행복을 주는 정신 자세, 걱정을 막는 방법 등.

피로는 걱정을 부르기 때문에 피로에서 벗어나는 것도 걱정을 다스리는 방법이라고 한다.

책을 보다 나에게 딱 맞는 페이지를 찾아 냈다.

'가정주부가 피로를 방지하고 젊음을 유지하는 방법'

아주 특별한 방법이 적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작은 사항들을 실천하고 책에 적힌 운동법까지 따라하다보면 훨씬 나을것이라 생각된다.

체크 팍팍하면서 읽고 실천해서 꼭 젊음을 유지해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