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보 니터를 위한 스탠다드 남성 니트 두근두근 대바늘 레슨
일본 보그사 엮음, 김수정 옮김, 송영예 감수 / 참돌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결혼 전에 남편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니트 스웨터를 떠 준 적이 있다.

시간이 참 많이 걸려서 어렵게 겨우 겨우 날짜에 맞추어서 주었던 기억이다.

나중에 입어도 촌스럽지 않은 도안을 찾느라 도서관에서 이 책 저 책 참 열심히 뒤졌었다.

또, 큰 아이가 어렸을 때 작은 조끼를 하나 떠 준적이 있고, 집에서 입을 간단한 내 조끼를 뜨긴 했지만 남편 선물이후에 본격적인 작품을 떠 본 적은 없다.

아이들이 자신들의 조끼를 떠 달라며 어떤 그림을 넣어야하는지까지 요구를 했지만, 몇 년째 뜨지 못하고 있는 엄마다.

이 책의 제목을 보면 '초보니터를 위한'이라고 되어 있다.

그런 만큼 책에 나오는 도안들은 그다지 어렵지 않은 구성으로 되어 있었다.

물론 아주 간단하게 정말 겉뜨기와 안뜨기만으로 되어 있던 여성 니트보다는 좀 복잡하다고 할 수 있지만

도안을 보면서 무리없이 떠 나갈 정도의 수준인 것 같다.

 

잘 모르는 부분이 나오면 책의 뒷부분을 보면 된다.

'기초 대바늘뜨기'라고 따로 페이지들을 할애해서 기초뜨기와 포인트에 대해서 설명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의 장점 중의 하나를 꼽으라고 한다면 우선 세 가지의 크기로 작품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M, L, XL의 세 가지 사이즈가 가능하도록 도안이 되어 있어서 우리 아이들을 위한 니트도, 남편을 위한 니트도 가능하다는 것이 좋다.

보통의 책은 한 가지 사이즈만 있기 때문에 치수를 줄이거나 늘리기 위해서는 직접 계산을 해야 했는데 이건 다 나와 있어서 참 편리했다.

초보 니터를 위한 책이니만큼 세심한 배려를 한 것 같다.

이 책에 나온 니트는 간단하게 말해서 조끼와 스웨터가 주를 이루고 있다.

더불어 소품으로 여러 가지 모자와 머플러까지.

대바늘로 뜬 니트들이 좀 촌스럽다는 느낌을 가질 수 있는데, 이 책 속에 나온 작품들은 그렇지 않았다.

대바늘로 떴지만 정말 평상시에 유용하게 입을 수 있는 도안들이었다.

책을 넘기면서 당장 떠 주고 싶은 작품들을 몇 개 발견했다.

물론 빨리 뜬다고해도 올 겨울에야 입을 수 있겠지만.

올 겨울 남편과 아이들을 위해서 조끼를 떠 볼까 한다.

같은 무늬로 떠서 넷이 입으면 멋질까, 다른 무늬로 뜨는 것이 좋을까?

시작도 안한 상태에서 무작정 행복한 상상만 하고 있다.

꽤 많은 조끼 도안이 수록되어져 있어서 고르는 재미도 있다.

조끼는 도안뿐만 아니라 그 모양이 다 달라서 여러 가지 형태의 조끼가 가능하기 때문에 더 실용적인 책이 아닐까 싶다.

올 겨울 우리 집 네 남자를 위해 참 유용한 아이템이 탄생할 것 같은 좋은 예감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