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찌지 않는 스모선수
에릭 엠마뉴엘 슈미트 지음, 성귀수 옮김 / 열림원 / 201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에서 언발란스함을 느낄 수 있다.

스모라 함은 덩치가 커다랗다 못해 주체가 안되는 아주 아주 뚱뚱한 사람들이 옷같지도 않은 옷을 입고 덩치싸움을 하는 장면이 떠오르는 스포츠다.

우리 나라의 씨름과 조금은 유사한 듯 보이지만, 솔직히 스모는 보는 것 자체도 거부감이 들게 했다.

또한 국적에 대한 거부감도 한 몫 거들었다고 볼 수 있다.

그래서 나는 스모를 유심히 관찰해 본 적이 없다.

전에 어디선가, 아마 애미메이션이었나 싶은데, 스모에 관한 소재를 다룬 것을 본 적이 있는 것이 거의 전부라고 할 정도로 무관심했다고 할 수 있다.

이 책에서는, 제목에서 짐작되듯이, 스모라는 것을 중요한 소재로 사용하고 있다.

책표지의 그림을 보면 아주 날씬한 스모 선수(제목으로 짐작건대)가 물 속에 앉아 가부좌를 틀고 앉아 있다.

책을 읽고 나니 표지의 그림이 이해가 된다.

마르고 길쭉하고 밋밋한 몸매인 , 자신의 말에 의하면 성냥개비 위에 말라비틀어진 청어 같은 꼬락서니인 준은 길거리에서 장물을 팔아서 입에 풀칠을 하면서 사는 열다섯 살 소년이다.

그런 준앞에 갑자가 나타난 쇼민주는 날마다 이렇게 말한다.

"네 안에 떡대가 보인다."

준은 전혀 공감할 수 없는 그 말을 무시하지만 어느 날, 도장을 운영한다면서 스모 경기표 한 장을 내밀었다.

심지어 비싼 몸이라는 준의 말에 돈까지 지불하며 스모 경기를 보러 오라고 한다.

준은 쓰레기 더미에 나뒹굴다 어쩔 수 없이 스모 경기장으로 향한다.

그 스모경기를 보다 준은 스모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되고, 쇼민주의 도장에서 수련을 시작한다.

하지만, 음식을 기진맥진할 때까지 먹어보아도 준은 전혀 살이 찌지 않는다.

쇼민주는 준의 문제를 내면에서 찾았고, 아픈 과거를 털어놓게 하고 명상을 하게 한다.

뒷부분으로 갈수록 따스한 가족애도 같이 느낄 수 있다.

또한 쇼민주와 준, 그리고 준의 천사 엄마에 얽힌 이야기도 전개된다.

이 책에서는 이야기한다.

우리가 자꾸만 속으로 숨기려고 하는 것일수록 마음에 큰 짐이 된다고.

우리는 진정한 떡대가 되어야 한다.

진정한 떡대란 '남들한테 이기는 자라기보다는 자기 자신을 이기는 자'이며 '나 자신을 앞서가고 나를 이끌어주며 내게 영감을 불어넣는 나의 최선의 모습'이라고 한다.

우리 안에 떡대가 보인는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