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een : 내가 먼저 만드는 푸른 지구 내가 먼저 시리즈 1
레나 디오리오 글, 크리스 블레어 그림, 박선주 옮김 / 푸른날개 / 201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에서 보듯이 아이들이 직접 실천할 수 있는 푸른 지구 만드는 방법에 대한 책이다.

그렇다고 지루하게 쓰여진 책은 전혀 아니다.

글밥은 그리 많지 않고 꼭 찝어서 중요한 내용만 쓰고 있다.

간단하지만 독특한 그림과 함께 간단간단하게 알 수 있도록 쓰여져 있다.

자주 접해보지 못한 그림이라 그런지 아이들이 그림을 신기하게 쳐다본다.

은은한 색감으로 이루어진 그림이 차분해 보인다.

이 책의 삽화에는 아이들의 흥미를 끄는 한 가지 요소가 더 있다.

거의 모든 페이지마다 숨겨진 청개구리를 찾기 위해 아이들이 눈을 더 커다랗게 뜨고 그림을 살핀다.

누가 먼저 찾는지 서로 경쟁하기도 하면서 말이다.



이 책을 다 읽고 나면 아이들은 충분히 알 수 있다.


책에 쓰여져 있듯이 '자연을 사랑하고 아끼는 방법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아주 간단하고 쉬운 것들'이라는 것을 말이다.

별 생각없이, 항상 하던 일이라 그냥 했던 것들이 바로 지구를 사랑하고 있는 것들이었다는 것을 말이다.

환한 낮에는 전기불을 끄는 것, 우리 나라 채소나 과일을 애용하는 것, 가까운 곳은 걸어다니는 것, 일회용품을 쓰지 않는 것, 쓰레기 잘 버리기, 재활용 잘하기......

이렇게 모두 간단하게 아이들이 직접 실천할 수 있는 것들만 들어 있다.

각 항목이 나올 때마다 아이들은 서로 서로 자기는 이것 지킨다고 하면서 크게 소리친다.

자신들이 지구를 사랑하고 있다는 사실이 너무 자랑스러운 모양이다.

교과서에서 관련된 내용을 배웠던 큰아이는 아는체하면서 일회용품이 썩는 데 시간이 엄청나게 많이 걸린다면서 쓰면 안된다고 한다.

실상은 많이 사용하면서도 말은 바로한다.

책에서는 또한 다른 사람들에게도 지구를 사랑하는 방법을 꼭 알려 주라고 강조한다.

또 '자연을 사랑하는 행동은 바로 소중한 지구의 자원을 보호하고 아끼는 일이에요.'라고 쓰여 있다.

책의 뒷부분에는 지구를 보호하는 일을 아이들이 실천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는 한 가지 방법이 나와 있다.

커다랗게 그려진 나무에 나뭇잎을 붙이면서 얼마나 잘 실천했는지 알 수 있도록 했다.

어린 아이들에게 지구 사랑하는 방법을 가르칠 수 있는 책으로 이만한 책이 없을 것 같다.

직접적인 실천을 불러올 수 있으니까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