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만 잘 쉬어도 병원에 안 간다
패트릭 맥커운 지음, 조윤경 옮김 / 불광출판사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숨만 잘 쉬어도 병원에 안 간다>

"정말?" 이라는 말이 저절로 입에서 나오는 제목을 가진 책이다.

더불어서

'정말, 진짜로 숨만 잘 쉬면 병원에 안 가도 될까?'

'나 숨 잘 쉬고 있는데 왜 병원에 자주 가지?' 라는 생각을 같이 할 책이기도 하다.

책 표지를 살펴 보면 이런 글을 읽을 수 있다.

'입으로 숨쉬기, 심호흡, 한숨이 당신의 건강을 망친다.'

다른 것들을 그렇다고 하더라도 심호흡이 건강을 망친다는 것은 정말 의외의 내용이었다.

'심호흡은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 아닌가?' 하는 의문이 머리를 맴돈다.

그렇다면 왜 건강을 해친다는 것인지 읽어 봐야겠지.

우리 호흡에서 필수인 산소.

하지만, 저자가 호흡에서 관심있게 보는 것은 바로 이산화탄소이다.

우리가 얼마나 많은 산소를 사용할 수 있는지는 혈액 내에 있는 이산화탄소의 양에 의해 결정된다고 한다.

호흡은 우리 몸 속에서 분해시에 생성된 과도한 이산화탄소를 인체에서 제거하기 위함이라고 한다.

우리가 알고 있던 사실과는 주연과 조연이 ​바뀐 셈이다.

​저자는 '과호흡'에 대해서 강조한다.

우리 몸은 산소로 거의 포화되어 있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심호흡처럼 산소를 더 마신다고 해도 혈액 속의 산소는 늘어나지 않는다.

이렇게 충분한 양의 산소를 가지고 있음에도 우리 몸이 피로하다고 느끼는 것은

인체에서 과도한 양의 이산화탄소가 배출되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래서 입으로 숨을 쉬게 되고 너무 많은 산소를 들이마시게 되는 순환이 일어 난다.

이런 과학적 원리에 대해서 책은 참 자세하게 전달해 준다.

원리를 알고 나서 기본적인 수치인 볼트 점수를 측정하면

그 수치만으로도 현재 나 자신의 건강에 대해서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책에서는 고지대 훈련을 하면 무척이나 많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한다.

물론 대부분의 사람들이  직접 고지대에서 훈련하기는 힘들기때문에 일반 환경에서 어떻게 운동해야

같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자세한 설명이 나온다.​

책 속에는 저자가 직접 산소 활용 프로그램을 적용했던 사례들이 많이 나오는데

이런 내용들을 통해 책에 나오는 호흡법을 실전에서 사용하면

어떤 효과를 얻을 수 있는지를 확실하게 느낄 수 있다.

나도 이 사람들처럼 확실한 효과를 봐야겠다는 욕심도 생긴다.​

책에 보면 여러 가지 호흡법이 나온다.

물론 왜 그렇게 호흡해야 하는지에 대한 설명도 세세하게 잘 나와 있다.

가장 기본적인 코 개방 호흡법부터 시작해서 가볍게 호흡하기, 호흡 중지 등에 대해서 알 수 있다.

책의 중간중간에 호흡법들에 대한 설명이 다 나와 있지만 직접 적용하기 위해서 그 때마다 페이지를 찾아서 하는 것을 불편하다.

그 불편을 없애는 부분이 바로 마지막 장인 산소 활용 프로그램이다.

책의 뒷 편에 모두 모아서 호흡법의 실천편을 알려 주고 있으니

얼른 시작하고 싶은 마음에 급하다면 이 부분만을 보고 따라해도 좋겠다.

물론 세세한 내용들을 모두 알고 난 다음에 한 다면 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시작할 수 있음이 당연하다.

어려운 운동을 할 엄두가 나지 않는다면 일단 가벼운 호흡부터 시작해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