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이 좋아진다 - 약에 의존하지 않고 혈당치를 낮추다
미즈노 마사토 지음, 오승민 옮김, 이주관 감수 / 청홍(지상사)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당뇨병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작년 건강진단에서 혈당이 살짝 높으니 주의하라는 이야기를 들어서 선택한 책이다.

물론 남편도 그다지 안전한 수준은 아니기에 더 관심있게 읽게 된 책이기도 하다.

이 책의 저자는 일본의 의사로 부모님이 당뇨병이셧고 본인도 당뇨병에 걸리게 될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당질제한을 실천해서 건강을 되찾은 경험을 갖고 있다고 한다.

또한, 자신이 치료하는 환자들에게 당질제한 치료를 해서 확실하게 치료에 성공한 의사이기도 하다.

'약에 의존하지 않고 혈당치를 낮춘다.'

당뇨병에 걸려서 하루 하루 약에 의존해서 살고 있는 많은 사람들이 이 글귀만 보고도 이 책을 집어들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현재 당뇨병의 치료 방법에 대해 조금이라도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탈인슐린 100%'라는 글귀는 더욱더 놀랍게 다가온다.


혈당치를 낮추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세세하게 잘 알려주고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되었다.

특히 우리가 잘못 알고 있는 내용들에 대해서 다시 정정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했다.

더 좋았던 부분은 이 모든 것을 약에 의존하지 않고 한다는 것이다.

많은 부분을 약에 의존하고 있는 환자들이라면 과연 이게 가능할까 하는 의심이 들기도 할 정도다.

약은 먹어서 몸에 좋은 것이 없으니 생활 습관으로, 음식으로 고칠 수 있다면 가장 좋은 것이다.


흔히 건강을 위해 지방을 제한하라고 말하지만 저자는 당질 제한과 함께 충분한 단백질과 지방을 동시에 섭취하라고 권고한다.

지방이 에너지로 바뀌는 과정에서는 혈당이 상승하지 않고 근육도 손실되지 않지만,

충분한 지방이 없다면 단백질을 에너지로 변환하는데, 이 때 포도당이 생성되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강조하는 것이 충분한 철분 섭취이다.

당뇨병에 걸린 사람 중에는 철분 섭취가 무척 많다고 한다.


저자가 당질 제한을 권고하고 있지만, 모두 다 같은 방법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만의 당질제한법을 찾으라고 한다.

예를 들어 설탕 대신 당질프리 감미료를 사용하고 밀기울이나 대두 분말로 만든 빵을 먹는 것처럼 말이다.


책에 보면 당질 제한 치료에 성공한 사례들이 많이 나오는데, 정말 그 효과가 놀라웠다.

책을 통해 알게 된 사실을 본인에게 적용하기 위해서는 철저하게 읽고, 효과적인 계획을 세워야 할 것 같다.

실천으로 건강을 되찾게 된다면 이보다 좋을 수 없겠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