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을 좋아한다. 했다?

고등학교때는 노래하는 그의 목소리가 좋았고

그 이후 언젠가 부터는 그가 라디오를 진행하며 보여준 '진정성'이 좋았다.

(이 진정성이라는 것은, 내가 느끼는 사적이고 개인적인것이다. 그말이 그말.)

 

그 목소리에 대한 열정이 예전만큼이 아니라서 한참동안 그의 음악을 듣지 않았다.

 

가을 우체국 앞에서 는 나에게 윤도현이 부르는 곡이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보는데 극중 양석형이 가을 우체국 앞에서를 부르는데

그 목소리가 또 참 잘어울린다, 잘 부르는구나 하고 생각했다.

 

그리고,

친구랑 둘이 간 1박2일 여행에서 ㅋㅋㅋ친구가 그때 꽂혀있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ost 무한반복재생..

 

그랬는데.

 

이틀전, 대출상담을 받고자 나선 은행가는길

길거리에서 들려오는 김대명의 가을 우체국 앞에서.

 

이따가 다시 들어봐야겠네 하고. 집에 돌아오는 길,

그제부터 윤도현의 2014버전으로 계속 듣기를 하고 있다.

 

세상에 아름다운 것들이

얼마나 오래 남을까

 

하늘아래 모든 것이

저 홀로 설 수 있을까

 

우연한 생각에 빠져

날 저물도록 몰랐네

 

 

김현성이 작사작곡한것을 알았으니..

이제 김현성의 다른곡들 좀 들어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예전, 영화를 보고 메가박스 어플에서 내려받은 사진이다.

이 사진 외에도 두세장 더 저장해뒀다.

나이가 든다는 것.
몸의 기능이 퇴화한다는 것.
살아온 지난날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
닥쳐온 현실이 녹록치 않다는 것.

쉽지 않은 일들 뿐이다.
인생. 좀 쉬우면 안돼나.
한치 앞에 대한 막연한 긍정도. 무식한 자신감도. 없었다.

두세달전
나를 제일 힘들게 했던 것은.
왜 난 삶의 의지가 없는걸까.
였다.
주변 사람들을 보면. 하나에도 최선을 다하며 살고
즐겁게 살고. 혹여 힘든일이 있더라도 극복하고자 노력하고 에너지를 쏟고.

비교하려 한건 아니지만.
스스로 삶의 의지가 없어보이는것이 너무 이상하고 미안하고.

오늘 산책길에 나무에서 뭐가 후둑 떨어지고 새가 날아내려오길래 뭐지 하고 봤더니 초록(아마도)사마귀와 새의 대결이었다.
초록 사마귀는 새의부리에 몇번 쪼였고.
새는 사마귀를 부리에 물고 나무위로 날아올라갔다.

십년전쯤
세계는 왜 싸우는가 를 읽고 아는 동생에게 빌려주었는데.
그 뒤로 자연스럽게 만나지 않게 되어 책을 돌려받지 못했다.

재작년에 개정판이 나와 작년에 사두고는.
며칠전부터서야 읽기 시작했다.

거짓말 같은 세상의 소식을 듣고.

살려주세요.
함께 살아요 제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급하지 않은 책은 편의점픽업으로 주문하는데.
어제 도착했다는 알림을 받고
아 집에 아이스크림 떨어졌으니까 아이스크림 사고 과자 좀 사고
뭔가 새로운 먹을게 나오면 사고
책 찾아와야지 했는데.
먹을것만 사고 돌아옴.
빵도 좀 먹고 이것저것 먹다가 책은 안찾아온걸 떠올렸...

뭔가를 먹어야 정신이 좀 차려지는건 좀...그렇지 않니 제제...

요즘은 커피 마시는 것도 좀 멈춰있다.
삼주전에 한의원에서, 치료를 위해서 커피를 좀 끊어라.
얼마나요?
최소 세달.
이라고 하신 원장님....말씀에.
일주일을 참았고. 그 뒤엔
평소 진짜 가고싶었던 카페에가서 커피 세잔 마심.
거기는 기본 샷이 하나니까 보통 커피숍에서 한잔 반정도 마신거나 다름없다고 생각한다 흐흐.

그리고 또 일주일 넘게 참는중.

생각보다는 할만하긴 하다. 생각보다는. 내가 왜 이러고 있지...하는 생각이 때때로 들긴 하지만.

지난주부터 금요일부터는 한의원도 못가는중이다.
코로나19 조심하자는 마음에 동선을 최소화하고있다.

회사-집-강아지산책 을 기본 루틴으로.

오늘....강아지 산책이 아직 남았다.......아아아......덥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강아지산책 후 집
한의원 다녀와 집
강아지산책 후 집

을 했을뿐인데. 사이사이 끼니를 챙겨먹었을뿐인데.
하루가 다 갔다.

한의원 오고가는길 버스에서 몇개월 전 보다 말았던 아메리칸세프 마무리함.

7월 5일 끝....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어어어ㅓㅇ엄청 오랜만에 하이네켄.
과 꽃게랑 고추냉이맛.
한주를 엄청 바쁘게 보내고...
금욜 야근도 버텨냈으니.
열한시 라면은 옳은말 아닌가.
배불러서 잠 못자는데.
새벽한시반 꽃게랑과 하이네켄.
무조건 잘한거 아닌가.


아히하하하하하하하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