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의 힘 - 최상의 리듬을 찾는 내 안의 새로운 변화 그림의 힘 시리즈 1
김선현 지음 / 8.0(에이트 포인트)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독특한 느낌의 책을 만났다. 책 속의 그림으로 나를 치유하고, 내 마음을 다잡는 시간을 보내게 된다. 그동안 그림에 관한 책이라면 주로 작품과 함께 작품 설명이나 그에 관련된 이야기를 보는 것 위주였는데, 이 책은 그림으로 치유하는 힘을 느끼게 되는 책이다. 신선하다. 자꾸만 손이 가고, 명화에 눈이 가며, 조금 더 나아가면 직접 그림을 그려보게 된다. 이 책을 누리는 시간은 부족하다. 읽어치울 책이 아니라, 두고두고 나와 동반자가 될 책이라는 느낌이다. 마음이 평화로워진다. 때로는 나도 모르는 내 마음을 짚어준다. 때로는 위안이 된다. 매일 조금씩 그림의 힘을 느끼며 이 책을 펼쳐본다.

 

이 책의 저자는 김선현. 강의와 실습을 지도하던 중, 눈에 띄게 밝아진 아이들과 스트레스로부터 차츰 벗어나는 사람들을 보고 그림이 갖는 치료적 힘에 눈을 떴다고 한다. 『그림의 힘』은 지난 20여 년간의 미술치료 현장에서 가장 효과가 있었던 세기의 명화들을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감상할 수 있도록 집약한 김선현 원장의 대표작이다. 미술치료 현장에서 이미 효과가 검증된 작품들을 모아놓았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책이다. 또한 최적의 감상을 위해 최신식 PUR 제본 방식과 고급 용지를 채택하였다는 점도 작품 감상의 효과를 극대화시켰다.

 

'일- 사람 관계- 부와 재물- 시간 관리- 나 자신' 삶에서 가장 스트레스를 받고 또 가장 향상시키고픈 다섯 가지 영역입니다. 이 책에 실린 작품들은 오랜 기간 임상 현장에서 효과가 좋았던 명화들 중에서 엄선하여 구성했습니다. 사람들 사이의 관계에서 압박을 느끼던 이가 먼저 마음의 빗장을 열고, 온갖 스트레스로 머리가 복잡하던 직장인들은 평안과 자신감을 얻게 됩니다. 또한, 그림은 시간과 돈의 한계를 넘어 한 차원 높은 시선으로 나 자신을 바라보게 만들어줍니다. (저자 김선현)

 

이 책의 앞에 보면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라는 부분이 있는데, 그 중에 특히 염두에 둘 것은 세 가지이다.

이 책에 실린 그림을 순서대로 감상하지 않아도 좋습니다.

명화 위에 직접 그림을 그려보아도 좋습니다.

휴대폰의 작은 화면보다 종이책에서의 감상을 추천합니다.

책을 보다보면 나만의 그림 감상법이 정립될 것이다. '하나하나 넘기면서 내 마음에 가장 와 닿는 그림을 골라 잠시 동안 감상을 합니다. 그림을 어떤 것을 고르느냐에 따라서 나의 현재 심리상태를 알 수 있습니다.'라는 설명에 주목하게 된다. 순서대로 감상하는 것이 아니라 책장을 넘기다보면 마음에 들어오는 그림이 분명 있다. 글을 읽어보면 내 마음 상태를 바라볼 수 있다. 그 반대로 감상해도 좋다. 목차를 살펴보다가 마음에 드는 문장을 발견했을 때, 그 부분의 그림을 찾아서 보면 되는 것이다. '신선한 아이디어를 얻으려면','순간순간 스트레스를 주는 상대가 있는 사람들', '바빠서 너무 정신이 없을 때' 등 일, 관계, 돈, 시간, 자신의 주제 중에서 고민이 있을 때 펼쳐들면 마음이 환해지는 느낌을 받는다.

 

그 시간이 나에게 힘을 주고 내 마음을 치유해준다. 또한 그림을 보다보면 직접 그림을 그리고 싶다는 생각도 든다. 이 책을 읽다보면 저절로 스케치북과 물감에 손이 가게 된다. 미술치료 분야에 별다른 관심이 없었는데, 이 책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조금씩 마음이 회복되는 느낌을 받다보니, 그림의 힘을 직접 느끼게 된다. 책장에 꽂아두고 마음이 혼란스러울 때 꺼내들면 좋을 책이다. 무엇보다 그림의 화질이 좋아서 치유 효과를 최대한으로 끌어올릴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두고두고 힘을 얻을 수 있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