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는 받아들여졌다 - 영혼의 소리에 귀 기울이게 하는 51편의 묵상 잠언
류해욱 지음, 남인근 사진 / 샘터사 / 201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는 것이 점점 더 각박해지고 있다. 감정이 메말라가는 느낌이다. 하지만 아무리 바빠도 잊지 말아야할 것이 있다. 바쁘고 힘든 일상을 살아가면서, 틈틈이 마음을 편안하게 하고 정화할 필요가 있다. 이럴 때에는 책으로 마음을 달래게 된다. 마음이 잔잔해지는 글을 읽는 것이 필요하다. 비록 금세 잊게 되더라도, 그런 시간을 갖는 것은 의미 있다. 아무 생각없이 바쁜 일상에 던져졌지만, 틈틈이 생각을 일깨우고 사색에 잠길 필요가 있다. 이번에 읽은 책은 <그대는 받아들여졌다>이다. 책 속의 글과 사진, 저자의 말에 시선을 집중해보는 시간을 가져본다.

 

 이 책에는 '영혼의 소리에 귀 기울이게 하는 51편의 묵상 잠언'이 담겨있다. 은은하고 잔잔한 느낌이 드는 책이다. 이 책의 사진은 감성풍경사진으로 널리 알려진 사진작가 남인근의 작품이다. 좋은 사진은 마음의 감성을 자극한다. 글을 읽는 맛을 더해준다. 사진이 글 전체의 분위기를 띄워주었다는 생각이 든다.

 

 류해욱 신부님이 골라 뽑아낸 좋은 글을 읽으며 나도 천천히 사색에 잠겨보는 시간을 가져보았다. 이 책에는 동서양 저자의 글과 스님의 글도 실려있다. 지역과 종교를 떠나 좋은 글을 골라 담은 것이 특이하다. 이 책 속의 글은 대부분 저자가 원전을 직접 번역해서 실은 것이다. 이 책 한 권으로 다양한 서적의 핵심을 만나보는 계기가 된다.

 

 이 책의 저자는 가톨릭 사제이자 시인, 번역가다. 그 점이 이 책의 장점이자 단점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종교적인 색채를 띠는 것이 종교인에게는 이 책을 읽어보고 싶다는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기도 하고, 종교인이 아닌 사람에게는 거부감이 들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단 책을 읽게 되면 그런 마음과는 상관없이 자신에게 와닿는 부분이 있을 것이다. 그런 글을 자신만의 묵상 잠언으로 뽑아놓고, 한 번 씩 꺼내 읽으면 삶의 활력이 될 것이다.

 

 이 책은 아무데나 펼쳐들고 읽으며 사색에 잠기기에 좋은 책이다. 무심코 펼쳐든 페이지가 그날 나에게 전해지는 메시지일 수도 있다. 글이 와닿지 않으면 사진을 유심히 볼 일이고, 때로는 사진은 배경일뿐 글이 크게 와닿을 때도 있을 것이다. 지친 마음을 달래고 메마른 감성을 윤기있게 어루만지는 시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