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럼에도 여행 - 소유흑향, 무모해서 눈부신 청춘의 기록
노경원(소유흑향) 지음 / 시드페이퍼 / 201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럼에도 여행'이라는 말이 마음에 와닿았다. 나의 첫 여행인 20세 이후로 나또한 '그럼에도' 여행을 선호했으니 말이다. 이 책의 저자처럼 옷이나 가방 등 물건을 구입하는 것보다 여행을 택하는 취향이다. 갑자기 돈이 생긴다면 물질적인 것으로 채우기보다는 여행을 다녀오고 싶다. 예전에 여행을 많이 다니긴 했지만, 더 많이 여행하지 못했음이 안타까워진다. 지금 이 시간은 오랜 후에 떠올려보았을 때, '좀더 여행을 할걸'하며 후회할지도 모를 일이다.

 

 여행 에세이를 즐겨 읽는 것은 지난 여행을 떠올리는 계기가 되기도 하고, 사그라들고 있는 열정을 다시 불지펴보는 시간이 되기도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책을 읽어보게 되었다. 생각 이상으로 열정을 느끼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넘치는 시간이다. 이 책 <그럼에도 여행>을 읽으며 마음에 열정을 가득 담아보는 시간을 갖게 되었다.

 

 

 이 책의 저자는 노경원. 20주 연속 베스트셀러인 <늦지 않았어 지금 시작해>의 저자이다. 20대는 열정과 시간은 있지만 돈이 부족한 시기이다. 그래서 여행을 하기에 아쉬움이 많이 느껴진다. 좀더 멋진 숙소에 머물고 싶지만 돈이 부족하기에 군침만 삼키고 현실적인 배낭족들의 숙소를 이용하게 된다. 나중에 돈벌면 좋은 호텔에 머물며 여행을 하겠다고 다짐했었다. 하지만 지금은 무모한 듯한 그 당시의 열정과 패기가 떠오르며 오히려 아쉬워진다. 그때 여행을 더 하는 것이었는데!

 

 이 책을 읽으며 청춘의 여행을 떠올리는 시간이 되었다. 지난 여행의 순간들이 주마등처럼 떠오른다. 후회는 없다. 더 많이 여행하지 못한 점이 아쉽기만 하다. 그렇게 여행의 추억 속에 빠져들게 된다. 그 점 하나 만으로도 마음에 드는 책이다.

 

 

"현실과 이상 사이의 무게중심을 잃지 않되, 삶의 소중함을 깨닫게 해주는 어떠한 작용이자 행위. 그게 내게는 여행이었던 것이다." (79쪽)

 이 책을 보며 내게 여행은 어떤 의미였는지 생각해본다. 어떤 때에는 일상이 너무 답답해서 훌쩍 떠나고 싶어 여행을 떠났으니 현실도피이기도 했고, 새로운 꿈을 꾸게 되는 전환점이 되기도 했으며, 방전된 배터리를 충전시키는 활력소가 되기도 했다. 나에게도 여행은 삶의 소중함을 깨닫게 해주는 도구였다. 하지만 돌아와서 모든 것이 그대로 멈춰진 상태를 볼 때 숨막히는 현실에 다시 뛰어들어야만 했다. 그런 점도 이 책에 잘 표현되어 있다.

"여행은 일상에서 벗어나 새로운 경험을 하는 좋은 기회일 수도 있지만, 다시 돌아왔을 때의 세상은 내가 떠난 뒤 멈춰진 상태 그대로이다. 어질러진 방도, 밀린 과제도, 여전하다. 현실은 아무것도 바뀌지 않는 것이다. 그럼에도 내게 '떠남'은 항상 큰 위안이 된다. 모든 것이 그대로라고 해도 결국 나 자신만큼은 어떻게든 변하기 때문이다. 여행을 끝낸 내가 어제의 나와 조금이라도 달라질 수 있다면, 한층 더 성숙하고 풍성한 삶을 살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나는 충분하다." 나에게도 여행은 그런 것이었다. 공감하게 된다.

 

 여행을 하면서 모든 것을 다 경험할 수는 없을 때, '조금이라도 덜 후회할 것 같은' 선택을 한다는 것도 동의하게 된다. 나또한 그랬으니까. 이 책을 읽어나가면서 공감하게 되는 부분이 많았다는 것이 이 책을 손에서 놓지 못하게 된 점이었다. 저자의 여행 이야기를 보며 열정이 느껴져서 어디론가 떠나고 싶고, 여행 통장을 만들어 다음 여행을 꿈꾸고 싶기도 하다. 너무 오랫동안 움츠리며 지냈다는 생각이 들었다. 삶에 갇혀 지내는 사람, 여행은 나중에 여유있을 때에나 하겠다고 생각하는 사람, 여행에 대한 열정을 느끼고 싶은 사람은 이 책을 읽고 생각이 바뀌고 행동으로 옮기게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