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에 물들다 - 세상 서쪽 끝으로의 여행
박영진 지음 / 일파소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젠가는 한번 여행하고 싶었던 곳 중 포르투갈도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그곳 여행을 꿈꾸는 것조차 힘들다는 것을 잘 안다. 하지만 괜찮다. 이렇게 누군가의 여행기를 보면서 간접 체험을 하면 되는 거다. 나보다 포르투갈 여행을 알차게 잘 했을 듯한 사람의 책을 읽는 것만으로도 속 시원하게 여행의 꿈을 달성해 본다. 하긴, 요즘 여행하기 힘드니까 인형을 대신 보내서 가이드와 여행을 시키는 경우도 있다고 하던데, 뭐 그렇게까지 하긴 좀 그렇지만 난 이렇게 책을 보는 것만으로 만족이다. 이 책 『포르투갈에 물들다』를 읽으며 포르투갈 여행을 하는 듯한 시간을 보낸다.






이 책의 저자는 박영진. (주)여행그림 대표다. 저자는 브라질에서 5년, 칠레에서 5년, 스페인에서 5년을 거주했고, 여행으로, 사업으로, 주재원으로 해외에서 20년 가까이 살면서 본인이 가장 좋아하고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이 '여행 가이드'라는 것을 깨닫고, 서울로 돌아와 오랜 기간 준비한 여행사를 창업했다. (책날개 발췌)

아우구스타 거리를 지나 코메르시우 광장에 도착하자 햇살은 구름을 벗어났고 그제서야 긴장했던 몸이 스르르 풀렸다. 광장엔 분명 관광객들로 붐볐는데 덩그러니 홀로 남은 듯 주변은 고요했다. 또다시 비일상의 오후로 나를 보낸 건 여행에 대한 헤아릴 수 없는 지고한 갈망이었고, 나에게 있어 포르투갈 여행은 마치 오랫동안 아껴뒀던 와인 한 병을 꺼내는 것과 같았다. (6쪽, 프롤로그 중에서)

프롤로그를 시작으로, 리스본, 리스본 국립고대미술관, 벨렝지구, 신트라, 카보 다 호카, 오비두스, 세르타, 나자레, 순례길, 파티마, 아베이루, 코임브라, 포르투, 벨몬트, 알가르브, 마데이라, 포르투갈 역대 왕으로 살펴보는 포르투갈 역사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누구에게든 제2의 고향처럼 마음에 담아 둔 곳이 있을 것이다. 저자에게는 그곳이 포르투갈인 것이다. 그리고 저자는 그곳 이야기를 오랫동안 아껴뒀던 와인 한 병 꺼내는 듯 풀어내고 있다. 그러니까 그곳 이야기를 수다스럽게 펼치는 것이 아니어서, 맛과 향을 음미하면서 한 모금씩 하는 느낌으로 읽어나가면 된다.

유럽에서 제일 오래된 나라라는 것을 알아달라는 듯이 리스본 시내는 오래된 것들로 가득하다. 그 의미와 가치를 모른다면야 리스본이 볼품없는 낡은 도시로 보이겠지만, 역사를 통해 되짚어보는 포르투갈의 보석 같은 도시들은 그들이 왜 오래된 것들에 대한 애착을 갖고 있는지 깨닫게 한다. 이들은 기와가 낡으면 골동품 시장에서 똑같은 기와를 골라 비싼 가격을 주고 사온다. 빠르게 회전하는 삶에 익숙한 우리에게는 이해할 수 없는 것들로 가득하지만, 그 이야기들을 하나씩 풀어가며 퍼즐을 맞추다 보면 비로소 포르투갈을 이해하게 된다. (43쪽)

오랫동안 아껴뒀던 와인 한 병을 한 번에 마시는 것이 아니라, 한 잔씩 한 모금씩 조금씩 음미하며 마시듯 읽어나가면 된다. 포르투갈의 역사와 문화, 음식, 예술 등 포르투갈의 다양한 모습을 박학다식하게 풀어나가서 몰입해서 읽게 된다. 게다가 현장감 있는 여행 이야기에 그곳의 사진을 더하니 맛깔스럽게 다가온다. 포르투갈을 넓고 깊게 이해하기 위해 읽는다면 이 책이 도움을 주리라 생각한다.




멀기도 멀지만 여행이 가능한 시절이 오더라도 다른 곳이 먼저이니 포르투갈 여행 기회는 나에게 순위권 밖이다. 하지만 괜찮다. 이 책이 내가 직접 여행하는 것보다 더 그럴듯하게 포르투갈을 보여주고 있으니 말이다. 가이드의 설명을 들으며 천천히 한 걸음씩 옮겨가며 포르투갈 곳곳을 여행하는 느낌이 드는 책이다. 그리고 그곳의 매력을 제대로 짚어주며 음미할 수 있도록 하기에 특별하게 다가온다. 언젠가 그곳에 가더라도, 가지 못하더라도, 마음에 알차게 담아볼 수 있는 책이다.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