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사랑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
신하영 지음 / 딥앤와이드(Deep&WIde)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 | 신하영 작가님 | 딥앤와이드 | 2019


<사랑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 완독


별점 : ★★★★★


신하영 작가님의 두 번째 에세이 <사랑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에 대한 서평입니다.


[당신만 괜찮다면 이 보잘것없는 내가]로 많은 독자님들께 위로를 주셨던 신하영 작가님이십니다.


■ p3 : 우리 오늘도 특별할 것 없이 그냥 평범하게 살아요.


■ p13 : 사랑에 죽지 않으셨음에 너무나 축하드립니다.


■ p19 : 오늘 정말 달 예쁘다


■ p37 : 사랑을 나눌 떄 당신은 더욱 빛이 납니다.


오늘을 살아가며 새로운 사랑을 하셔야 하시는 것은 어떻게 보면 우리들의 사명일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 p42 : 서로의 가치를 알아주면 그것으로 됩니다.


■ p49 : 항상 고마워. 사랑해 그리고. 줄곧 행복했다는 것도 알아줘. 자기로 그러길 바라고. 우린 앞으로 더 행복할 수 있을 거야.


■ p54 : 행복은 진심이어야 느낄 수 있어요. 그쵸?


■ p62 : 애정을 원한다면 거기에 만는 구색을 갖춰야 하지요.


<사랑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 서평 1


■ p82 : 부디 현명하게 연을 이어가라고.


■ p84 : 때로는 존재만으로도 위로가 되는 사람이 있다.


한 분만 계셔도 그 존재가 너무나도 큽니다.


■ p85 : 언제든 부족하지 않게 나를 좋아해 주어서 고마워.


저는 그분께서 행복하셨으면 좋겠고요 항상 지지해드리고 동경하고 있습니다.


■ p87 : 자주 봤던 당신이 내 글을 읽어줘서 무척이나 기분이 좋았어요.


저도 제 지인분들께서 제 글을 읽어주셨을 떄 정말 감동받고 있습니다.


■ p88 : "프리지아 주세요."

그리고 꽃이란게 사람을 기분 좋게 만들어준다는 것도 새삼 알게 되었죠. 당신도 내가 쓰는 글을 기다리다 집으로 가는 길에 휴대전화를 보며 미소 지었겠죠? 사랑은 아마 그렇게 시작됐나 봐요.


그리고 프리지아의 꽃말은 청초함이래요.


제 좋아하는 꽃이 프리지아여서 이 구절이 너무 제 얘기 같아서 정말 공감 갔습니다.


■ p97 : 잘 지내나요.


영화 <러브레터>에 나온 대사가 떠올랐습니다. "오겡끼데스까... 와타시와 겡계데스"


■ p108 : 벌써 8시 반이네. 이제 내려야 하니 못난 생각은 이쯤 하자. 좋은 아침이야.


<사랑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 서평 2


■ p114 : 좋아하는 것을 더 좋아하세요.

우린 좋은 것을 더 좋게 바라보는 습관과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

다시 한 번 사랑하는 것들을 온 마음을 모아 더 사랑해주세요.


■ p131 : 부디 건강히 잘 지내셨으면 좋겠습니다.


■ p158 : 나는 네가 사랑받았으면 해.

행복하길 바라.


2020년에도 여러분들께서도 소망하시고 계시는 일 모두 잘되시고 충분히 사랑받으실 자격 있으시니 많이 행복하셨으면 좋겠습니다.


■ p163 : 지금이 좋아요. 지금이 가장 소중하고요.


■ p185 : 사소함이 즐비한 이곳이 바로 제가 살아가는 세상입니다.


저는 오늘도 이모티콘을 작업하면서 정말 행복했습니다.


■ p190 : 나만의 척도로 내 인생의 선과 악을 구분할 수 있기를, 따듯한 당신에게 때론 차가운 모습도 있기를. 타인의 시선에 맞게 살지 않고 진정한 나의 자아를 찾기를.


■ p199 : 당신 고생 많이 했어.


그래도 너무 근심하지 말아요.

당신이 있기에 오늘도 평온한 하루를 보낼 수 있었으니까요.


■ p221 : 당신의 인생은 당신이 주인공이라 더욱 아름답습니다.


■ p223 : 그러고 보면 인생은 계절이네요.


제게 봄은 새로운 시작, 여름은 여행을 떠나고 싶은 계절, 가을은 독서의 계절, 겨울은 따뜻한 난로에 코타츠에서 독서하고 싶은 계절입니다.


<사랑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 서평 3


■ p224 : Jazz


보통의 것들을 동경한다.


■ p225 : 그리고 나는 촘촘한 기쁨들을 위해 살고 있으니 행복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


■ p233 : 저의 말들이 위로가 되었나요?


정말 위로가 되었습니다.


이 도서는 다가오시는 인연에 대하여 조금 유쾌해지시고 싶으신 분들께도 추천드립니다.


<사랑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 서평 4


<사랑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를 읽어보고 공감 갔었고, 인상적이었고, 좋아하는 구절과 문장을 기록하고, 서평으로 정리하여 솔직하게 작성하였습니다.

오늘 정말 달 예쁘다- P19

서로의 가치를 알아주면 그것으로 됩니다.- P42

항상 고마워. 사랑해 그리고. 줄곧 행복했다는 것도 알아줘. 자기로 그러길 바라고. 우린 앞으로 더 행복할 수 있을 거야.- P49

행복은 진심이어야 느낄 수 있어요. 그쵸?- P54

부디 현명하게 연을 이어가라고.- P82

때로는 존재만으로도 위로가 되는 사람이 있다.- P84

언제든 부족하지 않게 나를 좋아해 주어서 고마워.- P85

자주 봤던 당신이 내글을 읽어줘서 무척이나 기분이 좋았어요.- P87

˝프리지아 주세요.˝
그리고 꽃이란게 사람을 기분 좋게 만들어준다는 것도 새삼 알게 되었죠. 당신도 내가 쓰는 글을 기다리다 집으로 가는 길에 휴대전화를 보며 미소 지었겠죠? 사랑은 아마 그렇게 시작됐나 봐요.

그리고 프리지아의 꽃말은 청초함이래요.- P88

좋아하는 것을 더 좋아하세요.
우린 좋은 것을 더 좋게 바라보는 습관과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
다시 한 번 사랑하는 것들을 온 마음을 모아 더 사랑해주세요.- P114

부디 건강히 잘 지내셨으면 좋겠습니다.- P131

나는 네가 사랑받았으면 해.
행복하길 바라.- P158

지금이 좋아요. 지금이 가장 소중하고요.- P163

당신의 인생은 당신이 주인공이라 더욱 아름답습니다.- P221

Jazz

보통의 것들을 동경한다.- P224

그리고 나는 촘촘한 기쁨들을 위해 살고 있으니 행복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 P22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십, 질문을 시작하다 인문학과 삶 시리즈 5
이미하 지음 / 클래식북스(클북)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십, 질문을 시작하다 | 이미하 (지은이) | 클래식북스(클북) | 2020


<오십, 질문을 시작하다> 완독


별점 : ★★★★★


이미하 작가님 에세이 <오십, 질문을 시작하다>에 대한 서평입니다.


■ p18 : 그림을 완성하는 그날까지 나는 꿈꾸기를 멈추지 않으리라.


미카엘 엔데 동화 작가님의 소설 <모모>에서 나오는 구절들입니다. ↓


■ p32 : 인생에서 중요한 건 딱 한 가지야. 뭔가를 이루고, 뭔가 중요한 인물이 되고, 뭔가를 손에 쥐는 거지. 남보다 더 많은 걸 이룬 사람, 더 중요한 인물이 된 사람, 더 많은 걸 가진 사람인데 다른 모든 것은 저절로 주어지는 거야. 이를테면 우정, 사랑, 명예 따위가 다 그렇지.


■ p34 : 아직은 탁 트인 하늘이 충분하니까 나도 사람들에게 손상되지 않은 시간을 보낼 수 있어.


■ p39 : 이. 미. 하 내 이름이다. 한자로는 맛 미味, 물 하河를 쓴다.


30대 초반, 한 모임에서 이미하 작가님 이름을 맛있는 물, 사람들의 갈증을 적셔주시는 생명수라 소개하셨고 그때부터 이미하 작가님 이름을 좋아하시기 시작하셨습니다.


■ p43 :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의미가 되고 싶다.


제가 좋아하는 사랑하는 소중한 그분께서도 정말 잊혀지지 않을 하나의 소중한 인연을 이어가고 싶습니다.


■ p50 : 5주 동안 우물 밖에서 살아본 도전은

나를 성장시켰고

세상이 얼마나 아름다운 곳이며

모험할 가치가 충분한 곳인지

깨닫게 했다.


<오십, 질문을 시작하다> 서평 1


■ p194 : 갭 먼스를 통해 새로운 세상에서 많이 보고 느꼈다. 놀랍게도 정작 새롭게 발견한 것은 바로 '나 자신'이다. 이전의 나와 다른 나를 발견했다.


<오십, 질문을 시작하다> 서평 2


<오십, 질문을 시작하다>를 읽어보고 공감 갔었고, 인상적이었고, 좋아하는 구절과 문장을 기록하고, 서평으로 정리하여 솔직하게 작성하였습니다.

그림을 완성하는 그날까지 나는 꿈꾸기를 멈추지 않으리라.- P18

인생에서 중요한 건 딱 한 가지야. 뭔가를 이루고, 뭔가 중요한 인물이 되고, 뭔가를 손에 쥐는 거지. 남보다 더 많은 걸 이룬 사람, 더 중요한 인물이 된 사람, 더 많은 걸 가진 사람인데 다른 모든 것은 저절로 주어지는 거야. 이를테면 우정, 사랑, 명예 따위가 다 그렇지.- P32

아직은 탁 트인 하늘이 충분하니까 나도 사람들에게 손상되지 않은 시간을 보낼 수 있어.- P34

이. 미. 하 내 이름이다. 한자로는 맛 미味, 물 하河를 쓴다.- P39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의미가 되고 싶다.- P43

5주 동안 우물 밖에서 살아본 도전은
나를 성장시켰고
세상이 얼마나 아름다운 곳이며
모험할 가치가 충분한 곳인지
깨닫게 했다.- P50

갭 먼스를 통해 새로운 세상에서 많이 보고 느꼈다. 놀랍게도 정작 새롭게 발견한 것은 바로 ‘나 자신‘이다. 이전의 나와 다른 나를 발견했다.- P19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남들과 다르게 살아도 괜찮아 - 그래도 제법 괜찮게 사는 회사원의 이야기
박혜주 지음 / 미다스북스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서 제목 : 남들과 다르게 살아도 괜찮아 | 저자 : 박혜주 작가님 지음 | 출판 : 미다스북스 | 2019


'남들과 다르게 살아도 괜찮아' 서평 1


'남들과 다르게 살아도 괜찮아' 서평 2


'남들과 다르게 살아도 괜찮아' 서평 3


'남들과 다르게 살아도 괜찮아' 서평 4


'남들과 다르게 살아도 괜찮아' 완독!!! 73 번째 서평

사람들은 각자 자신만의 그릇이 있다.- P79

당신의 마음이 아무리 슬플지라도 당신이 계속 믿는다면 원하는 꿈은 이루어질 거예요.- P200

비관론자들은 기회가 왔을 때 위험을 보고,
낙관론자들은 고난이 와도 기회로 본다.- P229

언제나 기회릐 문은 열려 있다. 나의 특별한 문을 찾을 수 있는 건 오직 나 자신뿐이다. 그러니 포기하지 말고 꾸준히 도전해 문을 찾길 바란다.- P23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대생 카밀은 왜 인문학에 빠졌을까? 인문학과 삶 시리즈 4
용문중 지음 / 클래식북스(클북)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대생 카밀은 왜 인문학에 빠졌을까? | 용문중 | 클래식북스(클북) | 2019


'공대생 카밀은 왜 인문학에 빠졌을까?' 서평 1


'공대생 카밀은 왜 인문학에 빠졌을까?' 서평 2


<공대생 카밀은 왜 인문학에 빠졌을까 > 완독!!! 72 번째 서평


해당 서평은 출판사로부터

제공받은 도서를 읽고

솔직하게 작성하였습니다.

도서관의 아침은 고요하다. 시험 기간이 아니면 도서관에 학생이 없다,- P4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호감 가는 대화에는 8가지 절대법칙이 있다 - 마음이 통하는 말솜씨
스쿤 지음, 박진희 옮김 / 미디어숲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호감 가는 대화에는 8가지 절대법칙이 있다 | 저자 스쿤 지음 . 역자 박진희 옮김 | 미디어숲 | 2020


'호감 가는 대화에는 8가지 절대법칙이 있다' 서평 1


차례 1


차례 2


차례 3


'호감 가는 대화에는 8가지 절대법칙이 있다' 서평 2


'호감 가는 대화에는 8가지 절대법칙이 있다' 서평 3


'호감 가는 대화에는 8가지 절대법칙이 있다' 완독!!!


해당 서평은 백도서관 님 서평 이벤트에 당첨되어 출판사로부터

제공받은 도서를 읽고

솔직하게 작성하였습니다.

다이아몬드 같은 말을 하고 싶다면 말의 구조를 바꿔야 한다.
구조가 제대로 세워진 말은 단계적이고 명확하게 전달된다.- P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