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루오카를 죽인 후에도 섬에 남아 있을 이유는······ - P292

배가 고팠던 - P293

이걸로 정말 사건은 끝난 걸까? - P295

ㅣ8장ㅣ
벼랑 아래의 기적 - P296

허의 허를 찔러 찔러 정면 돌파하는 방식 - P298

마치 누군가가 준비한 스토리 같은······ - P299

다른 가능성 - P301

욕실에 - P302

마침맞게 - P304

그 시간에 정말로 욕실에 있었는지, 직접 물어볼 거야. - P305

의심 - P307

어젯밤에 탐정님이 가지고 돌아온 도깨비 가면 - P308

탐정님께 드릴 말씀이 - P310

이 섬에 얽힌 기적담 - P311

배 위쪽으로 높이 떠올랐다는 - P313

흰색 옷을 입은 인간 - P314

그자는 배에 내동댕이쳐지듯이 떨어졌다는 - P316

수수께끼로 - P317

옛날이야기 - P319

ㅣ9장ㅣ
고바야카와 다카오의 모험 - P32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통나무 다리로 - P215

범인이 벼랑에서 몸을 던졌다고요······. - P216

지금으로부터 23년 전, 당시 사이다이지 가문의 가장이었던 사이다이지 도시로 씨가 비탈섬의 별장에서 살해당했다. - P218

도시로 씨 살해사건은 그렇게 하면서까지 숨기고 싶은 일이었던 걸까. - P219

오카야마 사투리로 - P221

일종의 스캔들 - P222

사이다이지 가문의 보리사인 고묘지 - P224

도시로 씨의 시신을 어떻게 처리했는지 - P225

가나에 부인은 2인실 - P227

이해가 안되는 점 - P228

ㅣ6장ㅣ
사라진 사람 - P231

일종의 유언 - P232

마음이 불안정해진 것 - P234

왜 도시로 씨가 살해당한 사건을 은폐하기로 결단한 건지 납득이 잘 안 돼. - P235

고로 씨와 쓰루오카는 벼랑 앞에서 범인과 대치했어. 두사람은 범인의 정체를 알았지. - P237

그걸 아는 사람은 고로 씨와 쓰루오카 가즈야, 그리고 범인 본인뿐 - P238

감시하는 역할 - P240

용의자 - P241

『모모타로』 - P243

도깨비섬 전설 - P245

과거의 사건을 꼭꼭 숨겨 온 사이다이지 가문 사람들 앞에서 비밀을 폭로하려는 모습을 보이면, 그 순간부터 그들 모두를 적으로 돌리게 되리라. - P246

무사히 - P248

동일범 - P249

잠의 심연에 - P251

수수께끼의 인물은 전망실에서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 P253

ㅣ7장ㅣ
술래잡기의 반대 - P254

강력한 슬라이딩 킥 - P256

수상한 자 - P258

빨간 도깨비 - P259

범행 수법 - P261

식당 문 - P262

빨간 도깨비 가면을 쓴 검은색 옷차림 - P264

펜 라이트 - P265

사야카는 탐정과 빨간 도깨비를 쫒아갔다. - P267

도깨비불 - P268

폭풍 속의 술래잡기 - P270

그러나 여기 머물러 있으면 빨간 도깨비의 정체를 확인할 수 없다. - P271

도깨비 가면 - P273

그 빨간도깨비는 도깨비 가면을 벗고 벼랑에서 바다에 떨어졌다. - P274

다른 점 - P276

도깨비의 발자국
운동화 자국 - P277

사야카는 용기를 내서 - P278

다른 사람이 무사한지도 물론 확인할 필요 - P280

어떤 관계 - P282

누군가 훔쳐보는 듯한 기분 - P283

체포담 - P285

빨간 도깨비를 추적한 경위를 우리 앞에서 설명해. - P286

시치미를 - P288

빨간 도깨비의 정체 - P289

거실에 있는 아홉 명 - P29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떻게 하면 이주자들이 기분 좋게 미노이시에서 나가줄지 매일 궁리했거든. - P391

사실 확인 - P391

계책이 모두 성공했다고는 - P395

마찬가지 - P396

기압 - P397

드라이아이스 - P398

산소통 - P399

야마쿠라 부시장의 조카 - P400

표면상, 이주자를 위해 성실하게 움직일 사람이 필요 - P401

난하카마 시에는 미노이시를 유지할 만한 예산이 없어. - P402

미노이시는 그대로 잊혀야 해. - P402

사전에 막을 수만 있었다면 소생과 따위는 필요 없었어. - P403

그즈음에는 시장도 뒤늦게나마 미노이시 부활 프로젝트를 마음속 깊이 뉘우치고 있었어. - P404

미노이시의 수호불 - P405

이건 시민에 대한 기만이야. - P406

지자체의 자원은 유한하고, 그 배분은 생명의 선별 그 자체다. - P407

시장의, 시의 궁지를 구했어. - P408

모든 것은 환상이다. - P409

지방소멸, 고령화, 청년이동, 인구감소...
그러나 진짜 비극은 이제 막 시작되었다!

I턴 프로젝트

유령 마을

다시, 비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자석이라면 - P353

스포츠백 - P336

방 안쪽에 좌우로 여닫는 창호문 같은 것이 있었다. 아마도 벽장인 모양이다. - P337

히바 신타로 씨의 일기에 엔쿠불을 다루는 방법이 과연 적혀 있을지 의문 - P338

이제와서 이치로 씨가 무엇에 의지하든 특별히 이상하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 P340

면전에서 죽으라는 말을 - P341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 - P342

소홀히 하고 싶지 않다는 마음 - P343

이 미노이시에 여러 가지 문제가 많은 것도 어쩌면 그 불상이 마땅한 장소에 없는 탓일지도 모른다고 - P344

아파트 근처에서 불이 났다는 - P343

소방국 총무과 - P346

시급성이나 우선도 - P347

망설이는 채로 - P348

도어스토퍼처럼 - P349

엔쿠불을 들여다보지 못하게 - P350

문은 열리지 않았다. - P351

갇혔다. - P352

안도의 한숨 - P354

눈이 쌓이면 지붕에 무게가 실린다. - P356

바깥과 접한 벽 위쪽, 채광창에 사람 얼굴이 떠올라 있었다. - P357

그때 눈에는 보이지 않았지만 뭔가가 부쓰마에서 휙 나가는 것을 확실히 느꼈다. - P359

그 나무토막을 응시한 채 - P360

바꿔치기당한 거야! - P361

이 집에서는 미노이시가 한눈에 보여 내리막길을 달려가는 이치로 씨도, 그를 뒤쫓는 간잔도 보였다. - P362

뭔가 이상하다는 느낌 - P363

평소의 나가쓰카 씨라면 달려든 이치로 씨의 이 상황을 엔쿠불을 빼앗을 기회로 이용할 것이었기 때문 - P364

이치로 씨의 시선 끝에는 작은 방석에 놓인 엔쿠불이 있었다. - P365

정당화 - P366

견해 차이 - P367

전문 기관의 판단을 - P368

이주자의 절반 이상이 - P369

우발적인 충동 - P370

이치로 씨가 피해 신고를 하게 되면 - P371

공황 상태에 빠진 이치로 씨 - P372

뭔가 믿을 수 없다는 뜻 - P375

"기미코 씨의 행동을 알아차렸다는 걸 숨긴 채, 진품을 되찾으려면 그것밖에 없지 않을까요?" - P374

엔쿠불은 사람이 살지 않는 집에 그대로 놓인 채다. - P375

전출 비용 보조 신청 - P379

이치로 씨는 미노이시를 떠나기 전에 이 마을은 저주받았다고 말했다. - P380

그렇게 마지막 주민이 떠나고, 이 3년간의 일도 수포로 돌아가려 하고 있다. - P381

이주자들을 쫓아내려 하는 어떤 힘. - P381

화재 흔적 - P382

연락을 피하는 아쿠츠 씨에게 소생과는 지금도 끈질기게 수선을 요구하고 있다. - P383

하루 늦고 말았죠. - P384

방공호 출입구 - P385

유미코 씨의 두려움은 외부에 대한 가시가 되기도 했다. - P386

믿는다는 것은 대개의 경우 책임도 전가한다는 뜻이다. - P387

"왜 이치로 씨는 엔쿠불을 움직이면 좋지 않은 일이 생긴다고 했을까?" - P388

미노이시에 남은 것이 멸망하는 것뿐이라면 - P389

이주자를 떠나게 한 사람 - P39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예산이 부족 - P283

소생과가 직분에 따라 현황을 설명하고 토목과가 조례에 근거해 문제에 대응한 것 - P284

합병 전에는 마노 시의 곽원치(대만 출신 일본 프로야구 선수, 선발과 마무리를 오가며 전천후로 활약했다)라고 - P285

수완가 - P286

전화를 걸기로 약속 - P287

남동생은 도쿄에서 시스템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다. - P288

삼회기. - P289

형이 한직으로 좌천당했을지도 모른다고. - P290

가이다초는 이미 죽었어. - P291

시의 재정은 지방교부세 교부금에 의지할 뿐 - P292

행복 - P293

사람이 경제적 합리성에 봉사해야 하는 게 아니야. 경제적 합리성이 사람에게 봉사해야 하는 거야. - P294

나는 지방공무원을 인생을 걸 만한 일이라고 생각해. - P295

일상은 멈추지 않는다. - P296

6장
흰 불상 - P297

엔쿠스님 - P299

저 표면상의 가벼움 - P300

쓸 만한 가옥을 고른 후, 시가 업무를 위탁한 부동산업자를 통해, 집주인이 이주 희망자에게 빈집을 빌려주는 형태로 진행 - P301

엔쿠불을 기리며 박물관을 지어야 한다고 - P302

산업이 부족해 - P303

문제의 엔쿠가 조각한 불상은 와카타 부부가 빌린 집에 있던 것 - P304

복제품 - P305

그 부부와의 교섭 - P306

와카타 씨네 불상을 보고 싶다는 - P307

이주자의 동향을 파악하는 것 - P308

와카타 씨 집주인, 히바 다이치 - P309

히바 씨 자신은 엔쿠불이 가짜라고 생각 - P310

선관주의의무
선량한 관리자의 주의의무 - P311

경져적인 위협 - P12

우오신은 생선가게 - P313

긍정적으로 - P314

관광은 아무래도 살아 움직이는 산업이니까 - P315

일단 운만 떼어 보는 정도는 - P316

와카타 씨에게 - P317

오늘도 어딘가 우울한 듯 - P318

무시할 수 없는 존재감이 - P319

별채에서 쓰는 것은 부쓰마정도 - P321

미노이시에 이주한 사람들에게만 견학할 수 있는 기회를 - P322

혹시라도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고 - P323

그런 귀중한 걸 맡게 되어 신경이 좀 날카로워진 것 같아요. - P324

점괘를 믿고 - P325

유행병에 - P326

가만히 놔두라고 했잖아요. - P327

부쓰마가 이상하다는 - P328

도와줄 사람을 보낸다고 - P329

휴일 출근은 확정 - P330

부인에게 과자까지 - P332

십여 권의 노트 - P333

난방이 되는 방 - P334

위화감 - P33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