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의 집 1ㅡB - P102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2ㅡD - P102

입체 미로는 제법 재미있었다. - P103

평면이라면 몰라도 처음 들어가는 입체 미로를 빠르게 풀기에는 운이라는 요소가 너무 크다. - P104

두 사람은 뭘 하는 걸까……. 그렇게 생각한 순간이었다. - P105

그 직후 사복 여학생은 튕겨 나갔고, 남학생은 앞으로 쓰러져 운동장에 데굴데굴 굴렀다. - P106

"유키 선배, 납치당했어요!" - P108

색색의 투명한 보석 같은, 처음 보는 마시멜로였어요. - P109

이 불로 마시멜로를 구우려고 - P110

"정신을 차렸을 때 유키 선배는 튕겨 나갔지만 그래도 넘어지지는 않았어요. 바닥에 손을 짚고 한 바퀴 돌아서 넘어지지 않고 버틴 것 같았는데." - P111

시끄러운 소리가 들려서 돌아봤더니 남학생 세 명이 이쪽으로 달려오고 있었어요. - P113

확실한 증거는 아니지만 코기의 관찰은 상당히 신용할 수 있겠다. - P114

"세 사람 다 체육 동아리 사람인가 싶을 정도로 우락부락했어요. 키는 한 명만 조금 크고 두 명은 보통, 얼굴은 셋 다못생겼어요." - P114

CD를 내놓으라고 했어요. - P115

코기가 1학년이 CD를 들고 있는 걸 보았다면, 세 사람이 착각해서 빈손의 남학생을 쫓은 게 아니다. - P116

세 사람이 1학년의 거짓말에 속아 오사나이를 의심했다는 추측인데, 그건 글쎄. 내게 생각할 틈도 주지 않고 코기가 마구 쏟아냈다. - P117

‘괜찮아. 일을 크게 만들지 마, 별일 아니니까‘ 라고, 그리고... ‘고바토를 불러‘. - P118

그 수수께끼란…….
"CD는 어디로 사라졌을까?"
바로 그것이다. - P119

"아니야. 세 사람은 1학년이 CD를 들고 있지 않은지 몸을 더듬어 확인했어. 아까 말한 1학년의 몸을 여기저기 밀쳤다는 게 바로 그거야. 그리고 어디에도 없다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에 소거법으로 오사나이가 가지고 있다는 결론을 내린거야." - P121

"1학년에게도 오사나이에게도 CD는 없었어. 그렇다면 둘중 누군가 CD를 숨겼다고 생각해볼 수 있어." - P122

 1학년에게는 기회가 없었고, 오사나이의 손에는 CD가 없었다. - P122

그렇다면 답은 한 가지뿐이다.
"남학생이 오사나이에게 CD를 넘긴 거야." - P123

"시간은 있었어. 문제는 어디에, 어떻게 숨겼는가." - P125

라벨의 〈볼레로〉 - P12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폐공장에 살았어." 타이가 털어놓았다. "클레어를 지켜보고 있었지. 밤에는 초를 켜서 클레어를 지켜봤어. 그 사람을 사랑하니까." - P467

"엘라는 왜 죽였어?"
타이가 바로 대답했다. "클레어를 화나게 했잖아." - P468

릭도 나을 거 하나 없지. 클레어는 일기에다가 그 사람을 싫어한다고 적었어. 그래서 내가 그 자식도 죽였어. - P468

"클레어는 사이먼을 만나기 전, 조지아가 태어나기 전에 더 행복했다고 하더라고." 타이는 말했다. - P469

이야기를 들을수록 이 자식은 자기가 가야 할 일급 교도소보다 정신병원에 수감될 가능성이 더 높다는 생각이 들었다. - P469

클레어
하빈더와 나는 만의 하얀 모래밭을 걷는다. - P471

"조지 기분은 어때요?" 하빈더가 말한다. "타이에 대해…"
"너무나 큰 충격을 받았죠." 나는 말한다. - P472

내심, 타이는 당신이 원하는 일을 하고 있다며 자기 행위를 합리화한 거예요. - P472

"나는 한동안 클레어는 의심했었어요." 하빈더는 말한다. "좀 더 그런 타입으로 보여서." - P474

나는 울라풀을 떠나고 싶지 않지만, 학기말까지는 3주나 남았다. 월요일에는 돌아가야 했다. - P475

에필로그 - P477

세 번째 방문 - P477

토니는 북동부의 학원 체인을 맡아 떠났다. 리즈 프랜시스가 새 교장에 취임했으며, 나한테는 교감 자리에 지원해보라고 했다. - P477

나는 지난주에 헨리를 만났고, 헨리는 여전히 책에 열정적이다. 놀랍게도, 여전히 나한테도 열정적이다. - P478

"홀랜드의 아내, 앨리스는 아마도 자살했을 거예요." 나는 말한다. - P479

『먹이를 찾아다니는 짐승』 - P481

한 남자와 그의 개가 잔디밭에 앉아 있는 광경, 미지의 유령 손이 포착한 한순간의 스냅사진. - P482

낯선 사람
R M. 홀랜드 지음 - P483

우리는 꿈이 지어지는 재료이다. - P485

『사자의 서』 - P486

사람은 눈이 없이도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볼 수 있지. - P487

우리는 기다렸고, 마침내 창문에서 촛불이 비쳤소. "지옥은 비었다!" 응답하는 우리의 환호성이 울려 퍼졌소. - P488

나의 친구 거전이 죽은 채로 내 발밑에 쓰러져 있었지. 윌버포스는 몇 미터 떨어진 곳에 있었고, 나는 그들의 목을 짚어 맥을 확인한 결과, 더는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는 것을 알았소. - P489

기억하라, 인간이여, 너는 흙이니 흙으로 돌아갈 것이니라. - P491

강해져라, 내 심장이 말했도다, 나는 군인이니, 나는 이보다 더 심한 광경도 보았느니라. 그렇게 끝났소. 콘수마툼 에스Consummatum est( 일이 완결되었도다). - P491

그리고 나는 에브라히미가 세 번째 남자, 바스티안과 콜린스의 동반자였다는 사실이 기억났소.
그 다른 사람. - P493

"콜린스라니, 바스티안 경의 친구로 킹스에 다녔던 학생이 아니오." - P494

멘스 사나 인 코르포레 사노 Mens sana in corpore sano(건강한 몸에 건강한 정신이 깃든다). - P496

데들리 나이트셰이드
 가짓과의 여러해살이풀. 높이는 1미터 정도이며 잎은 달걀 모양이다. 어두운 갈색 꽃이 피고 검은색 열매를 맺는다. 독이 많으며 잎은 진통제로 쓰인다. - P498

안녕히, 나의 친애하는 여행 동반자여. - P499

감사의 말 - P500

옮긴이의 말 - P502

고딕 소설의 현대적인 재구성 - P502

『낯선 자의 일기』는 고딕 문학의 전통을 현대적인 필치로 재구성한 미스터리 소설이다. - P502

비바람이 몰아치는 어두운 밤, 인간인지 초자연적인 존재인지 모를 인물과의 조우, 인적 드문 곳의 폐가, 그리고 의문의 죽음. - P502

『낯선 자의 일기』의 메인 플롯도 역시 이 3의 구조를 형식적으로 따르고 있다. 40대인 클레어, 30대인 형사 하빈더, 클레어의 십대 딸 조지아, 세 사람의 관점이 소설 속에서 교차된다. - P503

비혼 여성 형사, 이민자, 성소수자 등 사회의 주변에 있는 집단을 대표하는 인물이기도 하다. - P504

곧이어 하빈더 카우어 경사가 등장하는 『포스트 스크립트 머더 The Postscript Murders』까지 출간 - P50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기 하루오미가 반지를 선물하는 것을 막으려고. 조금 더 이야기하자면 사랑 행각을 방해하기 위해." - P61

그 분석은 내가 이 추론을 통해 생각하고 있던 내용에 가까웠다. - P63

다사카 루리코, 코기 하루오미의 오른팔이야. - P64

반지를 처리할 가장 좋은 방법은 그것을 범인에게 돌려주고 우리는 애초에 아무 상관도 없다는 표정을 짓는 것 아닐까? - P65

"범인은 코기 하루오미가 오늘 나고야에 온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어. 게다가 그가 반지를 가져올 것도 알고 있었거나,
적어도 그걸 어렴풋이 눈치채고 있었어." - P66

"한 명이야. 두 명 이상이라면 시보 오르골이라는 불확실한 수단에 매달리지 않고 더 확실하게 내 시선을 끌 수 있었을 테니까." - P67

소거법 조건 - P68

6
우리 테이블에 합류한 여학생은 코기 코스모스라고 이름을 밝혔다. - P69

나는 흉내 낼 수 없는 직관력과 행동력이다. 코기는 울먹거리며 어깨까지 떨었다. - P70

"그건 그렇고 너도 과자를 만들어?"
"어, 아, 네. 휴일에는 아버지한테 배워서…" - P72

"코기 하루오미는 저 애 어머니가 돌아가신 다음에 다사카 루리코하고 사귀기 시작한 게 아니라는 사실을." - P73

"내게는 타인의 연애보다 마카롱이 흥미진진해.‘ - P75

The Paris Macaron Mystery - P77

뉴욕 치즈 케이크 수수께끼 - P77

나와 오사나이는 불가항력으로 발생하는 말썽으로부터 서로를 지키고 각자의 마음속 맹세를 지키기 위해 상호 감시하기로 약속했다. - P79

레이치 중학교 문화제 - P80

조금 마음에 걸리는 건 시외 중학교까지 케이크를 먹으러 가는 게 우리의 호혜 관계에 적합한가 하는 점이다. - P81

레이치 중학교는 나고야 지쿠사 구에 있는 사립 중학교다. - P83

"날아오르자, 그리고 그 너머로!"라는 그럴싸한 슬로건도 적혀 있다. - P84

오사나이의 은신술은 제법 뛰어나지만 내 관찰력도 썩 괜찮은 편이다. - P85

그렇게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이었다면 속아 넘어갈, 실로 완벽한 시치미였다. - P87

"제과 동호회예요! 카페를 하고 있어요, 놀러 오세요!" - P88

유명 파티시에로 명성이 자자한 코기 하루오미의 딸, 코기 코스모스. - P89

유키 선배 - P90

"문화제에서 케이크를 만드니 와달라고 해서, 설명할 기회가 없었어, 미안." - P91

고바토한테는 아직 ‘벚꽃암자‘는 안 알려줬지? - P91

즉 일요일에 나를 끌어낸 이유는.
"오사나이에게는 오사나이의 세계가 있다는 걸 전하고 싶었구나." - P92

"레어 치즈 케이크는 직접 가열하지 않습니다. 뉴욕 치즈케이크는 워터배스로 구워요." - P94

오사나이도 코기도 ‘촉촉‘ 하다고 표현했지만 내 어감으로이것은 ‘쫀득‘이다. - P95

파티스리는 파티스리에 어울리게, 홈메이드는 홈메이드답게, 주전부리 과자는 주전부리로 훌륭하다면 그걸로 족한거야. - P97

"서빙 교대했어요. 이제부터 문화제를 보러 갈 건데 유키 선배도 같이 갈래요?" - P99

유도부 공개 연습 시합은 중지되었습니다. 문화제 실행위원회 - P100

패미컴 재현 - P10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지아, 어떻게 지냈니?" 선생님은 결코 내 이름을 줄여 부르는 법이 없었다. - P378

"선생님이 저희에게 수호의 의미로 준 돌이었어요." - P379

"저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하빈더, 카우어 형사나 엄마에게 다 말해야 한다는 것은 알아요. 하지만 전 패트릭을 곤경에 빠뜨리고 싶지 않아요." - P381

그때 어떤 숨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 P383

멘스 사나 인 코르포레사노Mens sana in corpore sano(건강한 몸에 건강한 정신이 깃든다). - P384

7부
클레어 - P387

클레어의 일기
2017년 11월 16일 목요일 - P389

하지만 사이먼은. 절대로, 절대로 사이먼이 내 딸을 빼앗아 가게 둘 수 없다. - P391

37장
삶이 약간 흔들린다. - P392

폐공장에서 자는 사람이 릭 루이스를 죽인 사람이란 말입니다. - P395

"우리는 너랑 엄마가 잠깐 떠나 있어야 한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었어. 네 생각은 어떠니?" 하빈더는 조금도 주저하지 않고 말한다. - P396

38장
"주님의 빛으로 가득 찼던 사람" - P398

리즈가 말한다. "하지만 릭이 먼저 좋아했던 사람은 클레어예요. 사실은 내가 경고를 했었어요. 불쌍한 릭. 나는 그 사람을 좋아했지만, 너무 약했어요." - P400

"클레어, 일이 생겼어요."
39장 - P402

그 밑에 이탤릭체로 이렇게 쓰여 있다. "나에게 맡겨둬요." - P405

클레어의 일기
2017년 11월 24일 금요일 - P406

8부
하빈더 - P409

40장
클레어와 조지아가 기차에 올라탈 때까지는 마음을 놓을 수 없었다. - P411

수사 주임인 스티브 홀링스 경위에 따르면 사이먼 뉴턴은 홀번에 있는 사무실을 나갈 때 공격을 받았다. - P411

기회를 노림, 잔혹함, 탈출의 신속함. - P412

사이먼이 말했다. "그 자식 검은 코트를 입었던 것 같아요. 방수되고 외피가 있는 것 말이에요." - P414

닐이 클레어를 기차역까지 태워다 주기로 했고 나는 그들을 8시에 유스턴에서 만나기로 했다. - P415

가능한 용의자
1. 클레어 캐시디
2. 패트릭 오리어리
3. 토니 스위트먼
4. 영어과 다른 교사 ㅡ 베라, 앨런, 아누시카
5. 브라이어니 휴스
6. 낯선 사람 - P416

"오늘 밤은 내가 클레어의 집에 있어야겠다고, 누군가 클레어의 일기에 글을 쓰러 침입한다면, 내가 거기 있다가 맞아줘야지." - P418

41장
결국 내 뜻대로 했다. - P420

홀랜드의 「낯선 사람」 - P422

그리고 『먹이를 찾아다니는 짐승』은 홀랜드의 소위 미발표작, 미출간작이었다. 조지아가 어쨌든 이 작품의 제목을 알았던 걸까? - P425

42장
닐이 데리러 왔을 때 나는 문 옆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 P428

흑마술 - P428

조지아의 이야기에도 브라이어니 같은 인물이 나와. ‘현명한 여자‘라고 하지. 거기 더해, 클레어는 그 여자를 하얀 마녀라고했어. - P429

 셰익스피어 인용구가 벽에서 우리에게 소리쳤다. 피를 부를 것이다, 사람들이 말하지, 피는 피를 부른다고, 아무것도 안 주면 아무것도 안 나온다. 지옥은 비었다. - P430

"무슨 단편소설을 보여주고 싶다고 했어요. 글쓰기에 아주 진지한 아이예요." - P432

"올리비아가 전화했어. 셔번 부인이라는 사람이 서로 왔었대. 베니샤와 패트릭이 실종된 것 같다고." - P433

"일치했어." 도나는 말했다. "조지아의 지문이 돌에도 있었어.
홀랜드의 서재에서 발견된 것 말야. 흑요석." - P435

9부
조지아 - P437

43장 - P439

나는 식당칸 남자가 나를 줄곧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안다. - P442

10부
하빈더 - P443

44장
"조지아와 얘길 해봐야 해." - P445

애나가 가고 나서 나는 물었다. "베니샤와 패트릭이 어디 있을지 혹시 아니, 나타샤?" - P448

그저 사랑한다는 말을 하려고 썼어.
‘지옥은 비었다‘라고 쓰인 쪽지의 글씨와 똑같은 필체였다. 클레어의 일기에 쓰인 그 필체. - P450

11부
조지아 - P451

45장
깨어나 보니 스코틀랜드다. - P453

「늙은 수부의 노래」 - P454

다음 순간 허버트는 피가 얼룩진 덩어리가 되어 바닥에 쓰러져 있다. 칼이 나를 향해 다가온다. - P458

12부
하빈더 - P459

46장
인버네스행 비행기 - P461

"타이 그리널, 너를 엘라 엘픽과 릭 루이스 살인 혐의, 그리고 사이먼 뉴턴과 조지아 뉴턴의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한다." - P463

13부
하빈더와 클레어 - P465

47장
하빈더 - P46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6장
우리는 3시에 데이지 루이스를 보러 갔다. - P290

문을 열어준 사람은 가족 연락 담당관으로, 매기 오하라라고 하는 쾌활한 여성이었다. - P291

동생 로렌 - P291

‘사모사‘는 작은 인도식 만두, ‘바지아‘는 야채 튀김, ‘로티‘는 발효하지 않은 빵, ‘파라타‘는 껍질을 바삭하게 구운 빵이다. - P295

"내 동료인 체육 교사 알렌." 마침내 게리가 말했다. - P297

27장
우리가 유령을 본 것은 열다섯 살 때였다. - P299

게리와 나는 뛰었다. 공포에 넋이 나가서 둘 중 하나가 유령에게 살해되든 말든 버리고 갈 수도 있었을 것 같다. - P301

"흰옷 입은 여인을 보면, 누가 죽는다는 뜻이랬어." - P302

28장
나는 클레어의 일기를 아무 데나 펴보았다. - P303

엘라 엘픽이 살해되기 전날로 가보았다. - P305

릭이 미안하다고 말했다면서 이렇게 써놓았다. "미안하대, 세상에" 무슨 의미일까? 릭이 엘라의 죽음에 책임이 있다는 걸까? - P307

데이지가 "무척 약해진 상태"라고 했다. - P310

릭과 그의 약해진 상태의 아내에 관한 묘사가 흥미로웠다. - P311

29장
나는 아침에 탈가스 하이로 돌아갔다. - P313

"피해자 가슴에 피 묻은 거대한 칼이 꽂혀 있는 걸 봤는데요." - P314

"서로 돌아와. 시시티브이에서 뭔가 찾았어." - P317

패트릭 오리어리였다. - P318

30장
우리는 바로 패트릭의 집으로 갔다. - P319

루이스 선생님은 내가 무슨 선생님을 스토킹한 사람처럼 대하면서 나를 그 반에서 쫓아냈어요. 하지만 그게 아니에요. - P322

"카우어 경사님, 제발 빨리 와주세요. 누가 허버트를 데려간 것 같아요." 클레어의 흐느끼는 소리가 울려 퍼졌다. - P325

31장
"가령 엘라와 릭에 대한 진짜 감정." - P326

"하지만 그자가 한 짓이면 어떡해요?" - P329

과학수사대는 살인자가 의자를 부수고 조각을 들고 가버린 것으로 추측했다. 그게 여기 있을 수도 있을까? - P332

32장
클레어와 조지아는 허버트를 데리고 수의사에게 갔다. - P334

"책 내용이, 옛 저택에서 두 남자가 살해당해요. 한 사람은 칼에 찔렸고, 손에 성흔 같은 자국이 있어요." - P335

"『흰옷을 입은 여인』." 나는 말했다. "영어 교사 카테고리의 10점짜리 기본 문제." - P336

우리는 베라 프렌티스, 앨런 스미스, 아누시카 파머를 신문했다. - P336

"그런 글을 쓸 순 있죠." 클레어가 말했다. "하지만 절대로 누군가 읽기를 기대하진 않아요." - P341

"사물을 이해하기 위한 거죠." 클레어는 마침내 말했다. - P341

브라이어니 휴스 - P343

마녀 집회 - P343

"엘라는 친구들과 그런 식이었거든요. 한순간 죽고 못 사는 사이였다가, 다음 순간에는 무슨 일이 일어나서 친구들을 버려요." - P344

스콧과 베일리 - P346

캐그니와 레이시 - P346

33장
브라이어니 휴스를 만나러 갔다. - P348

"패트릭 오리어리라는 학생은 방과후 문예창작 수업에 와요." - P351

나는 서로 돌아오는 내내 이 금언적인(나는 이 단어를 찾아보았었다) 발언에 대해 생각해보았다. - P352

 난 지도 교수의 딸인 에이다와 약혼했소. - P353

6부
조지아 - P355

34장우리는 장례식이 치러진 날 밤에 엘픽 선생님의 혼령을 소환했다. - P357

신문(세계의 근심), 스웨이드 쿠션(죽은 동물), 돌아가신 증조부의 사진(오라가 흐트러질 수 있으니까). - P358

패트릭은 피자를 먹은 후 떠났다. 집까지 자전거를 타고 가야 했고, 날씨는 점점 차가워지고 있었다. 태시의 엄마는 10시 30분에 애들을 데리러 왔다. - P361

35 장
엘라 선생님을 빛으로 보내주었고 더 이상 누가 죽는 일은 없을 거라고. - P364

아빠는 마치 엄마의 정신이 무너지고 있다는 식으로 말했다. - P366

카우어 경사는(이제 우리는 하빈더라고 부른다) - P369

폴터가이스트
악취와 소음이 나며, 물건들이 날아다니는 등의 괴현상을 말한다. - P370

스위트먼 교장 선생님은 또 한 번 특별 조회를 열어 우리는 루이스 선생님이 어떻게 죽었는지를 따지지 말고 선생님이 어떻게 살았는지를 기억해야 한다고 했다. - P372

나는 베니샤가 나보다 먼저 첫 경험을 했으며, 심지어 그걸 비밀로 했다는 데 분노했다. - P374

"제가 찾아봤습니다. 보니까 흑요석이라는 돌이더군요." - P376

36장
나는 어떻게 해야 할지 알았다. 휴스 선생님을 만나야 했다. - P37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