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udio
전주곡- P7

2010년 4월 10일 러시아 서쪽 상공.- P7

레흐 카진스키- P7

공고르 폴란드군 총참모장- P10

스몰렌스크 북부 공항- P12

96명은 모두 사망했다.- P15

1. Molto dolente
더없이 애통하게- P17

얀 스테판스- P19

쇼팽 <에튀드 10-1 다장조>.- P19

타건은 강하면서도 유려하게.- P19

비톨트는 비난 섞인 눈빛으로 얀을 내려다봤다. 아버지의 눈빛이 아닌 바르샤바 음악원 교수의 눈빛이다.- P25

와지엔키 공원- P27

비톨트는 외아들이 자신보다 피아노에 재능이 있다는 것을 깨닫고 몹시 기뻐했고, 그 뒤로는 집에 있어도 아버지보다는 피아노 가정교사로서 얀을 대했다. 친구와 공부, 교우관계까지 피아노 실력을 늘리는 데 보탬이 되지 않으면 철저히 배제했다. 식사와 운동, 수면은 피아니스트를 양성하는 커리큘럼에 불과했고 얀에게는 이를 거부할 권한이 없었다.- P30

아담 카민스키- P31

쇼팽 연주를 듣기 전까지는 피아니스트의 재능을 평가하지 말라- P34

쇼팽의 음악이 폴란드 국민의 굴하지 않는 국민성의 기반이 되었기 때문- P35

시력을 잃은 천재 피아니스트라 불리는 사카키바 류헤이.- P37

최연장자 참가자인 미사키 요스케- P3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언제까지나 쇼팽 미사키 요스케 시리즈 3
나카야마 시치리 지음, 이연승 옮김 / 블루홀식스(블루홀6)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카야마 시치리의 피아니스트 탐정 미사키 요스케 시리즈 중에서 세 번째 이야기로 천재적인 음악가의 이름을 책 제목에 내세워 클래식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드뷔시, 라흐마니노프에 이어 쇼팽 그리고 다음에는 《어디선가 베토벤》으로 이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논리퍼즐 투탑

스도쿠의 유래- P2

겹치는 숫자가 없어야 한다- P2

한 자리 숫자- P2

18세기 스위스 수학자 레온하르트 오일러- P2

마술 사각형- P2

일본 퍼즐 회사 1984년 스도쿠 브랜드 개발- P2

스도쿠의 창안자는 하워드 간즈- P2

상품화 카지 마키
스도쿠의 아버지- P2

① 작은 사각형 안에 1~9까지의 숫자를 채운다.
② 가로줄(①줄, 줄, 줄…)과 세로줄(줄, ㉰줄, ㉰줄…)에도 1~9까지의 숫자를 채운다.
3 각 줄에는 숫자가 겹치지 않게 1~9까지의 숫자가 한 번씩 모두 들어가야 한다.- P3

빈칸이 가장 적은 사각형부터- P3

스도쿠 푸는 방법- P3

스도쿠를 풀 때는 한 가지 방법으로만 풀지 말고 여러 방법을 시도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P6

로직아트 기본 규칙- P7

가로와 세로에 있는 숫자는 해당 세로 열 또는 가로 행에 연속으로 칠해져야 하는 칸의 수를 의미합니다.- P7

숫자가 한 개 이상일 때는 두 숫자만큼 칠한 칸 사이를 한 칸 이상 띄어야 합니다.
- P7

숫자의 크기만큼 색칠하고 완성된 숫자에는 / 표시를 합니다.- P7

칠할 수 없는 칸에는 X 표시를 합니다.- P7

로직아트 쉽게 푸는 꿀팁!- P8

#1 한 가지 경우의 수만 존재할 때- P8

#2 교집합- P9

#3 공집합- P9

로직아트 푸는 방법!
한 번만따라 하면 끝~!- P10

#1

●○○- P68

#2
바람개비
●○○- P69

#3

●○○- P70

#4
금붕어
●○○- P71

#5
스케이트
●○○- P72

#6
우산
●○○

#7
수도꼭지
●○○- P74

#8
음표
●○○- P75

#9
병아리
●○○- P76

#10
트럼펫
●○○- P7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도쿠×로직아트 (스프링) - 초급/중급
브레이니 퍼즐 랩 지음 / 시간과공간사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등학교 1학년 아이들을 원격으로 긴급돌봄을 하고 있는 까닭에 그 일에 도움이 될까? 해서 신청했는데 직접 책을 보고나니 초등1학년에게는 버거울 것 같아 그저 고민만하고 있다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겨울의 한가운데였다.- P202

재판이란 건 말야. 시늉이야, 시늉.- P204

자기 일에 느끼는 분노가 타요로는 불길이라면 남의 일을 향한 분노는 뜨뜻미지근한 온돌바닥 정도일 겁니다.- P216

기준에 따른 사건 처리- P216

절대형량- P217

형사사건 / 민사소송- P219

O. J. 심슨- P219

민사재판곡ㆍ 형사재판의 차이- P220

합리적 의심 없는 증명- P221

증거의 우월- P221

그 방법을 선택할지, 아니면 다른 방식으로 고통을 극복해나갈지를- P223

공적인 불의를 향한 서민의 항의- P229

독립적인 판사 업무가 주는 해택- P233

23
2019년 1월- P235

젤리 살인사건의 유족, 피고인 상대로 민사소송 제기- P235

꼬리에 꼬리를 무는 협박- P244

십자포화- P246

김유선은 내 생각보다 훨씬 지능적이었고, 고도의 전략과 전술로 움직이는 여자였다.- P247

‘내가 대답을 기다리고 있어‘라는 메시지- P248

판사실격- P250

25
2019년 1월 30일- P259

‘젤리 살인사건‘의 피고인, 뺑소니 사건으로 사망- P259

과실 따위가 아닌, 분명한 고의.- P260

재판이 모두 끝나고, 정남희, 민지욱 판사, 김연창 참여관, 이의진 실무관, 부속실 한수영, 속기사 백은미, 법정경위 임정면, 그리고 나까지 모두 여덟 명이 교대역 뒷골목 양곱창 집에 모였다.
- P263

내 나름의 마지막, 유일한 승부수였지.- P274

두무지 풀리지 않는 의문- P275

그늘 속에는 아무도 없었다.- P278

28
2019년 4월- P279

우배석 손정규, 좌배석 김서현.- P279

‘엣지 담배 살인 사건‘- P280

피해자 조은영- P280

2016년 9월의 어느 날, 아침 7시경 대모산 8부 능선 등산로 옆 수풀에서 40대 중반 여성의 시신- P280

피고인 장인혁- P279

혹시 누군가 물을지 모른다.
내가 정말로 무죄라고 믿느냐고?
직업적 판단을 떠나 생활인으로서 그렇게 믿느냐고?
농담하는가.
그가 범인이다.
다른 무엇일 수 있겠는가.- P287

29
2019년 5월- P288

현민우 님 친전(사신)- P288

분기탱천해 있던 저의 정수리를 또다시 망치로 내려치는 상황이- P292

강렬한 위화감- P293

증거만을 우선시하는, 연역논리의 추종자- P294

증거는 결론을 관철하기 위한 명분이자 빌미- P294

한없이 착잡한 마음을 곱씹었다.- P303

작가의 말- P304

   어떤 재판에서는 시민의 정서와 판사의 결론이 평행선을 달린다.
- P304

<판사의 하루>
계간 미스터리- P306

법은 정의를 위한 것이 아니며,
판사 역시 정의의 수호자가 아니다.
그러나 단 한 번, 정의의 편에 서고 싶었다.

합리적 의심 없는 입증의 원칙
Proof beyond a Reasonable Doubt

의심스러운 때에는 피고인의 이익을 따른다(in dubio pro reo)는 원칙에 근거, 피고인이 범인이 아닐 수도 있다는 ‘합리적 의심‘이 존재한다면 판사는 유죄를 선고할 수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