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삭흔은 대각선 위를 향했고 교차점 없이 머리 뒷부분을 통과. - P218

(2) 안면 울혈 없음. - P219

(3) 결막 출혈점 없음. - P219

(4) 시반은 하반신에 집중. - P219

(5) 피하 출혈 없음. - P219

(6) 시신 바로 아래에 분뇨 실금 있음. - P219

(7) 압박부에 끈에 의한 함몰부가 있음. - P219

(8) 목뿔뼈 골절, - P219

기시감 - P219

소노베 겐조의 자살과 나루사와 다쿠마 사건을 비교하니. - P220

"나루사와 다쿠마 살인이 이쿠미 씨의 첫 번째 범죄가 아니라는 걸 판사들이 깨달으면 검찰 측에도 유리하지 않겠습니까?" - P223

에도의 적을 나가사키에서 섬멸하는 형국 - P224

남편 살해에 소녀 살해. - P228

생각지도 못한 아군이 생겼다. - P229

마치 같은 선율을 반복하는 윤무곡처럼. - P229

소노베 집안을 생각하던 마키노는 잠시 후 구역감과 비슷한 오한을 등줄기에서 느꼈다. - P230

이쿠미의 쪼들린 경제 상황을 구체화해서 재산을 노린 범행이라는 인상을 심을 작전일까. - P233

유도 신문과 아닌 것을 교묘하게 구분 - P236

연이어 질문을 받으면 초조해하고 실수를 범하고 그 실수 때문에 다시 초조해한다. - P238

미코시바의 머릿속에 이쿠미에 대한 의심이 생긴 것도 그때부터 - P241

그러나 그 죽음이 나루사와 다쿠마의 죽음과 닮았다는 건 처음 듣는 이야기다. - P247

시신을 발견한 사람은 둘 다 이쿠미였다. - P247

둘 다 상인방에 매달려 있었다. - P247

다리 밑에는 본인의 유서. - P247

자살 전 알코올 섭취. - P247

남편의 죽음으로 들어온 돈. - P247

생면부지의 다른 사람처럼 - P248

소노베 이쿠미, 고모다 이쿠미, 나루사와 이쿠미도 아닌 다른 생명체. - P248

내 어머니가 아니고 의뢰인도 아닌 정체불명의 존재. - P248

모멸의 눈빛 - P249

얼굴에는 드러나지 않지만 가슴속이 우월감으로 가득 차 있을 게 분명 - P249

그러나 이번은 자신이 법정에 선 이래 최악의 변론을 펼치고 말았다. - P251

산겐자와의 나루사와 저택 - P251

자택 수색이 목적 - P251

집 안을 가득 채운 부엽토 냄새. - P252

죽은 자의 원혼, 또는 살인자의 사악한 마음이 잔해가 되어 자리를 맴도는 듯 - P253

추측 수사에는 함정이 있다. - P255

지금껏 남의 말을 그렇게 흘려들으신 적이 없어요. - P259

"지금껏 감정이 변론을 좌우한 적은 한 번도 없어." - P261

이나미 씨 재판이 끝나고 선생님은 얼마 동안 평소와 달랐어요. 가장 이겨야 하는 재판에서 지고 말았다며 중얼거리셨죠. - P261

이나미는 지금의 미코시바를 만들어 준 은인 - P261

이쿠미는 소노베 신이치로를 낳은 죄인 - P261

법률 사무소 사무원으로는 유능하지만 고용주와는 물과 기름 같은 관계. - P262

요코는 지나치게 정당한 윤리관을 가졌다. - P262

밧줄의 증거 능력만 없애면 검찰의 우위도 흔들려. - P26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믿을 수 없는 표정으로 목걸이를 집어 드는데 심장이 밖으로튀어나올 만큼 빠르게 뛰었어요. - P398

물론 다락방에서 휴대 전화를 찾아낸 자체도 평범한 일은 아니죠. - P399

하지만 거기 그 어둠 속에, 썩어 가는 깃털들 사이에 너무나 개인적인 물건인 제 목걸이가 숨겨져 있었다니. 그게 더 끔찍한 거예요. - P399

하니 드람뷔 - P401

리안논의 헝클어진 금발 머리가 불꽃처럼 활활타오르고, 리안논의 얼굴이 분노와 고통으로 일그러지는 모습을 보고 있자니 매디가 겹쳐 보이는 거예요. - P402

엄마의 인생을 망쳤어요. 그것이 엄마와 저 사이에 흐르는 암묵적인 사실 - P404

그러다 결국 엄마의 얼굴에 드러나는 진실을 마주할 수 없는 상태가 됐고요. - P404

아빠는 식구들 모두를 감시할 수 있는데 자기 사생활은 철저하게 보호한다니까요. - P405

페트라의 베이비 모니터를 아빠 책상 아래에 꽂아 놓고 두 사람의 대화를 엿들었어요. - P405

그래서 그 마녀를 함정에 빠뜨렸죠. - P406

변호사님께서는 제가 빌 엘린코트와 절대 동침할 수 없는 이유를 아실 거예요. - P408

빌 엘린코트는 제 아버지이기도 했으니까 - P408

아버지 이름을 검색 중 - P409

크라우치 엔드의 초호화 연립 주택, 자동으로열고 닫히는 전자식 대문 안쪽 마당에 반짝거리는 BMW가 주차된 저택이 아버지 집이었어요. - P409

한 븬도 보지 못했던 그 사람 - P409

임신 9개월에 들어선 엄마를 버리고 떠난 그 사람을 마주할 자신이 없었어요. - P409

계단 위쪽의 작은 방에 들어간 그날부터, 복도 바닥에 가방을 질질 끌지 말라고 날카롭게 한 소리 들었던 그날부터 - P410

엄마의 과거를 끝없이 생생하게 상기시켜 주는 그런 존재. - P410

엄마를 버리고 떠났던 남자의 잔재. - P410

돌 선물로 아버지가 보내준 목걸이 - P410

레이첼의 ‘R‘자가 새겨진 목걸이 - P410

"물론 네가 찾아온다면 언제든지 환영이야." - P411

"안녕하세요, 아버지? 전 레이첼이라고 해요. 캐서린의 딸이에요." - P412

그냥 그가 어떻게 살고 있는지 보고 싶었던 것 같아요. - P414

헤더브레 저택을 봤을 때 알았어요, 그곳을 한번 방문해 본 걸로는 절대 만족할 수 없다는 걸 - P415

맙소사, 그사람은 그 모든 상황을 상징하는 존재 같았어요. - P415

모든 것이 연결 돼 있었어요. - P415

아름답고 사치스러운 집안 분위기 - P415

최첨단 기술이라는 가면 아래로 흘러내리는 독 - P415

매끈한 청동 열쇠 구멍 덮개가 있는 빅토리아풍 옷장의 단단한 나무 - P415

그 열쇠 구멍으로 새어 나오는 차갑고 짙은 죽음의 냄새 - P415

제가 뿌린 씨앗이니 제가 거둬야죠. - P417

베개가 잠자는 아이 모양으로 뭉쳐져 - P420

메디는 제 침실 창문 아래에 엎어져 - P423

그 순간의 기억은 마치 번개가 치는 밤하늘이 밝아졌다 어두워졌다하듯 나타났다 사라졌다를 반복 - P424

"숨길 게 없다면 왜 당신 방의 감시 카메라를 가려 놨어요?"
경찰은 이 질문을 반복했어요. - P426

사실 제 자신조차 설득하지 못한 것 같아요. - P427

잭은 유부남 - P429

어쨌거나 진실은저 너머에. - P429

제 운명이 언제 결정지어졌는지 - P430

한 밤에 들렸던 발자국 소리 - P431

다락방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갔을 때 느꼈던 깊고 깊은 악의까지 - P431

열려 있던 창문 - P431

다락방에서 나던 발자국 소리 - P431

딸을 무척 사랑하다 못해 살해했던 헤더브레의 전 주인 - P431

몇 번이나 자식들을 외면하고 떠났던 아버지. - P431

끝까지 짜 맞추지 못한 조각이 두 개 - P431

다락방에서 찾아냈던 휴대 전화 - P431

면접을 마치고 떠나려고 했을 때 울음 섞인 목소리로 "유령들이 싫어할 거예요."라고 간절하게 속삭였던 매디의 하얗고 작은 얼굴 - P432

2019년 7월 8일
리처드 맥애덤스 - P43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때 그냥 떠났어야 했는데. - P386

아코니툼(투구꽃) - P387

영국 토종의 독성이 강한 꽃 - P387

아코니툼은 심장과 신경을 마비시키는 독성을 지니고 있고, 아코니툼의 줄기, 잎사귀, 꽃잎 혹은 뿌리까지 모든 부위가 인체에 치명적일 수 있다. - P387

아코니툼은 먹었을 때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으며, 피부 접촉만으로도 증상을 보일 수 있으므로 정원사들은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 P387

헤로와 클로드는 자기들 자리에서 낮게 코를 골며 자고 있었어요. - P389

생각할수록 잭의 행동은 앞뒤가 들어맞지 않았어요. - P390

이전 아이 돌보미 네 명, 홀리까지 치면 다섯 명이 헤더브레저택을 떠났다잖아요. - P390

이 집에 있는 누군가, 아니면 뭔가가 고의적으로 끊임없이 아이 돌보미들을 괴롭혀서 쫓아내고 있었어요. - P391

마시다가 싱크대에 둔 와인 병 - P391

뭉개진 열매 하나 - P391

이 집에는 저를 쫓아내고 싶어 하는 사람과 저를 지키려고 하는 사람이 있는 것 같은데, 대체 누가, 누가 이런 짓을 하는 걸까요? - P392

대체 어디서 바람이 불어 들어오는 걸까요? - P393

난데없이 분노가 솟구쳤어요. - P394

눅눅하고 퀴퀴한 죽음의 냄새. - P395

버려진 장소의 냄새. - P395

하얀 빛을 약하게 내뿜는 뭔가가 다락방 계단의 거미줄을 비추고 있었어요. - P395

한 가지는 다락방은 어제 잭을 따라서 계단을 내려가기 전에마지막으로 훑어봤던 모습 그대로라는 것 - P396

또 다른 한 가지는 창문으로 들어오는 달빛이 놀라울 정도로밝은 것 - P396

낡은 상자 뒤에는 작은 소지품들이 - P397

책 한 권, 초콜릿바 포장지 몇 개, 팔찌, 목걸이, 시들어 가는 잔가지와 열매한 줌. - P397

그리고 휴대 전화.
- P39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시 한번 이쿠미라는 여자를 제대로 조사할 필요가 있다. - P149

5년 전 나이가 서른 정도 되는 남자가 역 앞에서 묻지 마 살인을 저질러 몇 명을 죽이고 다치게 한 사건이요. 사키코 씨는 그 피해자 중 한 명 - P150

산겐자야 묻지 마 살인 - P150

2010년 8월 25일 오후 4시 30분, 도큐 덴엔토시선 산겐자야역 근처에서 사건이 - P151

무직 마치다 군야(당시 32세) - P151

67세 여성이 나루사와 사키코 - P151

조현병 진단 - P152

피해자 모임을 꾸려 형사 책임을 묻지 못한 마치다에게 민사로 집단 손해 배상 청구를 - P152

마치다를 키운 부모는 민사 판결이 나온 직후 감쪽같이 종적을 감춰 - P152

기소 전 정신 감정 - P153

전 도쿄 변호사회 회장 다니자키 간고의 사무소를 - P154

변호인단 단장이 기스기 도모노리라는 변호사 - P157

"살해된 사람이 어떤 사람이었는지 아는 건 중요하다고 봅니다." - P159

희생자들의 한을 조금이라도 풀어 주려고 손해 배상을 청구하는 건 이해하지만 자기 아내는 그런 쓸데없는 다툼을 좋아하지 않을 거라고도……… 하셨습니다. - P162

돈이 아니고 물질적인 것도 아닌 범죄 피해자 유족이 진정 만족할 수 있는 배상. 그리고 가해자가 보일 수 있는 진정한 속죄란 무엇인가. - P165

엄마가 재혼한 이유 - P168

집주인 다카스 다케로 - P171

호기심과 가학성을 충족하기 위해 - P175

다카스는 자각하고 있을까. 흥신소의 조사원이 깜짝 놀랐다고 이야기하는 자신의 표정이 희열로 일그러져 있다는 것을. - P176

누구든 범죄자, 그것도 그런 괴물의 가족이 이웃에 살고 있으면 불쾌하고 멀리하고 싶은 게 인지상정 아니겠어? - P179

열네 살 때 이웃에 사는 소녀를죽였을 당시의 잔학성이 숨죽인 채 나타날 준비를 하는 듯한 불안감 - P181

1994년에 오사카, 아이치, 기후에서 연속으로 일어난 린치사건. - P187

범행 수법은 철저한 폭행이고 피해자 네 명의 시신은 하나같이 전신 골절, 신체 대부분의 혈관 손상에 따른 과다 출혈과 전신 화상 때문에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을 만큼 끔찍했다고 - P187

세 소년은 강도 살인, 살인, 시체유기, 강도 치상, 상해 치사, 감금 등의 죄로 기소 - P187

재판에서 조금도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오히려 피해자유족을 조롱하는 태도로 일관했다고 - P188

소년들의 예상에 반해 1심에서 지검은 세 소년에게 사형을 구형했고, 그러자 소년들은 태도를 돌변해 피해자 유족에게 사죄의 편지를 보냈지만 유족은 수취를 거부했다. - P188

2005년 10월 14일 나고야 고등 법원에서 열린 항소심에서 네 사람의 생명을 앗아 간 결과는 중대하다며 세 명에게 모두 사형이 선고 - P188

2011년 3월 10일 대법원이 상고를 각하해 세 소년의 사형이 확정 - P188

그때 그 세 소년이일으킨 연속 린치 사건은 고모다 모녀를 위협할 구실을 사람들에게 선사하고 말았죠. - P189

늘 뭔가에 겁먹은 듯한 이쿠미 씨, 굳건하게 지지 않으려 했던 아즈사. - P191

세상은 이쿠미 씨를 가해자라고 부르겠지만 제가 생각하기에 그녀는 오히려 피해자 - P191

세상에서 인간이 입에 담는 ‘정의‘라는 단어만큼 의심스러운 건 없다는 걸 - P191

이 땅에는 미코시바의 혐오스러운 과거가 그대로 묻어있다. - P192

미코시바가 두 번 다시 만나고 싶지 않은 소노베 신이치로가 기다리고 있다. - P192

사고 물건 - P196

당초 제시가의 30퍼센트 정도 - P197

이쿠미는 신뢰할 수 없는 의뢰인이다. 변호인에게 얼마나 진실을 이야기해 줄지도 미지수 - P199

또 하나의 가능성 - P199

후쿠다 생명 보험 - P199

어린 시절 소노베 겐조와 이쿠미가 계약한 생명 보험사를 또렷이 기억 - P200

‘후쿠세이 종신 보험‘ 중점 보험플랜 Ⅱ 형. 피보험자가 소노베 겐조 씨, 보험금 수령인은 소노베 이쿠미 씨 - P202

소노베 겐조의 사망으로 지급된 보험금은 3천만 엔, 사하라 미도리의 유족이 청구한 손해 배상금은 8천만 엔이니 차액 5천만 엔이 고스란히 이쿠미의 빚이 됐다고 볼 수 있다. - P203

하타노 노부오
전설의 조사원 - P205

3

피고인의 악덕 - P207

법정에서 미코시바를 마주했을 때 가장 먼저 받은 인상은 불온함 - P210

변호사라기보다 사기꾼에 가깝고 논리에 속임수를 덧붙이는 등 거의 법이론 울타리 밖에 있는 전법으로 승리를 거머쥔다는 남자. - P210

이해히기 어려운 것은 공포의 원천이 된다. - P211

칼에 베인 상처를 바로 코앞에서 보고 있는 듯한 - P213

후쿠오카 현경 수사 1과에서 근무하는 도모하라 - P214

시신이 발견된 상황이 이번 사건의 피해자 나루사와 다쿠마 씨의 상황을 그야말로 빼다 박았습니다. - P21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몬드 (양장) - 제10회 창비 청소년문학상 수상작
손원평 지음 / 창비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몬드

손원평 지음

창비

핫한 소설인 것 같아서 한참을 기다려 겨우 대출해서 읽어볼 수 있었던 이 소설은 제10회 창비청소년문학상 수상작이란다. 청소년문학이라고 하기에는 상당히 깊은 울림을 준다. 다만 주인공이 십대 청소년이기에 청소년문학으로 분류하는 듯 싶다.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소년의 특별한 성장 이야기이다. 작품 속 인물들이 타인과 관계 맺고 슬픔에 공감하며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탁월하게 묘사했다. 이름으로는 남자 작가일거라 착각했었다.

열여섯 살 소년인 주인공 선윤재는 '감정 표현 불능증(Alexithymia : 감정 인식 및 언어 표현에 어려움을 보이는 상태)'을 앓고 있다. 이 소설의 제목처럼 '아몬드'라 불리는 편도체가 작아서 분노도 공포도 슬픔도 잘 느끼지 못한다. 타고난 침착성, 엄마와 할머니의 지극한 사랑 덕분에 별 탈 없이 지냈지만, 크리스마스이브이던 열여섯 번째 생일날 비극적인 사고를 맞게 되고 윤재를 이해하던 가족 모두를 잃게 된다.

세상에 홀로 남겨진 윤재 앞에 독특한 상황이 펼쳐지고 '곤이'라는 이름의 윤이수가 나타난다. 13년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게 된 곤이는 분노로 가득 찬 아이다. 자신의 권리를 윤재에게 빼앗겼다고 생각하는 곤이는 윤재에게 화를 쏟아 내지만, 감정의 동요가 전혀 없는 윤재 앞에서 그건 무의미한 일이고 오히려 곤이 스스로 쩔쩔매고 만다. 윤재는 어쩐지 곤이가 밉지 않고, 오히려 궁금해진다. 두 소년은 남들이 이해할 수 없는 특별한 우정을 쌓아 간다. 윤재는 조금씩 내면의 변화를 보이게 된다.

서로 다른 이유로 '괴물'이라 불리는 윤재와 곤이 두 소년은 세상으로 한 발짝 나아갈 수 있을 것인지 그 놀라운 결말이 압권이다. 무엇을 기대하든 그 기대 이상이라는 것은 확실하다.

2021.1.11.(월) 두뽀사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