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망디에 있는 우리 별장- P52

바다의 푸른빛과 햇살이 좋아- P52

아름답게 우울하지.- P52

프랑스 귀족 가문.
군부, 재계, 정계의 비중 있는 인사들과 깊이 연계- P53

La vie quotidienne(평범한 인생)- P53

혼자 파리에 와서가 아니라 더 깊은 외로움, 어릴 때부터 지속되어온 외로움- P54

Glauque : 음울한, 황량한- P55

내 안에서 소용돌이치는 감정에 대해.- P56

시어도어 드라이저, 귀스타브 플로베르, 에밀 졸라, 싱클럭어 루이스의 소설- P57

사람들은 상대를 사랑한다고 믿고 결혼해. 그러다가 몇 년 뒤에 정신을 차리고 깨닫게 되지. 결혼이라는 반복적인 일상과무기력의 덫에 갇혀 있다고.- P57

우리의 로맨스
Aventure(정사 혹은 불륜)- P58

《보바리 부인》- P58

샤를- P58

파리 금융그룹의 투자 전문가- P58

소르본대학교- P58

에드몽
마오쩌둥주의자 바이커- P58

남자가 누군가에게 의존하려는 모습은 정말이지 꼴불견- P59

고교 시절 독실한 침례교 집안 출신인 레이첼과 사귀었다.- P60

경제학과 여학생 엘레인- P61

열다섯 살 많네. 나는 열다섯 살 적고.- P61

Avoir un coup de foudre.
첫눈에 반하다.- P62

샤를에 대한 사랑은 아직 내 안에 깊이 있어.- P62

인생에는 여러 부분, 다양한 공간이 필요해.- P62

세드릭. 1973년 12월 31일 생이야.- P66

영아 돌연사- P67

연민과 이해심, 이타심을 가진 사람- P70

소설에서 샤를 보바리는 마마보이였고, 그의 삶은 기본적으로 지루할 수밖에 없었다.- P71

이자벨이 답신해주리라 기대하지 않았지만 막상 응답이 없자 내 상실감은 더욱 깊어졌다.- P74

‘오후‘는 이자벨과 내가 받아들여야 할 운명 같은 것- P75

아주 특별한 경험이야. 이런 경우는 드물어.- P79

우린 반드시 다시 만날거야.- P80

여기서 우리 단둘이 있는 게 특별한 거야.- P83

30대 후반의 출판사편집자.
키가 큰 독일 여자인데 독신이고, 아이를 원해.- P83

그레타.- P84

‘아무튼 프랑스 사람들이란...‘- P84

당신은 이해하기 힘들겠지만 그런 합의가 가장 이상적이야. 명문화된 규착이나 제약이 없으니까, 요구도 없고, 한계도 없으니까. 겉으로 말하지 않는 합의, 암묵적으로 동의한 합의.- P84

만약 내가 임신할 경우 아이를 포기할 수 있어? - P85

그 아이가 다른 아버지 손에서 자라는 걸 허용할 수 있어?- P85

분명 당신과 함께할 때의 열정적인 사랑과는 다르지. 그래도 틀림없는 사랑이야.- P86

일 년 뒤인 1987년 봄, 이자벨은 내 생각을 읽은 듯- P87

일 년은 그리 길지 않아. 우리의 오후는 .… 이 오후는 앞으로도 계속될 거야. 항상 우리와 함께할 거야.
- P87

소크라테스식 문답법- P90

마음 속으로는 소리 없는 비탄의 날들을 견뎌야 했다.- P92

공부가 상실감을 해결 해주는 유일한 해독제였다.- P93

시오반
아일랜드 서쪽 오지인 코네마라 출신- P93

겸손이 뭔지 아는 하버드의 희귀종이거나 수줍은 척해서 여자랑 하룻밤 자보려는 선수거나- P93

자랄 때 가족의 사랑을 못 받았고, 지금도 여전히 외로워 누군가와 유대감을 갖길 원하는 외톨이.- P95

특허법과 불공정 경쟁에 대해- P95

법의 변증법- P96

조용하지만 마음속에 슬픔이 가득 들어 있는 게 보여.- P9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설가로서 반드시 유명해지기 위해.- P474

복수하려고 한 건 마사키가 아니라 바로 자신의 운명이었다는 것을.- P474

앞으로도 절대 행복해질 수 없다고 깨달은 인간의 심정을 이해하느냐고.- P474

살아가기 위해 싸우는 것- P482

마코토의 아버지를 살인범으로 내세우려는 동기- P488

소년이 사로잡힌 운명의 비극- P490

소년에게 잡아먹힌 강아지의 이야기- P490

마코토에게서 못된 아버지를 떨어뜨리려면 어떡해야 좋을까. - P490

오직 절망만이 평등하다- P490

절망만큼 사랑이라는 것도 평등하다- P491

필사적인 계략은 분명 성공할 것- P493

이것은 도덕 문제입니다. 그 말의 해답을, 아니, 도덕을 필요로 하는 동기를 원하는 사람은 다름 아닌 무카이 하루토 자신이라고 후시미는 생각했다.- P494

증오와 애정 사이에서 흔들린 예술가- P495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갈 곳 없는 증오를 짊어진 채 일어서지 못하고 제 손으로 막을 내려 버린 인생- P495

죽인 사람은 누구?- P496

극본 <도그푸드>- P496

엔딩 크레디트.- P497

미명의 칼끝을
서로에게 겨눈 사람들- P498

일본 미스터리의 아버지 에도가와 란포- P498

아리스가와 아리스, 이케이도 준, 이시다 이라, 곤노 빈, 츠지므라 미즈키
심사위원- P499

제61회 에도가와 란포상 수상작- P499

오승호 (일본명 고 가쓰히로)- P499

미스터리의 힘- P500

도덕이라는 미명의 칼끝을 서로에게 겨눈 사람들의 이야기- P503

법률로 엄격히 정해진 규칙과 달리 개개인의 가치관과 신념,  양심에 좌우되는 도덕은 우리가 살아가는 이 사회가 매끄럽게 돌아가도록 윤활제 역할을 하지만, 타인에게 그 잣대를 어떻게 제공하고 들이미느냐에 따라서는 가장 강력한 무기가 되어 남을 공격하거나 통제하는 데 쓰일 수도 있습니다.- P503

어디까지가 ‘정의‘이고 어디서부터가 ‘비도덕적‘인지를- P504

재미와 복선 회수, 반전, 범인의 충격적인 범행 동기- P504

난 할 수 있다- P505

『하얀 충동』2017
범죄자와의 공생은 가능한가- P506

『히나구치 요리코의 최악의 낙하와 자포자기 캐논볼』2018- P50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상이몽 - P5

중국의 고사성어- P5

이자벨 전에 나는 섹스를 전혀 몰랐다.
이자벨 전에 나는 자유를 전혀 몰랐다.- P7

추억이라는 거울- P7

오후와 이자벨- P8

아무리 덧없거나 보잘것없어 보이는 인생이라도 모두 중요하다. 모든 인생이 소설이다.- P8

어느 시기, 내가 더없이 희미한 개념을 마주했던 곳.- P8

더 큰일을 할 착한 아이- P11

변변한 인사도 하지 못하고 어머니와 작별했다.- P12

잭 케루악 같슨 떠돌이 느낌- P15

타불라 라사(라틴어로 ‘텅 빈 석판‘)- P15

타인과 교류를 나누고 있는 사람, 나처럼 어두운 길을 걸으며 외로움을 느끼고 있지 않은 사람들이 부러웠다.- P17

목적 없이 오래 ‘떠돌아다니기‘- P17

폴 모스트- P21

투자금융인, 흰 구두, 인맥, 파크 애비뉴, 성공회 교도.- P21

파리가 주는 고통- P24

여기는 파리야. 검정색으로 입는 게 좋아.- P25

블랙 심포니- P26

서점 이름은 <라 윈느>- P26

사빈- P26

연약하다.
아름답다.
반했다.
빌어먹을 결혼반지.- P28

번역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P29

시골뜨기(Rube)
촌뜨기, 풋내기, 멍텅구리, 촌놈(Yokel)- P29

은어나 속어가 언어의 진짜 색깔이라고- P29

잔 로세페랑이라는 철학과 학생- P31

인생에서 중요한 건 자신이 원하는 걸 규정하는 거예요. 자신의 한계를 정하는 것.- P32

이자벨 드 몽상베르- P33

이자벨은 나를 겁먹은 풋내기쯤으로 생각하겠지?- P38

‘tre‘s(곧)에 실린 미묘한 느낌과 분위기- P39

생제르맹데프레 역- P39

이자벨에게 너무 깊이 반했다는 불안감.- P42

우리를 위해.- P43

결혼한 프랑스 여자가 규칙을 정해두고 즐긴다는 개념을 이해한다면- P44

우리에게 남은 건 ‘지금 여기‘뿐- P5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후의 이자벨
더글라스 케네디 지음, 조동섭 옮김 / 밝은세상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상이몽- P5

중국 사자성어- P5

이자벨 전에 나는 섹스를 전혀 몰랐다.- P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후의 이자벨
더글라스 케네디 지음, 조동섭 옮김 / 밝은세상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최애하는 작가 중 한 명인 더글라스 케네디의 신간으로 항상 수다스러운 아줌마와 같은 그의 소설을 또 만나게 되어 반갑다~
2020년 작인 이 책은 로스쿨 입학을 압둔 미국 대학생 샘이 파리에서 만난 이자벨과의 사랑 이야기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