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홍인애] [오후 4:53] http://www.vogue.co.kr/?p=17613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카롱 맛집 베스트 30곳

 

https://www.mangoplate.com/top_lists/1238_macaron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별 부르는 애인의 행동 10가지

- 여자친구가 남자를 서운하게 만드는 순간들

처음에는 그저 달콤했던 연애. 그러나 서로 만나가면서 묘하게 서운한 순간이 생길 수 있다. 모든 사람이 그렇다고 단정할 수는 없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렇게 느끼는 점도 몇 개는 있기 마련이다. 특히나 남자들이 여자친구에게 묘하게 서운함을 느끼는 순간이 있다면 어떤 순간들이 있는지 알아봤다. 여자들은 남자친구에게 이렇게 하지 않도록 노력해 보는 것이 어떨까.

 내가 싫어하는 것을 강요할 때

 

연애는 함께 있음으로써 더 행복해지기 위해 하는 것이다. 그런데 내 여자친구가 내가 싫어하는 것을 강요한다면 과연 그것이 행복한 연애가 될 수 있을지 의문이다. 물론 여자친구와 남자의 취향이 다를 수 있고, 남자가 싫어하는 것을 여자가 좋아해서 하자고 할 수도 있겠지만 그렇다고 강요해서는 안 된다. 남자친구가 싫어한다면 그것은 최대한 피하도록 하자.

 

내 마음을 떠보거나 의심하는 것 같을 때

 

물론 직설적으로 말을 하는 여자들도 있겠지만, 여자들은 ‘눈치’에 있어서는 굉장한 능력을 발휘한다. 어떤 일이 있어서 속상하거나 짜증이 나도 그 일에 대해서 직설적으로 묻는 일은 드물다. 따라서 떠보는 말로 대신하기도 한다. 사실 이런 것은 귀여운 애교 정도이다. 그런데 남자를 의심해서 떠보는 말을 한다면, 그것도 그런 말을 지속한다면? 남자 입장에서 그것보다 피곤한 일은 없다.  

 

나를 귀찮아하는 것 같을 때

 

가끔은 이런 여자들도 있다. 남자친구가 뭘 하든 관심이 없고, 남자친구에게 연락이 없어도 별 관심도 없고 남자친구가 시간을 내 달라고 해도 꺼리는 것이다. 여자가 자기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고 싶어 하는 것이든, 원래 집착하는 것을 딱 싫어하는 성격이든 간에 남자는 당연히 여자친구가 자신을 귀찮아한다는 생각에 서운해질 수밖에 없다. 

 

 

주는 것만큼 받지 못할 때

  

가끔은 그런 여자들도 있다. 분명 남자에게 크게 이성적인 관심이나 사랑하는 마음은 없는데, 남자가 열심히 대시하니까 일단 사귀어보는 유형이다. 이런 경우 남자와 사귀고 있기는 해도 여전히 ‘난 저 사람을 사랑하지 않는 것 같아’ 하면서 고민한다. 남자가 주는 사랑만큼 남자에게 사랑을 주지 못하는 것은 당연하다. 이는 남자를 서운하게 만들 뿐이다.  

 

 

   내 행동을 평가할 때

 

 사실 사람들은 모두 똑같을 수 없다. 내가 좋아하는 행동을 다른 사람은 가치 없다고 생각할 수도 있는 일이다. 그런데 만약 여자친구가 나에게 그렇게 말한다면 그것은 굉장히 서운한 일이고 상처이다. 내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마음으로 어떤 행동을 했는데 ‘그건 쓸데없어, 의미 없어, 그런 거 왜 했는지 모르겠다’와 같은 평가를 하는 것은 굉장한 실례다.  

 

 

나는 되고 너는 안 된다고 할 때

 

 ‘남자라는’ 이유로 나는 되고 너는 안 된다, 이런 말은 보통 남자가 하는 것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이런 말이 남자에게만 해당될 것이라고 생각했다면 큰 오산이다. 가끔은 ‘나는 되고 너는 안 된다’라고 하는 여자들도 많다. 어떤 경우든 이는 연인관계에 있어서는 안 될 불합리한 처사이다. 남자도 이런 행동에는 서운함을 느낄 수밖에 없다.  

 

 

말도 안 하면서 알아주길 바랄 때

  

남자들 사이에서 전설처럼 나도는 말이 있다. 바로 ‘그걸 말을 해야 알아?’이다. 남자들의 입장은 말을 안 하는데 어떻게 아느냐는 것이다. 그런데 생각 외로 많은 여자들이 아직도 말도 안 하면서 알아주길 바란다. 원하는 것이 있다면 직설적으로 말을 하는 것이 좋다. 그렇지 않고 말도 안 하면서 알아주길 바랄 때 남자들은 지쳐간다.  

 

 

나에게 많은 것을 바랄 때

  

연애를 해봤다면 시간이 지나면서 깨닫게 되는 것이 있다. 바로 ‘기대는 독이다’라는 것이다. 여자친구가 남자에게 너무 많은 것을 바라면 남자는 서운함과 함께 점차 지쳐버릴 수밖에 없다. 연인이라면 정말 사랑한다면 어떤 기대도 하지 말자. 아이러니하게 들릴 수도 있겠지만 서로 아무 기대를 하지 않는다면 서운할 것도 노력할 일도 없어 충돌할 일도 없다.  

 

 

자기 고민만 들어주길 바랄 때

 

 여자들은 고민이 매우 많다. 모든 고민을 털어놓아도 안심이 될 만한 사람은 남자친구뿐이다. 따라서 남자친구에게 주변의 잡다한 일들과 다양한 고민을 털어놓는데, 이것이 너무 과하면 문제가 된다. 특히나 남자가 여자친구의 고민을 들어주다가 슬며시 자신의 고민도 꺼냈는데, 이를 무시하고 다시 여자 자신의 고민으로 넘어가 버렸다면 더욱 서운하게 느낄 것이다.  

 

 

다른 사람과 나를 비교할 때

  

남자 입장에서 최악의 상황이다. 심지어 다른 사람과 나를 비교하면서 괴로워하는 것은 스스로 한다고 해도 해서는 안 될 일이다. 그러나 백날 스스로 ‘나는 다른 사람들과는 상관없이 가치 있어’라고 생각해도 옆에서 여자친구가 나를 다른 남자들과 비교하면 어떤가. 서운함을 넘어서 남자의 자존감까지 깎아 먹는다. 이런 말은 절대로 하지 말아줬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디서 살 것인가 - 우리가 살고 싶은 곳의 기준을 바꾸다
유현준 지음 / 을유문화사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치미에서 11월에 함께 읽기로 정해서 적성 시부모님 댁에서 김장하던 날 적성도서관에 들러 대출해 온 책이다~
건축에 별다른 흥미는 없지만 처음 책을 대할 때보다는 수월하게 진행할 수 있었다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