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셔스 - 내 인생을 바꾸는 힘
문성림 지음 / 미디어숲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켠셔스

 

책의 내용이 다소 어렵고 책장이 잘 넘어 가지 않는 책이다.

저자는 1차의식에서 2차의식으로 넘어가야 한다고 주장을 하지만, 그렇게 동기부여가 되지 않아서 인지 머리에 필이 꽂히지는 않는다.

 

꿈을 찾아 자아실현을 해야 된다는 느낌도 오고 늘 해오던 패턴에서 한번쯤 변화를 주는 삶도 괜찮아 보인다. 늘 다니던 길이 아닌 다른 길로 돌아서  출퇴근을 해 보는 것도 생각 없는 머리를 생각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 주고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고 신선한 기분이 들 것 같다.

 

이 책에서는 6가지의 도구인 관찰, 성찰, 상상, 계획, 학습, 창조의 내용이 구체적이고 욧점이 없어 뜬구름 잡는 생각이 좀 들어 많이 아쉽다. 속세를 떠나 산에서 많은 시간 도를 닦다 어느 순간 하늘에서 도가 나의 정신세계로 들어와 깨우침을 받는 스님처럼 2차의 의식도 그렇게 들어 와야 하지 않을까 ?

 

사람은 나이가 들면 생각에 잠겨 웃음도 사라지고 긍정적인 면도 퇴화되고 모든일이 귀찮게 여겨진다. 거기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 넣어 줄 수 있는 동기가 필요한데, 그 동기가 2차 의식이었으면 하는 생각을 해 본다.

 

아무런 변화가 없으면 생의 의미가 없듯이 뭔가 새로운 기회를 주는 소스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 소스를 찾아 실천에 옮기는 것이 중요해 보인다.

 

이렇게 한번 틀에 박혀 있는 생활에서 변화를 줄 수 있는 책을 내준 저자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본다.

감사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컨셔스 - 내 인생을 바꾸는 힘
문성림 지음 / 미디어숲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진도가 잘 나가지 않는 책이다. 약간의 고전적이면서 심리학의 기풍이 흘러 나온다. 1차의식에서 2차 의식으로 넘어가야 한다고 하지만, 그렇게 동기부여가 되지 않아 머리에 확 와 닿지는 않는다. 늘 다니는 길아 아닌 다른길로 한번 출퇴근을 해보고 싶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책인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생각의 비밀 - 김밥 파는 CEO, 부자의 탄생을 말하다
김승호 지음 / 황금사자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각의 비밀"

 

"김밥 파는 CEO" 다음으로 나온 책으로  "생각의 비밀"이라는 책을 김승호 CEO가 내 놓았다.

책의 내용은 사업에 필요한 매장 직원관리, 리더가 갖춰야 할 자격, 그외 사업에 대한 수완 등  회사를 운영하면서 겪어 온 겸험이 기록 되어 있다.

 

1. 6시를 두 번 만나는  사람들

- GE CEO, 월트디즈니 회장, 애플CEO 등 세상은 6시를 두번 만나는 사람들이 지배

- 하루에는 두 번의 6시가 있다. 아침6시와 저녁6시

- 해가 뜨는 아침6시에 일어나는 사람들은 태양의 기운을 받고 힘을 낸다.

- 인류가 역사를 시작한 이래 자수성가한 인물 중에 늦잠을 자며 성공한 인물이 없고, 부모 덕으로 물려 받은 권력이나 재물을 늦잠 자면서까지 유지한 사람은 없다.

 

2. 실패를 두려워 해서는 성공 할 수 없다.

- 개그맨 이봉원씨는 여러번 사업에 실패하여 주위 지인들로 부터 따가운 시선과 충고를 받고 있다.

- 그런데 사람들은 실패도 해 보지 않고 실패한 사람에게 조언을 한다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

- 90% 실패를 했어도 남은 10%에 성공할 기회가 있으며 지금까지 실패한 것을 만회도 가능한 것이다.

 

3. 50대가 되어서 비로소 배운 진실들

- 자세를 바르게 가져라. 의자는 엉덩이에 붙이고, 어깨를 곧게 펴라.

- 젊음을 부러워 하지 마라. 자기 나이 보다 남의 나이를 부러워하는 것은 이미 그 나이를 가져본 사람으로 할 만한 행동이 아니다.

- 오늘 당신의 모습이 당신이 가진 인생중에 가장 젊은 날이다.

- 부모를 존중하는 법은 뒤늦게 배운 후 후회하는 일은 옛날부터 이어오고 있으며, 요즘 정치인이 철닥서니가 없다고 생각하거나 젊은 것들은 점점 버릇이 없어진다고 소리를 하는 것은 맞지 않다. 과거 어른들도 그렇게 생각을 하였기에...

 

4. 밥값

- 밥값을 잘 내는 사람과 밥값을 낼 때 마다 뒤로 빠지는 사람 중에 누가 더 성공을 할까 ?

- 자기가 살 것도 아니면서 소고기를 먹자고 하는 사람, 상대가 돈을 많이 버니 당연히 내겠지 하는 사람, 아랫사람이니 당연히 얻어 먹고자 하는 사람

- 밥값을 안 내는 사람들 주위에는 모두 떠나간다. 어느 누구도 인색한 사람과 인간관계를 맺고 싶어 하지 않기 때문이다.

- 아무 내색 없이 밥값을 잘 내는 사람도 누가 밥값을 안 내는 놈인지 잘 기억을 하며 인색한 친구까지 절대 챙기지는 않는다.

- 타인의 배려를 검소함으로 위장해 봤자 당신의 모든 다른 장점이 그것을 이길 방법은 없다.

- 밥값을 내는 것이 성공하는 사람이다.

 

5. 리더란

리더로서의 가장 큰 약점은 자신의 약점을 인정하지 않으려 하는 태도다. 한 사람이 모든 방면에서 남들보다 뛰어날 수 없다는 점은 모두가 아는 사실이다.

그럼에도 자신의 뛰어남을 강조 한다면 주위에 도움을 주는 사람들이 사라지고 오히려 방해하는 사람들이 생겨난다.

 

리더는 신의 능력이 뛰어난 사람이 아니라 얼마나 자신의 부족함을 채워줄 사람들을 주변에 모을 수 있느냐에 따라 크기가 달라진다.

 

6. 맺음말

이 책은 사업에 대한 내용을 많이 기술 해 놓았지만, 개인의 간절함도 중간 중간에 표현해 놓고  이루고자 하는 목표를 메모지나 명함 뒤에 적어 놓고 하루 100번 이상 외치고 적어 보라고 강조한다. 그러면 꼭 이룰수 있으며 책의 저자도 그렇게 해서 성공 했다고 한다.

 

사업을 피하지 않고 도전하는 박미선의 남편 이봉원씨에게 시원한 수박을 보내 드리고 싶다.

감사합니다.(제네시스 드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생각의 비밀 - 김밥 파는 CEO, 부자의 탄생을 말하다
김승호 지음 / 황금사자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밥파는 CEO 에 이후 5년만에 다시 낸 책으로 자수성가한 사업에 대해 지금까지 진행해 오면서 생각한 내용들을 자세히 설명을 해 놓았다. 김밥가게의 직원들 관리, 리더가 해야하는 일, 경쟁에서 이길수 있는 노하우 등이 기술 되어 있으며 사업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지침서라고 생각이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돈의 속성 - 최상위 부자가 말하는 돈에 대한 모든 것
김승호 지음 / 스노우폭스북스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돈의 속성"

 

김밥파는 CEO의 책을 쓴 저자 김승호 회장이 돈의 속성이라는 책을 또 내 놓았다.

무일푼에서 자수성가하여 스노우팍스그룹의 회장이 된 이후에는 강의도 많이 다니고 책도 틈틈이 내어 사업을 준비하는 젊은이들에게 힘을 실어 주고 있다.

 

성공한 사람들은 가까운 곳에 항상 책을 둔다.

가방, 사무실 책상위, 침대옆, 자동차 등 어디에도 책을 두고 자투리 시간에 읽는다고 한다.

 

그들은 한 권의 책을 다 읽고 나면 문득 두려움이 몰려 올 때가 있다고 하며 내가 아직까지 이런 걸 모르고 살았다는 두려움을 느낀다고 한다.

 

이 세상에는 고수들이 수 없이 많다. 이런 지식과 지혜 없이 살아 남은 것이 행운이라는 생각이들 정도이니 도저히 책 읽기를 그만 둘 수가 없다고 주장한다.

 

본인의 말을 가급적이면 줄이고 상대방이 이야기 할 때 허튼짓 하지 않고 경청을 하는 사람은 깊은 애정과 신용을 얻는다. 인간의 마음은 대화에서 나타나고 오고가는 대화에 정이 없으면 남을 감동시키지 못한다.

 

돈은 항상 우리곁에 있지만, 누구에게는 늘 돈이 붙어 다니고 어떤 사람에게는 바로 떠난다. 돈 역시 어둡고 우울한 사람에게는 다가 가지 않는다. 늘 밝은 모습과 의욕이 넘치고 활력이 있는 사람에게는 돈이 따라 다닌다고 하니 우리 모두 표정관리를 잘하고 열정을 갖고 살아야겠습니다.

 

시장은 늘 열여 있고 순환을 하기에 동물의 세계처럼 늙은 숫사자는 젊은 사자가 힘을 키워 치고 올라오면 자리를 내 줘야 하는게 세상의 이치다. 저자는 그래서 1등을 괴롭히는 2등 회사에 투자도 가끔 한다고 한다.

 

투자의 세계에서 살아 남은 사람들은 홀인원 한 사람이 아니라 버디를 많이 한 사람이다.

홀인원 한 사람이 우승하는 경우도 드물고 다음 경기에 우승하겠다고 홀인원에 목숨을 걸리도 않는다. 하지만 사람들은 홀인원에 관심을 갇고 버디를 가볍게 생각한다.

 

한번 발생하면 빈털터리가 될 실수는 가급적 피해라. 낙오되면 절대 이 시장에 다시 돌아 오지 못한다. 그 동네(하는 사업)사람이 되어 모든 골목을 구석구석 알게 되기 전까지는 반드시 큰 길로 다니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제네시스 드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