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무기가 되는 사기 - 지혜가 꼬리를 무는 77가지 이야기 슬기로운 동양고전
김세중 지음 / 스타북스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생의 무기가 되는 사기

슬기로운 동양고전 | 김세중 편저 | 스타북스

지금도 그렇지만 온라인 서점에서 책을 구입하면 그에 맞는 굿즈를 받는다. 솔직히 어떤 도서는 굿즈로 인해 사게되는 물욕까지 일으킨다. 내가 어찌 어찌하여 받은 굿즈 중에서 지금도 유독 아끼는 것이 있는데 바로 소주잔이다. 그 소주잔 각각에는 영웅들의 이름과 더불어서 그에 맞은 캐릭커쳐가 새겨져있다. 그중 남편이 주로 쓰는 잔은 오자서 잔이고 내가 주로 쓰는 잔은 위무기 잔이다. 잔끼리 부딪히면서 서로 누가 더 위대한지를 말하는데... ㅎㅎ 이 책을 읽으니 더욱 더 이야기거리가 풍성해지는 느낌이 들었다. 이제는 어느정도 상세한 이야기를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나의 짧은 지식으로는 위무기나, 오자서가 어떤 이인지 구체적으로 알지 못했기 때문이다.

사기는 사마천이 옥중에서 시작한 역사서이다. 그 방대함이 실로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사마천 본인의 큰 아픔을 글을 쓰면서 승화시켰다는 생각이 든다. [인생의 무기가 되는 사기]는 각각의 명언들이 나오고 거기에 걸맞는 이야기가 나와서 재미있고 쉽게 영웅들의 일화들을 접할 수 있었다. 왠지 할머니가 잠 안오는 여름밤에 손주들을 무릎에 눕히고 옛이야기를 해주는 것처럼 말이다. 동양고전이 실로 이렇게 재미가 있을 줄은 배우지 않고는 모를 일이다. 그리고 한자어가 다소 어려울 수 있지만 그 뜻을 정확하게 이해쉽게 풀이해주니 읽기에 무리가 없는 책이었다.

책의 내용 중에서 한신이 유방에게 항우에 대해 하는 말은 너무나 미소를 짓게 했다. 그가 하는 말이 예나 지금이나 다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한신은 원래 항우를 섬겼으나 그에게 인정받지 못하자 유방에게로 갔다. 후에 그를 대장군으로 임명한 유방에게 그는 필부지용에 대한 이야기를 해준다. 그리고 항우가 사실은 [부인지인] 즉 하찮은 인정을 배부는 사람이라 일컫는다. 항우는 음식도 나누고, 아픈 병사가 있으면 마음이 아파 눈물도 흘리지만 정작 자신의 부하가 공을 세워 새로 관직과 작위를 높여줄 때면 미리 파놓은 인장이 그 모서리가 닳아 없어질 정도로 만지작 거리면서 선뜻 내주려고 하지 않았다고 말한다. 즉 하찮은 인정만 배풀줄 하는 소인배라는 뜻이다. 그는 이런 말을 하면서 이런 인정을 부인네들의 인정이고 즉 [부인지인]이라고 말하는데... 이 대목에서는 솔직히 반감도 약간 들었다. 왜 부인들의 인정은 소소하다고 칭해지고 멸시조로 이야기되는 지 말이다. 아마 이 시대의 풍습과 풍조이려니 싶다. 솔직히 지금도 여성들의 지위는 남성보다 못하는데, 이 시대는 오죽이나 했을까 싶다. 그러한 풍조들이 사자성어에서도 나오는 것이리라 생각이 된다.

후에 기회가된다면 온전한 사마천의 사기로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방대한 역사서를 읽으려면 각오가 필요하리라... 그리고 혼자보다는 여럿이 함께 독서하는 것이 낫다는 생각이 든다. 이러한 역사서는 말이다. 사자성어로 풀이하는 역사 이야기가 흥미로웠던 [인생의 무기가 되는 사기]... 왼손에는 사기, 오른손에는 삼국지를 들라는 말이 괜히 하는 말이 아닌 것같다. 그 속에 삶의 지혜가 다 들어있으니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각성 열린책들 세계문학 246
케이트 쇼팽 지음, 한애경 옮김 / 열린책들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럴 때면 기쁨과 슬픔, 삶과 죽음에 아무런 의미가 없어 보였다. 인생이란 기이한 아수라장 같고, 피할 길 없는 종말을 향해 맹목적으로 꿈틀꿈틀 기어가는 벌레와도 같았다.

124 페이지

에드나를 살게 하는 것은 무엇일까? 그녀에게 삶의 기쁨과 슬픔은 무엇일까.... 우리에게, 아니 당신에게 기쁨과 슬픔은 무엇인지... 살면서 모두 각자 자신의 시련을 감당하고 산다고 한다. 어떤 이에게는 별볼일 없어 보이는 시련도 다른 이에게는 큰 장애물이 될 수도 있다. 누군가는 이런 별볼일 없음을 견디지 못하고 스스로의 목숨을 끊는 사람도 있다. 비난하지 말아야할 것이 저마다 감당해낼 깜냥이 다르기 때문이다. 에드나가 감당할 분량은 분명 다른 것이다. 그것은 그 누구와도 비슷하거나 닮지 않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뷔히너 전집 열린책들 세계문학 247
게오르그 뷔히너 지음, 박종대 옮김 / 열린책들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고, 먹고, 아이를 낳은 것, 이건 모두가 하는 일이지. 나머지 일은 동일한 주제를 다양한 조성으로 변주한 것에 지나지 않아. 그런데도 우리는 서로에게 상처를 주고, 인상을 쓰고, 서로를 괴롭혀.

128 페이지

인간이 사는 일은 다 모두 그저 그렇다. 모두 먹어야하고, 자야하고, 기본적인 자신의 욕구를 만족시키위해 살아갈 뿐이다. 누가 더 고상하고, 누가 더 선량하고, 누가 더 대단한지는 모두 그 외의 것이 결정하는 것이다. 그리고 사실 그 외의 것이란 삶의 본질과는 동떨어져있다. 하지만 최소한 남을 위해 살겠다는, 소위 정치를 하는 자는 달라야하지 않을까... 그에게 준 권한이 그에게 있지않고, 그것을 준 자들에게 있으므로 말이다. 자신의 뱃속을 채우라고 정치를 하는 것이 아니다. 정치가 정말로 필요한 곳, 소외된 자들을 세상 안으로 보듬기 위한 일들이 필요하다. 아마 뷔히너 시절에도 이것들에 대해 고민은 절실한 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버지와 자식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404
이반 세르게예비치 투르게네프 지음, 연진희 옮김 / 민음사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자들 가운데 우리의 대화를 이해하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을 겁니다. 우리처럼 진지한 남자들이 화제에 올릴 만한 여자는 단 한 명도 없어요.

124 페이지

시트니코프는 경멸로 먹고 사는 사람이다. 남을 경멸할때만이 자신이 살아있는 쾌감을 느낀다. 특히 여성들에 대한 경멸은 그에게 말할 수 없는 환희를 선사했다. 이는 곧 그가 어떤 자인지 보여준다. 흔히들 자신의 약한 부위를 공격할때면 그것에 대해서 알 수 있다. 곧 그는 자신의 아내가 공작의 딸이라는 이유로 그녀에게 납작 엎드리는 상황이 도래하니 말이다. 세상의 일은 알 수 없다. 그리고 그렇게 여성을 경멸하는 이가 그 어떤 변명도 해보지 못한 채 곧바로 꼬리를 내린다는 것은 그가 결국 어떤 사람인지 명명백백하게 드러나게 해 준다. 한 마디로 말하면 속물인 것이다.



네이버 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지원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피아빛 초상
이사벨 아옌데 지음, 조영실 옮김 / 민음사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다른 아이들은 어른들의 침대에 들어가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방에도 드나들지 않는다는 걸 몰랐다.

186 페이지

서양과 동양의 차이... 서양에서는 독립이라는 명목하에 어릴 적부터 아기침대에서 재우고, 아이가 보채면 그제서야 안아준다. 반면 동양에서 어린 아이는 항상 엄마와 함께있다. 잘때 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말이다. 그 둘이 함께 할 때면 포대기라는 것이 아이와 엄마를 묶어준다. 요즘은 아이가 태어나자마자 서둘러 아기 침대를 사고 일찍 아이들을 방에서 홀로 재우는 젊은 부부들이 많은 것같다. 하지만 과연 그것이 옳은 일일까... 나는 스킨쉽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아이들은 어차피 중고등학생이 되면 부모와 같이 자려고 하지도 않을 터이니... 보다 어릴 때 많이 안아주고, 토닥거려주고, 입맞춤해주고.... 그래야하지 않을까... 무조건 서양의 것이 좋은 것은 아니다.


네이버 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지원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