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와 자식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404
이반 세르게예비치 투르게네프 지음, 연진희 옮김 / 민음사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를 들어 내 농민들에게 부역을 면해 주고 내 땅을 그들과 반분하기까지 나의 뼈아픈 희생이 없지 않았다는 점은 더 이상 말하지 않겠다. 난 그것이 내 의무라고 생각한다.

204 페이지

지나친 공정, 실리 추구...요즘 이대남을 일컫는 키워드들이다. 얼마전 드라마 우영우에서도 같은 로펌의 직원 하나가 공정을 문제삼아 우영우에 대한 낙하산 처사를 분개하는 글을 올린 에피소드를 담은 회차가 방영되어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일으켰다. 여기서도 아들과 아버지의 생각은 다르다. 가진 자가 자신의 것을 잃는 것은 뺏기는 것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한번도 그것을 손에 쥐어본 일이 없는 이들은 빼앗기는 것이 무언지 조차 모르는 것이다. 과연 무엇이 공정인가... 출발선 자체가 다른 마라톤 게임에서 이기는 사람은 정해져있다. 아무리 신고 있는 운동화 브랜드가 같다고 해도 말이다.


네이버 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지원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피아빛 초상
이사벨 아옌데 지음, 조영실 옮김 / 민음사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왜 못산다는 거니? 어린 시절이 불행한 사람들이 더 창의적이란다.

220 페이지

자신의 태생을 아는 일은 무척이나 중요하고도 어찌보면 간단한 일일텐데... 아직도 그 비밀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아우로라... 아마 그녀의 아버지는 무척이나 비밀스럽고도 중요한 인물임에 틀림없다. 아우로라의 물음에 대한 파울리나의 대답은 많은 것들이 틀렸다. 어린 시절이 불행한 사람이 더 창의적인 것이 아니라... 불행에서 헤어나오려고 할 수록 많은 것을 생각하고 시도하다보니까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그 창의력은 결코 긍정적인 것이 아니다. 이렇게 대답한 것은 보면... 파울리나는 자신이 데리고 온 손녀 아우로라가...불행하다고 생각하는 건가... 그건 아닌 것같은데...


네이버 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지원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각성 열린책들 세계문학 246
케이트 쇼팽 지음, 한애경 옮김 / 열린책들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눈앞을 가리던 뿌연 안개가 걷혀, 삶이란 것이, 그 괴물처럼 아름다우면서도 잔인한 것이, 그럼에도 불구하고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조금은 알 수 있을 것 같았다.

176 페이지

이 상황이 됐다면 에드나가 당장 해야할 일들은 과연 무엇일까.... 아마도 남편의 집에서 당장 나와야하는 것이지 않을까... 남편의 돈으로 산 모든 물건들로부터 탈출하는 것... 자신의 돈으로 마련한 살림만을 추려서 새로운 집으로 옮기고, 새 기운을 불어넣는 것... 에드나에게 이 모든 것은 축복일까...아니면 새로운 도전일까... 그녀의 각성은 과연 그녀를 행복하게 하는 것일까... 차라리 그냥 남편의 품에서 그렇게 그것이 행복인줄 알면서 사는 것이 좋지않았을까... 하지만 이미 깨달음을 얻은 이를 뒤로 돌릴 방법은 없다. 그것이 바로 각성이리라......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뷔히너 전집 열린책들 세계문학 247
게오르그 뷔히너 지음, 박종대 옮김 / 열린책들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지만 경들도 알다시피, 짐은 이날을 즐길 것이고, 이날 결혼식이 거행되어야 한다고 결정하지 않았소? 그게 우리의 확정적인 결정 아니었소?

232 페이지

완전히 코메디이다. 권력을 가진 자의 민낯... 그리고 그 권력이란 것이 왕처럼 세습되어 이어내려온 무소불위의 권능이라면... 아마도 대대로 이러저러 했다는 이유는 말도 안되는 것들을 지키면서 사는 것이 습관이 됐을 것이다. 얼마전 다이애나 비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스펜서]라는 영화를 봤는데... 그 속에 드러난 왕조의 민낯처럼 말이다. 대대로...가문의...원래 그랬으니까...난 왕이니까...이건 확정적이니까... 도대체 무슨 그런 룰이라는 것이 있다는 말인가? 어차피 인간 스스로 만든 것이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난중일기 - 영화 《한산》 《명량》 《노량》의 감동을 『난중일기』와 함께
이순신 지음, 장윤철 옮김 / 스타북스 / 202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순신이 왜 위대한 장군인지는 난중일기를 보면 알 수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