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먼 자들의 도시 (100쇄 기념 에디션)
주제 사라마구 지음, 정영목 옮김 / 해냄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아마... 이 문장 이였나.... 사람들이 모두 이름이 없었던 이유말이다.
사실 이름이란 불러줄 때 의미가 있는 것이지...스스로가 누군이지 모르는 사람들에게 이름조차 사치인 것을...
의사부인은 이렇게 생각한다....

"우리는 세상에서 너무 멀리 떨어져 있어, 이제 곧 우리가 누군지도 잊어버릴거야. 우리 이름조차 기억하지 못할지도 몰라, 사실 이름이 우리에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개는 이름을 가지고 다른 개를 인식하는 것도 아니고, 다른 개들의 이름을 외우고 다니는 것도 아니잖아. 개는 냄새로 자신의 정체를 드러내고 또 상대방이 누군지도 확인하지, 여기 있는 우리도 색다른 종자의 개들과 같아. 우리는 으르렁거리는 소리나 말로 서로를 알 뿐, 나머지, 얼굴 생김새나 눈이나 머리 색깔 같은 것들은 중요하지 않아. 존재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지. 그래도 지금은 내 눈이 보이지만, 이게 얼마나 갈까... "

그녀는 마음이 고요한 가운데, 자신 역시 눈이 멀기를 바랐다.

이 소설을 읽으면서 우리가 가진 것들을 한번 다시 살펴보게 되었다. 눈이 안보이는 설정만으로 인간 세계가 전부 파괴되는 것... 무섭다. 오히려 개보다 못한 인간들... 서로가 서로를 먹잇감으로 생각하며 강간하려하고 기본적인 인간의 존엄마저 상실된 상황...
난 최근의 정인이 사건에 대한 방송을 보지 못하고 뉴스로 단편적 상황만을 접했다. 애써 찾아보지 않은 것은 너무 무서워서... 두 아이의 엄마가 되면서 이런 학대 사건은 정말 강심장이 아니고서는 견디기 힘들어졌다. 인간성 상실이란 이런 것일까? 두 눈이 멀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건과 두 눈까지 멀쩡하고 사람의 얼굴을 쓰고 돌아다니지만 실은 그 안에 어떤 짐승이 살고 있는 건지 모르는 것 말이다.
눈 먼 자들의 도시는 멀리 있지 않다. 바로 우리가 사는 이 세계... 가까이에서 벌어지는 학대를 못 본척하거나, 보았으나 모른 척 하는 것... 바로 이 세계가 눈 먼 자들이 사는 세계이다.
우리는 모두 눈 멀어있었다. 스스로만 그 사실을 모를 뿐이다. 더는 눈 먼 짐승들이 판 치지않게 제2의 조두순 사건처럼 정인이 사건이 판결 내려지게 하지 않게하려면 범죄자의 처벌을 강화하고 사회 전반의 각성이 필요하다. 그리고 모두가 짐승의 감시자가 되어야 한다.
정인아..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해... 넌 이미 별이 되었지만 너로 인해 많은 아이들이 살아날거야. 그렇게 만들께.
다시 한번 미안해...이런 약한 어른인 것이 슬프다.

출판사지원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인과 바다 - The Old Man and the Sea 원서 전문 수록 한정판 새움 세계문학
어니스트 헤밍웨이 지음, 이정서 옮김 / 새움 / 2020년 12월
평점 :
품절


처음 책은 노인과 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엘리트 세습 - 중산층 해체와 엘리트 파멸을 가속하는 능력 위주 사회의 함정
대니얼 마코비츠 지음, 서정아 옮김 / 세종(세종서적)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읽고 정말 읽기를 다행이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리딩 투데이에 감사하는 마음이 또 들었다. 리투가 아니었다면 아마 난 못 만나봤을 책이다. 그동안 편독했던 스스로가 부끄러워졌다.
이 책은 능력주의가 허상임을 널리 알리고 엘리트 주의가 스스로를 파괴하며 독식해온 자본주의 경제를 사람사는 세상으로 돌려놓자는 대의를 갖고 있는 것같다.
정말로 능력이라는 것, 노력한 만큼 얻을 수 있다는 것, 서울대에 간 아이들에게 정말 공부 열심히 해서 갔구나..하는 인정... 물론 그것도 맞다. 하지만 전부가 아니다. 그 이면을 봐야한다.
능력주의가 평등하는 믿음 하에 노동은 어느새 천한 무엇이 되어버렸다. 부모들은 아이들에게 공부 열심히 하라고 말하면서 이런 말을 하기도 한다. " 그래야 힘들게 택배 상자 안 나르지.. " " 안그러면 너 저렇게 배달하는 아저씨된다." 사회적으로 높은 사람들은 자신이 잘나고 똑똑해서 그만큼의 자리에 오르고 돈 잘버니 너도 보고 배워라라고 한다. 그리고 못사는 것은 스스로 노력을 하지 않아서라고 한다.
얼마나 모순인가?
가난하고 아픈 환자가 있는 집 안에서 태어나 힘들게 살아온 한 아이가 있다 치자. 그 아이가 아이큐가 천재고 머리가 좋다고해도 오늘날의 교육을 따라갈 수 있을까?
대학 교수와 공동 저자로 논문을 쓸 수 있을까? 아니면 대학의 연구소를 수시로 들락거리며 연구를 해서 논문이 해외에 실리고 그것으로 아이비리그에 진학을 할 수 있을까?
애초에 시작이 다르다.
능력주의는 잘못이다. 사람이 먼저다. 나, 너, 우리, 모두 같은 사람이다. 잘나고 똑똑해서 누군 더 벌고, 행복해야하는 건가? 그런 기준 즉, 잘나고, 똑똑한 순으로 줄 세운 자는 누구인가?
하지만 지금도 한동안 이 환상은 계속 될 거라고 본다. 그것이 슬프다. 모두가 일류만 원하고 벤츠 정도의 수입차에 서울에 똑똑한 한 채를 원한다. 그리고 자식에게 되물림하기 위해 자기가 받았던 노하우를 전해주며 교육을 시킨다.
엘리트들이 받는 월급은 상상 초월이다. 고소득일 수록 일반 사람들과 점 점 멀어진다. 같은 세상에 살아도 생각도 삶의 방식도 다르다. 서로 다른 계층은 서로를 이해할 수 없다.
택배기사든, 변호사든, 회계사든, 편의점 주인이든, 농부든... 동등한 선에 서서 자기 할일을 하는 자이다.
그리고 뛰어난 엘리트가 되어 천문학적인 액수의 돈을 번다한들 바로 내 이웃이 옆에서 굶고, 내 이웃의 아이가 죽어간다면 그것이 과연 무슨 의미가 있을까?

출판사제공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리석은 자의 독
우사미 마코토 지음, 이연승 옮김 / 블루홀식스(블루홀6)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슬프다. 모두... 여기 나와 있는 주인공들 모두 힘든 삶을 살아왔는데 죽음도 그들을 자유롭게 하지 못했다. 오직 또 다른 죽음이 서로를 옥죄어오고 있을 뿐이다.
소설 중후반에 내가 주인공을 착각? 아... 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실제 차 사고로 죽은 것은 하코였다. 그리고 사이코패스의 정체는 바로 껍데기..그가 바로 가토 변호사... 모든 것이 아귀가 들어맞는 군...
기미가 가토에게 학대를 당하고 괴로힘을 당하는 장면의 묘사는 읽기가 괴로웠다. 왜 그렇게 삶에 대한 의지가 강하고 당당한 여성이 그 굴레를 못 벗어나는지.. 유키오가 너무 늦게 나선 것같다고 생각도 잠시 했다. 물론 살인은 정당화 될 수 없지만 가토 즉 껍데기는 이 세상에 존재해서는 안 되는 사이코패스다. 그것도 악랄한...
가장 안타까운 장면은 다쓰야를 아끼고 챙겨주던 난바 할아버지가 죽은 장면이다. 그리고 할아버지가 얘기한 어리석은 자의 독이란 (책의 제목과도 같은) 설명은 오래도록 잊지않고 남을 것같다. 할아버지는 다 알고 있었는데...유키오에게 말을 해줬다면 그건 약으로 작용했을까? 아님 독이 되었을까?
다쓰야가 장애가 있던 말던 선생(난바)은 일반 사람 대하듯 말을 시키고 말을 걸고 들어주었다. 그리고 이런 말을 한다. 다쓰야에게...
선생이 유키오에 대해 말하지않은 진실은 아내에게는 약이 되었지만 결국 선생에게는 독이 되었다.
누구가 말 못할 것을 가슴에 하나씩 지니고 산다. 그리고 알면서 모르는 척 하는 것도 있고 말이다.
그것이 어리석은 자의 독일지, 아니면 약일지... 쓰이기 전에는 아무도 알 수 없다.
선생의 말을 가슴에 품은 다쓰야는 어리석은 자가 되기로 했다. 그리고 다쓰야는 정말 똑똑한 아이였다.

출판사 제공 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두 도시 이야기 허밍버드 클래식 M 5
찰스 디킨스 지음, 김소영 옮김 / 허밍버드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읽고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