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41 | 4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알라딘이 밝힌 내가 가장 사랑한 분야가 한국소설이란다. 놀랐다. 요즘엔 소설을 별로 안 읽는데, 순위권은 대부분 소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감자 먹는 사람들
신경숙 지음 / 창비 / 2005년 8월
평점 :
절판


신경숙 표절 사건을 읽고, 무엇보다 신경숙의 변명을 듣고, 끔찍하고 절망적인 기분을 느꼈다. 많이 보던 모습-정치권에서 보던 행태가 고스란히 보였다. 나는 정치를 보는 냉소적인 시선으로 문학을 바라본 적이 없다. 며칠간 참을 수 없는 기분이었다. 이게 표절이 아니라면 이 세상에 표절이란 건 없다. 신경숙의 변명도, 창비의 발표도, 가만히 있는 평론가들도... 어물쩍 넘어가길 바라는 느낌이었다. 그렇게 넘어가도 되는 일일까? 


평론가들이 이에 대해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건 직무유기다. 신형철이 이에 대해 입장을 밝혔고, 황현산은 김지하의 <타는 목마름으로>가 표절이라고 했다. 과거, 그야말로 어물쩍 넘었갔던 조경란이나 김윤식의 표절 사건들도 다시 떠오르고 있다. 그동안 말하지 못하거나, 미루어 온 것들, 또는 아직 마침표를 찍지 못한 것들이 있다면, 지금이 이러한 것들을 다루어야 할 때가 아닐까.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테레사 2015-06-25 12: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누군가 그랬습니다. 문학이 죽었는데, 어떻게 정치가 멀쩡할 수 있냐고요..그 말을 곱씹으면 곱씹을수록...소름이 돋았습니다...

그러니까..이미 우리는 근본을 잃어버린지 오래라는 말이겠지요.
 

1600판다+의 세계여행 프로젝트

수원 화성행궁에 온다기에 잠깐 다녀왔다.

서울과 수원을 거쳐 대구, 부산으로 간다고 한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박보경 2016-11-01 00: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안녕하세요 사진을 사용하고 싶어서요 연락 부탁드립니다 ^^
010-3180-8308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41 | 4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