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랑크만큼 비극적인 인생을 산 과학자도 드물다. 아내는 폐결핵으로 일찌감치 세상을 떠났다. 제1차 세계 대전에 참전한 큰 아들 카를은 베르됭 전투에서 전사한다. 쌍둥이 딸이 있었는데, 모두 아기를 출산하다가 죽는다. 마지막 남은 자식인 에르빈은 제2차 세계 대전 때 반(反)나치 운동을 하다가 체포되어 사형 선고를 받는다. 플랑크는 히틀러에게 탄원하지만 1945년 사형이 집행된다. 모든 것을 잃은 플랑크지만, 전후 독일 과학을 재건하는 데 여생을 바친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0-12-25 11: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부님, 행복하고 따스한 연휴 보내시길 바랍니다.ᒄ₍⁽ˆ⁰ˆ⁾₎ᒃ♪♬메리 메리 크리스마스 ^.~
 

서점에서 살펴보다보니 <사이언스 앤 더 시티>에서 읽은 내용들. 같은 책이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10-24 20: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boooo 2020-10-25 09:49   좋아요 1 | URL
같은 출판사 재출간이에요 :)

2020-10-26 07: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관성이라는 말은 갈릴레이가 처음 사용한 것이 아니라 그보다 앞서 케플러가 만들었다. 관성(inertia)은 게으름이라는 뜻을 가진 라틴어이다. 케플러는 물체가 운동 상태를 바꾸려하지 않음을 게으름에 빗댄 것이다. - P1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시민이 추천한 책 3권. (2020.100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역시 빌 브라이슨. 몸에 대해 온갖 재미있는 이야기들을 읽을 수 있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