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섀퍼의 돈
보도 섀퍼 지음, 이병서 옮김 / 북플러스 / 201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5은 대충대충 읽었고, 나머지는 조금 더 꼼꼼하게 읽어가며 메모를 했다.

돈 때문에 스스로 원하지 않는 일을 해야 하는 상황을 만들지 않으려면 경제적 자유를 이루어야 한다는데 큰 공감을 했으며 위험을 감수할 준비가 되었는지에 대한 저자의 물음에 대답할 수 없어 답답했다. 너무 보수적인 성향을 지닌 나는 위험을 감수하여 고위험 고수익을 향해 발을 내딛어야 하는데...

 

돈을 쓰지 않는 것과 저축하는 것은 신발의 두 짝과 같다. 빚을 이기는 최선은 가진 것을 늘리는 것이다.

 

내가 얼마를 벌 수 있는지 결정하는 것은 나 자신이다.

 

당신이 말하는 꼭 필요한 지출이라는 것은 항상 늘어난다. 그리고 그것은 항상 당신의 수입과 일치한다.

 

돈을 많이 버는 것만으로는 부자가 되지 못한다. 돈을 붙잡아 둘 때만 부자가 된다. 또한 수입이 늘면 소비도 늘어난다. 사람은 언제나 가진 만큼 필요를 느끼니까.

 

이밖에 황금알을 낳는 거위를 만들라는 조언도 있고, 투자의 기본 원칙도 있는데 이는 다른 경제서와 비슷한 내용이기에 다시 한번 나 자신을 읽깨우는 용도로 읽어보았다.

꼭 이 책에서 무엇을 얻어야 한다는 욕심을 버리면 한번쯤 일독해볼 만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