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아, 고맙다 - 이 시대 젊은이들의 성공멘토 이지성, 결핍과 상처로 얼룩진 20대를 고백한다.
이지성 지음, 유별남 그림 / 홍익출판사 / 2012년 9월
평점 :
절판


<꿈꾸는 다락방>으로 독자들에게 잘 알려진 이지성 작가의 새책 <인생아,고맙다.>는 그의 암울하기만했던 20대 청춘 고백록이다. 무엇이 그토록 그를 끝없이 막다른 골목으로 밀어넣었을까.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인한 가족의 고통과 암담한 현실에서의 도피가 다였을까 싶은데 그도 아니었나보다. 손목을 그으면 아픔 보다 짜릿한 희열이 느껴질것만 같았다던 그의 20대... 어린왕자를 닮은듯 장미와 대화를 나누었던 그의 젊음이 손에 잡힐듯 그려졌지만 깊은 공감은 내게 찾아오지 않았다.

 

 나에게 20대란  누구에게나 그렇듯 치열한 삶의 연속이었고 미래에 대한 설계와 현실 사이에서의 조율만으로도 벅찼기때문에 삶의 여러가지 모습,모순,다양성에 대한 깊은 사유를 못한듯하다. 그러나 강산이 두 번 변할 수 있는 시점에 그시절을 돌아보니 아쉬움이 많이 남는것은 사실이다. 조금 더 꿈을 꾸었더라면 좋았을것을, 조금 더 내 꿈에 투자를 했더라면 좋았을것을.. 하는 아쉬움. 안정적인 교사의 길을 걸어가기를 바랬던 부모님과 시인이 되고 싶었던 이지성 작가.  

 

꿈과 현실 사이에서 방황하며 보냈던 그는 낡은 벤취와 도서관이 전부인 세계에서 그렇게 고통과 방황의 날들을 보내었고 마침내 자신의 인생이 고맙다는 것을 깨달은듯하다. 누구나 그렇지 않을까? 세월이 흐르고보면 아무것도 아닌 일이지만 그당시에는 그것때문에 고민하고,방황하고,두려워하고,미워하고,증오하기도하면서 삶의 의미를 찾지못하고 괴로워하는것. 그것이 인생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종종 한다.

 

-당신은 주어진 운명에 고맙다고 말한적이 있는가? 궁핍할수록,남루할수록, 더 크게 외쳐라. "인생아,고맙다." 고.-

 

그럴수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막다른 골목에 서있을때조차 ,힘들게하는 그 모든 상황들에게 고맙다고 외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마는, 그것도 남루하고 궁핍한 삶을 살아낸 후에나 할 수 있는 말이 아닐까 싶다. 인간은 그만큼 나약하고,외로운 존재이므로.. 그래서 자꾸만 격려해주는 책을 찾아 읽는지도 모르겠다. 잘 변하지도 않으면서, 어제와 같은 오늘을 보내면서, 달라지지 않을 내일을 생각하면서도 자꾸만 내게 힘이 되는 그런 내용을 한줄, 또 한줄 찾아 읽어가며 달팽이처럼 더디게 더 나은 나를 향해 나아가는것. 그것이 평범한 사람들의 인생이리라..

 

환한 웃음을 머금은 이지성 작가의 선한 얼굴이 생각난다. 어느 책 표지 안쪽에 실려있던 그 사진을 보며 평안을 보았더랬다. 그러나 그의 20대는 온통 얼룩지고 힘들었던 어지러운 발자국이었음을 <인생아,고맙다>에서 보았다. 이 책은 그의 청춘 고백록이자 많은 이들에게 위안을주는 내용이기도 하다. 인생이 어렵다고 느껴질 때, 끝없는 우울감이 삶에 파고들었을 때, 꿈과 현실 사이에서 선택을 해야할 때 읽어보면 좋을듯하다.

 

- 이 세상에 참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 하나 있다. 내가 사람 때문에 태어났고 사람 때문에 자랐고 사람 때문에 살아가고 있는데, 정작 사람 때문에 감사할 수는 없다는 사실이 그것이다. 사람 때문에 짜증나고 사람 때문에 고통스럽다니, 정말 아이러니다.  얼른 이 굴레를 벗어나야 한다. 방법은 하나밖에 없다. 어떤 사람을 만나든 무조건 장점부터 봐야 한다. 나쁜 사람을 만나도 먼저 좋은 점을 봐야 한다. 좋은 점이 안 보이면 온 힘을 다해 찾아내야 한다. 진정한 감사는 오직 인간만이 할 수 있다. 감사는 이 세상을 살아가는 동아 ㄴ반드시 지켜야할 의무인지도 모른다. -123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