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도 때론 사표 내고 싶다 - 대한민국에서 엄마로 산다는 것
문현아 지음 / 지식노마드 / 201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한민국에서 엄마로 산다는 것.. 엄마도 때론 사표 내고 싶다>

지식노마이드에서 출간된 엄마들의 마음을 담은 한 권의 책, 그 속을 들여다봤다. 때때로 금쪽같은 내 새끼들때문에 머리가 핑핑 돌아버릴것 같은 시점이 오면 자조적이면서도 허탈한 비웃음과 함께 나를 안절부절 못하게 만들었던 그것이  바로 사표 내고 싶다는 마음이었나보다. 사표라고까지는 생각을 못해봤지만 때때로 주체하지 못할만큼의 화가 쌓일땐 어디론가 정처 없이 떠나고 싶어질때가 있다. 깊은 산속 암자에가서 한 ~ 한달쯤 있다가 왔으면 할때.. 그때가 사표 내고 싶었을때였나보다.

 

간헐적으로 들려오는 소리... '엄마들이 문제야'... 정말 엄마들이 문제일까? 사표 내고 싶은 심정도, 결국 엄마들이 만들어낸 상황일뿐일까? 절반쯤은 엄마들의 문제일수도 있지만 나머지 절반은 엄마를 포함한 모두의 문제는 아닐까 싶은 생각을 해본다. 우리 사회에 만연해있는 일그러지고 비틀린 구조적 문제는 아닐까 싶다. 오늘도 내일도 자식들을 위해 동분서주하는 엄마들. 좋은 학교는 좋은 인맥을 만들어내고, 좋은 인맥은 성공의 밑걸음과 같은 공식화되어있는 현실에서 벗어나 엄마들의 자녀교육이 문제로 부각될 것이 아니라 좋은 대학을 나오지 않아도 자기 일에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사회에서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하지 않나싶다.

 

-엄마의 경험은 자녀의 성공과 실패 여부로 재구성되며 사실상 조작되어 이야기되었다. 사실, 개인의 성공과 실패 여부는 쉽게 판단할 수 없다. 판단할 수 있다고 해도 소수에 불과하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성공과 실패를 번갈아가며 각자 인생을 살아가고 있을뿐이다. 그런데 자녀로 등치시키면, 이야기는 다르게 적용된다. -18p-

 

물론 자녀의 성공이 부모의 어깨를 펴게함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러나 우리 사회의 눈은 자녀와 부모, 특히 엄마와 아이를 한데 묶어 바라보고,생각하고 ,단정짓기 때문에 엄마들은 오늘도 열심히 자녀에게로 안테나를 세워가며 자녀들과 투닥이며 얻은 답답함을 한숨으로 흘려보내고 있을지도 모른다.

 

-엄마를 때려 치고 싶은 마음을 횟수로 세보면 회사 다니는 남자 보다 많으면 많았지 덜하진 않을거다. 그러면 왜 때려 치지 못하냐고? 당연히 본인의 인생만이 아니기 때문이다. 남자들이 회사를 때려 치지 못하는 이유로 '여우 같은 마누라와 토끼 같은 자식들'이 눈에 밟혀서라고 하지만 엄마야말로 그 토끼 때문에 확 뒤집지 못하는 것이다. 일상의 많은 부분을 엄마 커리어를 위해 충성을 다하는데,그 결과를 이 토끼님이 잘 받아주지 않는다는 데 문제가 있다.- 27p-

 

토끼님이라... 가끔 부모 노릇이 세상에서 제일 힘든 일이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더랬다. 정답도 없고 가이드라인도 없는 외로운 길에서 힘에 부칠때면 나도 모르게 절에 가서 쉬고 싶다는 생각을 해가며 내려놓는 연습을 해왔다. 물론 쉬운 일은 아니었고 지금도 여전히 진행중이지만 금쪽 같은 토끼님들에게  선택과 책임 역시 제 몫이라는 것을 깨닫게하는 방법이 서로를 위해 나은 방법이자 방향이라 믿기 때문에 나는 여전히 고민하고 화를 내면서도 내려놓는 연습을 한다.

 

-괜찮은 엄마들의 경우에는 아이한테 큰 거를 바라지 않는 것 같아요. 사회적으로 뭐가 되어야 한다는 것을 떠나서 사회적으로 관계를 맺는, 아이를 아이로 바라봐주는거지요. 성숙한 어른이 성숙한 어른과 관계를 맺는 것처럼 내가 뭘 투영시켜서 요구해서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자식이지만 이 아이가 하나의 인격체로 자라날 수 있는, 부모는 이 아이가 자라는 것을 보조할 뿐이다. 이렇게 편안하게 생각하는 것. 아이한테 요구하는 게 많은 사람들은 힘들어지는 거죠.-279p-

 

내 이야기일수도 있고 당신 이야기일수도 있는 <엄마도 때론 사표 내고 싶다>는 30~40대를 지나고 있는 평범한 엄마들의 이야기다. 순하던 아이가 갑자기 변했다거나, 힘겨운 사춘기를 보내고 있는 자녀와  엄마의 눈물도 있었고,맹모에 견주어도 손색 없는 우리나라 엄마들의 교육열과 강남엄마표 교육에 대한 내용도 다수 포함되어있었다. 아빠들의 육아 참여와, 더 나아가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다양한 모순 속에서 우리 엄마들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생각하게도 만들었다.  

 

                   

"나중에 커서 너 같은 자식 낳아서 키워봐라. 그럼 내 맘 알꺼다." ... 얼마나 답답하고 힘들었으면 엄마에게서 이런 말이 나올까 싶은 공감도 형성되었고 , 교육열이 지나치다 못해 폭발 직전 까지 와있는 우리나라 현실도 또한번 느꼈으며 과열된 경쟁사회에서 자녀를 키우는 엄마들의 한탄과 문제점을 보았다. 그러나 이러저러한 이야기들 이외에 순간적이지만 사표까지 내고 싶은 엄마들의 마음을 다독여여주지는 못한것 같아 약간 아쉬움으로 남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