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요나라 사요나라
요시다 슈이치 지음, 이영미 옮김 / 노블마인 / 2009년 1월
평점 :
품절


<사요나라 사요나라>
요시다 슈이치 작가.  일본작가를 많이 알지 못하지만 지난해에 읽었던 <악인>으로 내게 깊은 인상을 주었기에 틈나는대로 요시다 슈이치의 작품을 찾아 읽기 시작했다.  동화작가 하이타니 겐지로 선생님, 추리소설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한번쯤 읽어봤을 히가시노 게이고, 그리고 <골든슬럼버>를 읽은 후 눈도장을 찍어뒀던 이사카 코타로 작가 . 세사람을 제외하면 일본작가를 잘 알지 못했는데 <악인>과  <사요나라 사요나라>의 작가 요시다 슈이치 또한  내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요시다 슈이치 작가의 작품은 오묘한 반전이나 독특한 스릴은 없지만 너무나 인간적인.. 그래서 결코 미워할 수 없는 주인공으로 독자들에게 다가와 서서히 젖어들게 만든다.  우발적으로 일어난 사건이든 아니든 결코 해서는 안 될 일을 저지른 범인이지만 덮어놓고 미워할 수 없는 사람으로, 때론 감싸주고 싶은 사람으로, 감춰주고 싶은 주인공으로 내곁에 머문다. 

<사요나라 사요나라>는 부유하지 않는 미즈노사토 주택에 (이하 안 단지)  유아 살인사건이 발생하고 아이의 엄마 사토미가 범인으로 지목되면서 조용하던 안 단지는 술렁인다.  이사온지 얼마 되지 않은 사토미는 평범한 아이 엄마라고 할 수 없는 행동이 주민들에게 목격되고 아이들이라면 당연한 칭얼거림에도 폭력을 행하는 엄마자격 없는 사람으로 비춰진다. 그리고 엄마로 부터 신고된 아들 메구미의 실종신고를 받은 경찰 이하 주민들은 소년을 찾아나서지만 아이의 몸으로는 결코 혼자 갈 수 없는 깊은 곳에서 시신이 발견되면서 경찰과 기자들의 방문으로 안 단지는 시끄럽기만 하다. 그 기자 중 한사람 와타나베는 아들을 살해한 엄마 이야기로 기사를 작성하려 하던 중 사토미 옆집에 살고있는 오자키 슌스케와 묘한 매력을 풍기는 오자키의 부인 가나코와 만나게 된다. 그리고 운전기사 스다에 의해 오자키의 과거행적을 듣고 과거로의 사건을 재추적하기에 이른다. 

초반에는 평범하고 성실하게 등장한 오자키와 가나코. 그들 두 사람의 관계는 평범한 부부가 아닌 피해자와 피의자 관계로 결코 용서할 수 없고, 용서하고 싶지 않은 과거 사건의 주요 인물들이었음이 와타나베에 의해 밝혀지며 유아살인이라는 커다란 뉴스는 저편으로 물러나고 집단 성폭행과 그 후의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집단 성폭행.  잊을만하면 수면위로 떠올라 많은 여성들을 불안하게 만드는 죄질이 극도로 나쁜 성범죄.  단순히 소설로, 독자로서  오자키와 가나코의 관계를 바라보면 안타까운 연민이 함께하지만 한발자욱 떨어져 사건을 바라보면 한 사람의 삶을 송두리째 불행으로 떨어뜨린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 때문에 가슴이 답답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